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세기 유럽, 미국등지에서 일어났었던 산업 디자인, 그래픽, 미술, 건축관련  등의 각종 양식과 운동, 스타일들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놓은 책... 마치 고등학교 시절 역사참고서처럼, 단편적인 내용들을 시대순으로 주욱~ 나열하고, 각각의 특징과 해당 디자이너들을 정리해놔서 그런지, 제목처럼 "한권으로 읽는..."이라기 보다는 "한권으로 참고할 수 있는..."이 맞는 것 같다. 오역과 오탈자가 너무 많고, 본문에서 중요하게 설명했던 작품과 디자이너들이 실제 이미지 예로는 나오지 않는 등... 2만4천원짜리 레퍼런스로는 좀 부족한 책이긴해도, 나름 20세기 디자인사를 정리하기에는 그럭저럭 볼만하다고 할수 있겠다...


과거의 디자인사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 흔히 디자인에 있어 역사주의란 미술과 디자인, 건축에서 이미 사용된 역사적 스타일을 재현하는 문제일 것이다. 그 모방에 대한 정당성은 끊임없이 논란의 대상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오늘날의 디자이너들은 21세기 소비자들의 변화된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점차 역사주의에서 그 해법을 찾고 있다. 과거의 스타일이 새로운 디자인 창출의 원천으로 작용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디자인사 고찰은 현 디자인으로 새 옷을 갈아입기 위한 중요한 기초 작업이다.

★★★☆☆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6)
pRODUCT dESIGN (532)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537,196
Today : 998 Yesterday : 8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