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태리 Zegna와 독일 Interactive Wear가 공동개발중인 Zegna 스포츠 태양열 충전 재킷... 재킷 옷깃에 태양열 충전 셀이 들어있고, 임시 배터리에 충전했다가, 모바일 기기들을 연결하여 쓸수도 있고, 바로 모바일 기기에 연결해 충전해 가며, 쓸수도 있다. 얼마나 빨리 충전될지... 의문스럽지만, 이제 이런 제품들이 하나둘씩 시장에 등장하기 시작한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에너지 관련 산업이 최근 얼마나 발전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옷 뿐만이 아니라, 모자나 가방등에 적용해도 좋지 않을까...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타미 준(70·伊丹潤)

일본 도쿄에서 태어난 재일동포 건축가. 한국 이름은 유동룡(庾東龍)이다. 1964년 무사시공업대학 건축학과를 나와 한국의 전통미와 자연을 담은 집을 지었다. 조선의 백자와 포도 그림 등에서 영감을 얻은 ‘여백의 집’ ‘M 빌딩’ ‘핀크스(PINX) 골프 클럽 클럽하우스’ ‘포도(PODO) 호텔’ ‘학고재 아트센터’ 등을 설계했다. 건축 일과 함께 그림 그리는 화가로서의 업도 놓지 않아 여러 차례 개인전을 열었다. 주요 전시회로는 프랑스 파리 ‘국립기메동양미술관’의 초대전(2003), 독일 베를린 ‘아에데스 건축포럼’(2004), 중국 베이징 ‘제2회 베이징 비엔날레’(2006) 등이 있다. 여러 공로를 인정받아 2005년 프랑스 예술문화훈장 ‘슈발리에’를 받았다. 2006 김수근 문화상을 수상한 ‘제주 핀크스 미술관 석(石)ㆍ수(水)·풍(風)’은 ‘비어있음’ 또는 ‘무위(헛수고·헛됨)’의 건축관을 잘 드러낸 3부작이다. 건축가의 의지보다는 바람·돌·여자가 많은 제주도 땅의 기운을 그대로 받아들였다. 미술관의 형식은 갖추되 기능은 버리고 작가와 작품명도 전혀 없이 무명성으로 일관하며 전시와 감상의 공간이라기보다는 치유와 명상의 공간이 되도록 했다. ‘핀크스’는 라틴어로 ‘하늘의 진실’을 뜻한다. 이 ‘핀크스’ 3부작이야말로 하늘이 빚어낸 공간인지 모른다.

두손 미술관 (제주도 남제주군 안덕면 상천리 815-8)

‘핀크스’ 3부작에 이어지는 ‘지(地)’의 미술관이다. 이름 그대로 두 손을 모으고 기도하는 모양을 추상화한 형태다. 미술관이 들어선 땅에서 바다가 있는 남쪽 방향에는 비상하는 소녀의 얼굴 옆모습을 한 산방산이 있다. 산방산의 풍경과 마주보며 조응하는 미술관이다. 철근 콘크리트 상자를 땅속에 묻는 모양새로 장소와 풍경과 상상이 조형을 낳았다.


김인철(60ㆍ金仁喆)

홍익대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엄덕문건축연구소에서 건축 수업을 했다. 건축의 시대정신을 고민하던 모임 ‘4ㆍ3’그룹과 서울건축학교(sa) 멤버로 활동하며 파주출판도시와 헤이리아트밸리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현재 중앙대 건축학과 교수로 일하며 건축사사무소 ‘아르키움’의 대표를 맡고 있다. 일본 도쿄의 건축전문화랑 ‘갤러리 마’에서 초대한 ‘한국 건축 삼인전’, ‘4ㆍ3 그룹전’ 등에 출품했다. 대표작으로 김옥길기념관,어린이집 연작 등이 있다. 건축 웹진 ‘아키누드’에 연재했던 건축 이야기를 책으로 엮은 『대화』(동녘)를 펴냈다. 2007 김수근 문화상을 받은 ‘웅진 씽크빅’은 대청마루같이 툭 터진 시원한 공간을 드러낸 유리 건물이다. ‘채우기보다 비우기’로 공간을 다듬었다. ‘건축은 덧붙이는 것이 아니라 필요 없는 군더더기를 빼는 과정’이라는 평소의 건축관을 잘 보여준다.

파주출판도시 ‘웅진 씽크빅’

건축가는 출판도시가 미리 규정한 ‘스톤 아일랜드형(암석 유형)’ 건물에 충실한 개념으로 ‘갈대밭 위에 떠있는 가벼운 바위’를 생각했다. 이 건물은 위에서 바라보면 유리와 나무로 된 가벼운 덩어리 바위로 보인다. 무게를 덜기 위해 투명한 질감으로 표정을 만들었다. 출판사 건물이기에 책 만드는 사람들을 위해 칸막이를 치우거나 낮추어 공간의 흐름이 바람이나 햇빛을 담도록 했다. 옥상을 뒷동산처럼 꾸며 ‘언덕 있는 집’ 기분을 냈다. 옛날 소 먹이고 마실 다니며 털썩 주저앉던 나지막한 동산을 떠오르게 한다. 그는 “과연 건축이 가리고 가두는 기능만을 위한 것인가” 의심한다고 말한다. 집은 비어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지 형태를 만드는 것이 아니다. .


출처 : 6월 24일자 중앙선데이 - 선데이 매거진 섹션 4면~ 9면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BQ Wireless의 블루투스 손목밴드 BlueQ... 전화가 걸려오면 진동으로 알려준다. (휴대폰과 9m 이내) 충전하는데, 약 8시간정도 소요되고, 스티커 스킨으로 왠지 모를 썰렁함도 커버할수 있다. 7월 말 출시예정이며, 가격은 40달러...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uninm
    2010.08.26 11:5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침에 일어나기 힘들어서 예전에 본 진동 손목밴드를 찾다가 봤습니다

    이거 지금 팔고있나요?? 만약 판다면 어디서 파는지 알수 없을까요??

    빠른 답변 부탁합니다
  2. uninm
    2010.08.26 11:5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리고 가능하면 외국 말고 한국에서 파는곳 찾을 수 없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회사 Maritime Flight Dynamics의 목표는 시속 약 160km/h의 스피드를 구사하는 편안하고 안전한 파워 스피드 보트 개발이다. 기존의 파워보트들은 빠르긴 한데, 계속 파도와 부딪치면서 통통 튀기기 때문에, 위 아래로 철푸덕 거리면서 앞으로 달려나간다. 그래서, 연료 소모도 많았다.

현재 개발중인 seaphantom 컨셉은 서스펜션 시스템 (속도가 나기 시작하면, 위 사진처럼 돌고래 앞지느러미 물갈퀴판이 보트앞머리를 세워, 파도의 저항을 최소화함...)을 장착하여, 파운딩을 줄이고, 독특한 airfoil디자인으로 배 앞부분을 수면에서 띄워 부드럽고 빠르게 달리게 하고, 연료소비도 많이 줄일수 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고래처럼 생긴 보트 디자인(루이지 꼴라니 스타일...)도 특이하지만, 꼬랑지(?)에 덜렁 달려있는 모터도 참으로 희안하다. 현재 프로토타입 가격은 약 5억정도... 탑승인원은 5명... 현재 프로토타입 최고 스피드는 약 112km/h... 아래 PDF는 잡지기사 파일 (2007년)...


비디오보기 --> http://www.seaphantom.com/videos.html
홈페이지 바로 가기 --> http://www.seaphantom.com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볍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기본으로, 저렴하면서도 기본기능에 충실한 CYON 와인폰이 얼마전 출시되었다. DMB도 없고, mp3 재생기능도 빠져있고, 카메라도 30만화소밖에는 안되지만, 전화걸기, 문자보내기, 알람, 전자사전등의 기본기능만큼은 대단히 충실하다. 특히, 키패드가 워낙 커서, 붕어빵 타이쿤3 게임할때 엄청 편하다... ㅡ,.ㅡ;; 인터넷을 잘 뒤져보면, 2만 몇천원에 번호이동 가능한 와인폰을 쉽게 찾을 수 있다.


기본기능에 충실한... 저렴하면서도 고급스러운 폰을 찾고 있는 사람에게는 와인폰이 딱이다. 부모님 선물용도로도 매우 좋음... (큼지막한 화면폰트, 거대한 키패드 디자인, 카메라를 활용한 돋보기 기능까지... 부모님들을 위한 효자기능 3종 세트 탑재...)

참, 최근 2007년 대한인간공학디자인 대상도 수상하였다...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인치 액정을 사용하고 블랙으로 치장한, 고급스런 미니 딕플이 출시를 앞두고 있다. 그동안의 전자사전시장은 사전 콘텐츠의 양과 질, 키보드의 느낌, 컬러 LCD 적용등이 이슈였었는데, 지금부터는 슬림화 쪽으로 게임의 룰이 변경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그 간, 아무리 성능이 좋은 전자사전이라고 해도, 디자인이 워낙 구려서, 구입을 망설였던 사람들이나 D26의 크기에 압도당해(?), 얄궃은 휴대폰 전자사전으로 대충 버텨왔던 사람들은 이제 지갑을 마음껏 열고 카드를 긁어도 될 듯... 몇가지 아쉬운 점은 SD 메모리 슬롯과 DMB기능이 빠져있다는 것인데... 가격만 저렴하다면, 기능부제에 대해 충분히 납득이 가능할 것이다. 38개 사전 콘텐츠 탑재, 메모리 용량은 2기가 / 4기가 두모델 출시예정.

※ SEK2007전시회에서 실제로 보니, 3인치 480x272 해상도의 밝고 세밀한 액정이 특히 마음에 들었다...

http://www.iriver.co.kr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Favicon of http://hanr.golbin.net/tt/ BlogIcon R
    2007.06.20 19:0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허! 정말 예쁜데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컨셉 : 끝이 바닥에 닿지 않는 젓가락... 이런 젓가락이라면, 젖가락 받침대도 필요없을 듯 싶고...
2) 이 젓가락만의 독특한 매력은... 특히 날아갈듯 역동적이면서도 날렵한 사이드뷰에 있다...
3) 소재 : PBT (폴리 부틸렌 테레프탈레이트) --> 듀폰에서도 크라스틴 PBT라는 이름으로 열가소성 폴리에스터 수지가 생산됨. 특히 표면외관이 좋고, 도색이 잘됨.
4) 용도 : 테이블이 지저분한 식당에 특히, 대량구매가 필요하다... ㅡ,.ㅡ;;

http://www.plus-d.com/ukihashi/index.html --> 여기서 구입가능...

디자이너는 Mikiya Kobayashi... 개당 800엔...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필립스에서 올 여름 유럽에서 선보일 Living colors LED lights... 집안 공기의 상태나 무선 RF 리모콘에 의해서 1600만 칼라의 다양하고 정교한 LED 빛으로 실내를 꾸밀수 있다. 가격은 149유로....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명의 큐레이터가, 100명의 디자이너와 그들의 디자인을 소개하는 형식으로 2002년 출간되었던 Spoon은 그당시, 스테인레스 스틸소재로 표지를 디자인 (디자이너: Mark Diaper)하여, 꽤 유명해진 책이다. (참고로, 스테인레스 스틸표지 에디션은 현재 절판되었고, paperback형태의 보급판이 2004년 11월 재출간되었다.)

지금봐도 훌륭한 레퍼런스로 손색이 없는, 이 책은 엄선된 전세계 제품디자이너들 (신인급...)의 다양한 디자인을 상세한 이미지, 설명과 함께 볼 수 있어 인기를 끌었고, 올 2007년 3월에는 드디어, 동일한 제작 스타일의 후속작 "&Fork"가 등장하였다. "&Fork"가 특이한 점은 현재 한가람 디자인미술관 큐레이터로 재직중인 김상규씨가 10명의 큐레이터중 한명으로 참여했다는 것인데, 그래서 그런지, 한국인 디자이너의 작품들도 꽤 많이 등장하여 더 반가운 책이다.


하지만, 형만한 아우없다고... Spoon에 비해, &Fork는 조금은 평범하다고 해야할까... 특별한 콜렉션들이 많지 않고, 그다지 센세이셔널하지도 않은 편이다.

Spoon ★★★★★
&Fork ★★★☆☆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지난 2007년 4월 밀라노 가구박람회에서는 Sony design + Master Craft Lombardia라는 전시회가 밀라노의 Palazzo dei Giureconsulti에서 개최되었었다. 프로젝터 커피테이블, 액자형태 스피커, 서라운드 사운드 체어, 가죽으로 된 노트북 등의 제품을 이태리 롬바르디아 지방 수공예가들의 장인정신으로 10여가지 컨셉 제품을 선보였다...

http://www.sony.net/Fun/design/events/2007/milano/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 로봇디자인연구회에서 주관하는 로봇 디자인 공모전!!! 첨부한 word파일에 상세한 내용이 있다. 그리고 공식사이트에도 가보자... 마감은 6월 24일... http://www.ro-man2007.org/-poster2.php



'fAIRS and eXHIBI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SEK2007 (코엑스) iRiver 부스  (0) 2007.06.20
Sony design + Master Craft Lombardia  (0) 2007.05.24
2007 로봇 디자인 공모전 !!!  (0) 2007.05.23
New York Design Week 2007  (0) 2007.05.19
100% Design / Earls Court London  (0) 2007.05.13
Frieze Art Fair / London Regent's park  (0) 2007.05.13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본인의 양팔로 시침,분침을 만들어주는 재미있는 벽시계가 49.95$...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igotclocked.com/index.html --> 여기서 인터넷 주문 가능...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TransPlastic by Campana Broth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라질의 유명한 the Campana Brothers 가 새로운 가구 디자인 콜렉션을 다음달에 런던 Albion Gallery (6월 5일부터 ~ 8월 17일까지)에서 개최한다. TransPlastic이라 부르고 있는 새로운 플라스틱 의자와 조명세트들은 브라질의 Apuí라는 woven natural fibre로 제작되었다. 의자 컨셉이 왠지 낯설면서도 익숙하고, 촌스러우면서도 독특한듯한 그런 느낌...




아래는 프레스 릴리즈-------------------------------------------------------------------

THE CAMPANA BROTHERS TRANSPLASTIC
5 June – 17 August 2007
to be shown for the first time at ALBION, London

The TransPlastic series tells a fictional story: in a world made of plastic and synthetic matter, a fertile ground is laid for transgenic creations. Natural fibres recover the plastic as in an immunological response: nature grows from the plastic and overpowers it.

Regular chairs, multiple-seating chairs, lamps, illuminated meteors, clouds and islands have been created by taking advantage of the elasticity of natural fibre. Taking as a starting point plastic chairs, water containers and rudimentary wood stools, natural fibre extensions were added, altering the original form. The pieces subsequently took on a geographic dimension through organic shapes, adding value and comfort to the original base material.

All the pieces are handcrafted with a very typical Brazilian fibre, Apuí. The extraction of this fibre helps preserve and control the biodiversity of the forests as Apuí suffocates and kills the trees from which they grow. These fibres are removed manually, without any tools or processes that may harm the trees.

The fibre is an analogy for this series of work; the wicker begins to grow from the plastic, suffocating and drawing nourishment from it, reinforcing the original theses of the fictional story Fernando and Humberto have chosen to tell.

In the past, all the Brazilian terraces and semi-outdoor cafes were furnished with wicker pieces. Over time, these were gradually substituted for the more practical and long-lasting plastic ones. The Campana Brothers have chosen to play with this idea and bring back the old tradition of wicker furniture in a hybrid, playful manner.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ChargePod

2007.05.21 21:57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루투스 헤드셋, 휴대폰, PDA, iPOD등의 기기들을 6개까지 한방에 충전할수 있는 ChargePod. 110V로만 출시되었고, 가격은 49.95$... 지저분한 충전케이블과 멀티탭을 한방에 정리할 수 있다. 위 첨부파일은 영문 매뉴얼


http://www.callpod.com/products/chargepod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With a Little Help of the Bees는 4월에 밀라노에서 있었던 가구전시회 (수많은 전시회중, Droog의 Smart Deco 2 show)에 등장한 Tomas Gabzdil Libertiny 의 디자인작품이다. 왁스 쉬트로 벌집형태를 미리 잡은후, 실제 벌 4만마리로 1주일간 실제 벌집을 만들었다는 사실은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수밖에 없다... ㅡ,.ㅡ;; Tomas Gabzdil Libertiny는 이런 작업을 “slow prototyping”이라고 표현하였다... 음... 정말 멋진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벌집 화병에 대한 그의 설명---------------------------------------------------------

“I have been interested in contradicting the current consumer society (which is interested in slick design) by choosing to work with a seemingly very vulnerable and ephemeral material - beeswax.

“To give a form to this natural product it has occurred more than logical to choose a form of a vase as a cultural artifact. Beeswax comes from flowers and in the form of a vase ends up serving flowers on their last journey.

“At this point I asked myself a question: “Can I make this product already at the place where the material originates?” My ambition to push things further led me to alienate the process by which bees make their almost mathematically precise honeycomb structures and direct it to create a fragile and valuable object – like a pearl. This takes time and time creates value.

“Not meaning it as an euphemism, I called this process “slow prototyping”. It took 1 week and around 40.000 bees to create a honeycomb vase.”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도꼭지에 디지털 계량기를 달아, 얼마나 물을 썼는지 알수 있게 하는 컨셉... 자동차 trip 컴퓨터처럼, 물을 그동안 얼마나 썼는지, 한달에 얼마나 썼는지, 방금 손닦으면서 얼마나 썼는지 등등이 표시될 수 있으면 좋겠다... Nagoya Design Do! 2006 어워드의 은상 수상작이다.

디자이너 : Lee Yunqin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타입 워크맨폰 씨리즈의 9.4mm 슬림라인업이 드디어 유럽 시장에 출시되었다. GSM과 WCDMA를 지원하고, 사이즈는 103 x 46.5 x 9.4mm, LCD는 QVGA이다. CYON 샤인의 뒤를 이어 스테인레스 스틸소재를 적용하였고, 카메라는 2메가픽셀... 딴딴하면서도 군더더기 별로 없는, 한손에 쏙 잡히는 슬림한 모습에 정말 반해버렸다...

확실히, 키패드 버튼들은 작고 옹색하다. 하지만, 나름 올록볼록한게... 고민을 많이 해서인지... 생각보다, 별 불편함은 없다. 음악재생중 Idle 플래쉬 월페이퍼가 음악에 맞춰, 다양하게 변하는 모습이 정말 소니답다...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계 호주 디자이너 Daniel Hong Sze To가 디자인한 자석 옷걸이... 전형적인 옷걸이 시스템의 봉과 동그란 걸쇠를 없애버렸다... 아래 링크에서 동영상을 볼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R3cA9zR7o18

여기는 그의 블로그... --> http://www.danieltodesign.blogspot.com/

'pRODUCT dESIG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도날드 빅맥 라지 세트를 먹으면...  (0) 2007.05.09
1 Hour Circle Clock  (0) 2007.05.07
Type-machine-gun (최성민)  (0) 2007.05.04
Magnetic Clothes Hangers  (0) 2007.05.02
Sakurasaku (벚꽃이 피다) glass  (1) 2007.04.14
[2003] 은행용 전표 스캐너  (0) 2007.01.16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에 있는 Pratt Institute 석사과정 학생인 Simon Spagnoletti가 디자인한 휴대폰 충전 선반... 정말 재미있는 것은 기존의 길고 지저분했던 충전케이블 라인을 이리 저리 엮어 충전하면서 폰을 올려놓을 수 있는 선반으로 대변신 시켰다는것...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꼭 컵에 물을 따라 마실때 보면, 컵바닥에 묻은 물로 책상이나 테이블에 얼룩이 생기곤 한다. 그러나, 사쿠라사쿠 (벚꽃이 피다라는 뜻) 컵에 물을 따라 마시면, 이제 근사한 벚꽃 물 얼룩이 생긴다... 이번주를 마지막으로 전국에 벚꽃이 거의 다 질듯 싶은데... 이런 계절에 너무나도 딱 어울리는 디자인이다... 개당 약 1만 7천원정도...

디자이너 : 히로나오 츠보이


http://www.100per.com


'pRODUCT dESIG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도날드 빅맥 라지 세트를 먹으면...  (0) 2007.05.09
1 Hour Circle Clock  (0) 2007.05.07
Type-machine-gun (최성민)  (0) 2007.05.04
Magnetic Clothes Hangers  (0) 2007.05.02
Sakurasaku (벚꽃이 피다) glass  (1) 2007.04.14
[2003] 은행용 전표 스캐너  (0) 2007.01.16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lea
    2009.02.27 15:5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쁜데 씻을 때 어렵겠다 ㅋㅋ

디자인 컨셉기획 단계에 참여했었던 은행용 스캐너 제품...

정경아 누나가 처음부터 끝까지, 거의 80% 가깝게 모든 일을 다 처리하였고, 김지훈형과 나는 한 20% 정도 컨셉 스케치와 기획에 참여...  매번 회의는 학교앞 커피샵에서 진행했었음... ㅡ,.ㅡ;;

양산된 이미지를 잘 챙겨둔것 같은데, 도대체 어디있는지 찾을수가 없다... 컥...

가끔 은행 창구 안쪽을 잘 살펴보면, 이 제품을 볼 수 있어 반갑다... 너무 오래되서, 제품명도 모델명도 생각이 안난다.

'pRODUCT dESIG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도날드 빅맥 라지 세트를 먹으면...  (0) 2007.05.09
1 Hour Circle Clock  (0) 2007.05.07
Type-machine-gun (최성민)  (0) 2007.05.04
Magnetic Clothes Hangers  (0) 2007.05.02
Sakurasaku (벚꽃이 피다) glass  (1) 2007.04.14
[2003] 은행용 전표 스캐너  (0) 2007.01.16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품디자이너들을 위한 디자인 머티리얼 / 가공법 관련 참고서적 How things are made... 여러가지 소재와 가공방법에 대해서 양산된 제품과 실제 공정 사진, 비디오등을 통해 어렵지 않게 이해할 수 있게 되어 있다. 값은 5만원... 책은 1500권 찍었음.

저자 : 유영규, 김지훈, 권서영, 임상연

책 완성 끝까지 일을 같이 하지는 못했지만, 수록된 사진과 동영상의 25% 정도는 내가 찍었고, 설명도 내가 달았다. 책 디자인은 바이널에서...

2001년 12월부터 2002년 10월까지 IDTC에서, Full man manth로 참여하였음.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mONSTER dESIGN bLOG ♨ 2000-2019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48)
pRODUCT dESIGN (547)
tELECOMMUNICATION (146)
tRANSPORT (160)
LIFESTYLE kONTEXT (242)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6)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920,598
Today : 10 Yesterday :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