설정자체는 분명히 매력적인 이야기거리인데도, 글쎄, 너무 잔잔하다고 해야 하나... 너무 착하고 느리다고 해야하나... 재미있다고 할수도 없고, 그렇다고 또 재미없다고 할수도 없는... 허전한 이 느낌... 정재영은 혼자 북치고 장구치고 애를 쓰는데, 정려원은 좀 미스캐스팅... 억지스러운 귀여운 몸짓과 표정에 손발이 다 오그라든다. 이쁜 얼굴이긴 한데, 얼굴이 너무 길다...

※ 이 영화의 진정한 귀염둥이는 바로 오리배... 홍수나서 한강으로 둥둥 떠내려 갈때의 눈빛이 정말 애처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9년 5월 17일 일요일 저녁 7시 서울대입구역 씨너스... L열 8, 9번 좌석...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5.18 20: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리배 등장은 실패인거 같음. 타고 탈출하지 않은게 이상해짐, 관객을 바보 만들어 버려서 안보게 만듬.
  2. 2009.05.22 22: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리배의 눈은...표정을 만들어내기 위해서...미술팀이 다시 그렸다더군요. 저도 김씨표류기 보고 싶었는데... 아이디얼한데....뚜껑은 열어봐야 알겠죠?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4)
pRODUCT dESIGN (529)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9)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454,292
Today : 204 Yesterday : 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