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정은의 어설픈(?) 뜀박질과 엄태웅의 뻣뻣한 연기만 빼고는 최고였다. 모든 자잘한 에피소드들이 구질구질하거나, 궁색맞지 않고, 담담하게 잘 편집되서 그런지, 감동의 크기가 더 큰거 같다. 올해 베이징 올림픽도 있고, 또, 핸드폴 재경기도 있고... 아주 제대로 분위기 탄거 같다... 올 상반기 최고의 한국 영화가 될듯... 전문가 평점, 네티즌 평점 모두 최고를 달리고 있다. 문소리는 역시, 태왕사신기선녀 보다는 핸드볼선수가 딱이다...

★★★★★ 2008년 1월 27일 서울대입구 Cinus 6시...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5)
pRODUCT dESIGN (531)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510,318
Today : 550 Yesterday : 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