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품

아이폰 5C 화이트 + 핑크 케이스 국내에 아이폰이 출시된 바로 다음날, 동네 KT대리점에 가서 엄마가 쓰실 아이폰 5C를 사왔다. 물건이 없을줄 알고 사전계약만 하려 했는데, 5S골드만 빼고는 모든 칼라, 모든 용량이 다 있어서 사실 좀 놀랬다. 아무튼, 5C 화이트 16기가를 골랐고, 할부원금은 57만원 정도였는데, 24개월 약정임에도 불구하고 57만원은 너무 비싸다는 생각이 든다. 집에 와서 앱스토어용 엄마 계정 만들고 이것저것 앱도 정리하고 주소록 옮겨놨더니 한 2시간 걸린 것 같다. 세팅하면서 만져보니 완성도만큼은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다. 가벼우면서도 단단한 느낌이 무척이나 야무지다. iOS7도 5C와 그렇게 잘 어울릴수가 없다. [장점]1) 완벽한 디자인 : 5S는 기존 5와 거의 동일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색다른 맛이 있는 5.. 더보기
최강 하이엔드, 소니 RX100마크2 [이전글] 2010/07/12 - 소니 하이브리드 카메라 NEX-5 구입기 3년만에 카메라를 바꿨다. NEX5도 나쁘지는 않았는데, 번들 렌즈가 영 맘에 들지않아 1년전부터는 거의 사용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냥 스마트폰 카메라를 썼다. 대신 집사람이 NEX5를 쓰기 시작했다. 몇개월 쓰더니 도저히 안되겠는지 신규 카메라 구입을 호소(?)하였다. 일단, 우리집의 카메라 선택 기준은 4가지, 밝은 렌즈 + 간편한 휴대성 + 광속 AF + Wi-Fi 지원 + 적당한 가격... 그리고 어렵지 않게 소니 RX100마크2를 고르게 되었다. 가격은 80만원 초반대... 현재는 왠만한 하이브리드나 DSLR가격이지만, 5-6개월만 지나면 5-60만원대 정도로 안정화될 것으로 보인다. 1) F1.8의 짜이즈 렌즈의 위엄.. 더보기
휴가첫날, 중고 iMac과의 사투... 어제 저녁... 가끔 둘러보던 KMUG 중고장터에서 99년판 오리지날 중고 iMac을 10만원에 판다는 게시글을 보고 바로 예약한후, 오늘 아침 10시에 당장 실어왔다. 덜덜덜~ 생각보다 상태는 깨끗했는데, 세월의 때는 어쩔수가 없는듯... 앞쪽 반투명 플라스틱 패널이 좀 누렇게 변색되어 있었고, 무지개 칼라로 꼬아져있는 오리지날 전원코드는 실종되어 있었으며, 마우스 칼라는 보라색으로 본체 + 키보드 색깔과 달랐다. 하지만, 정품 CD와 설명서 까지 그대로 보존되어 있어 나름 만족... 떨리는 마음으로 주차장에서 들고오는데, 어찌나 무겁던지... 헉헉~ --> PowerPC G3 233 MHz / 512K 캐쉬 메모리 / 32MB 메인메모리 / 4GB HDD / 24X CD-ROM 여기저기 둘러보니, 참.. 더보기
1분만에 뚝딱 만드는 아이패드 골판지 크래들(?) 애플 정품 케이스를 사용하면 아이패드를 쉽게 가로로 세울수 있다. 그런데 문제는 세워져 있는 아이패드를 실수로 툭~ 치거나 책상을 발로 잘못 건드리면 쿵~ 소리가 나며 화면쪽으로 넘어지기 쉽다는 것이다. 한번씩 이럴때마다 간이 철렁~ 내려앉곤 하는데, 귀찮은(?) 몸을 이끌고 잠시 시간을 내서 골판지로 고정 크래들(?)을 만들었다. 1) 집안에 굴러다니는 얇은 골판지 박스를 대충 잘라 삼각 단면의 한 변이 약 5-6cm 되는 삼각기둥을 만든다. 고정을 위해 양쪽끝에 스태플러를 박는다. 2) 적당한 기울기의 홈을 대충(?) 칼로 잘라낸다. (홈의 길이는 약 2cm 정도) 3) 아이패드를 끼운다. 야호~ 완성... 그러나, 왠지 허접하다는 느낌은 지울수가 없다. ㅡ,.ㅡ;; 게다가, 아이패드 케이스에 골판지.. 더보기
많이 늦어버린 아이패드 구입기 + 간략 사용기 1) 구입장소 및 가격 : 오레곤주 포틀랜드 아래쪽 브릿지포트 애플샵 (참고로, 오레곤주는 소비세가 없음...)에서 16기가 아이패드 2개를 개당 499불에 구입... 애플샵에 오후 1시쯤 들렀는데, (사실, 미국에 있는 오리지날 애플샵 방문은 난생 처음... ㅡ,.ㅡ;;) 손님들로 인산인해, 황당했던 것은 카운터가 따로 없고, 지니어스바 직원들이 1대1로 손님과 상담을 해주고 바로 그자리에서 바코드스캐너가 달린 아이폰으로 카드결제까지 마무리하고 PDF 영수증을 이메일로 보내준다는 사실, 게다가 구입을 하려는 사람은 인터넷으로 사전에 방문예약을 해야 기다리지 않고 서비스를 받을수 있음. (시간대별 대기자 명단을 보여주는 거대한 모니터도 있음...) 2) 애플 로고가 찍힌 비닐봉다리 큰거에 2개를 넣어줄까.. 더보기
파나소닉 DMC-LX3 + 속사케이스 DMW-CLX3 구입기 아버지가 일본 온천관광 가셨다가, 카메라를 온천물에 퐁당하시는 바람에, 갑자기 아버지 디카를 새롭게 알아보게 되었다. 후보들은 많이 있었는데, 나온지 2년이 넘었는데도 여전히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파나소닉 LX3로 결정... ※ 아버지가 쓰시던 소니 사이버샷 DSC-M1 (2005년에 구입) http://www.buyking.com/news/2005/02/news200502151907228 http://dica.dcinside.com/review.php?pid=2672 일단, 다나와 최저값은 52만원 정도... 최저가로 바로 구입하려다가, 7월이면 소멸되는 포인트 소진을 위해, 이x웰 임직원몰에서 61만원 (4기가 메모리 포함)에 구입... ㅡ,.ㅡ;; 그런데, 황당한 것은 재고가 없어 한달이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