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0년대 미국 동부지역을 배경으로 하는 갱스터 무비들은 특유의 분위기와 스타일이 있다. 무자비한 폭력이 난무하지만 한편으로는 낭만적인 삶도 공존했던 특별한 시대... 갱스터물을 좋아하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시대극이나 드라마를 좋아하는 사람들도 충분히 즐길수 있을만큼 흥미진진하다. 다만, 조금 잔잔하다보니, 지루하다는 사람들도 간혹 있다. ★★★★☆

1) 타미건을 든 멋쟁이 게리 올드만 등장... 하지만, 사실상 까메오...

2) 잭의 영웅, 플로이드 배너...

3) 잭의 여친, 버사 미닉스

4) 잭과 크리켓의 첫번째 시련... 

5) 목이 잘린채 20마일을 걸어 병원에 갔다는 전설의 포레스트 본두란... ㅡ,.ㅡ;;

6) 카메라를 구입한 잭 본두란... 여친과 사진찍느라 정신없다...

7) 본두란 형제들의 근사한(?) 선물 

8) 크리켓은 포드 자동차의 카뷰레터를 개조한다...

9) 이제 잭은 플로이드 배너와 다정한 친구사이...

10) 포드 V8 럼블싯 로드스터 : 여친한테 새차 자랑중인 잭...

11) 포드 최초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장...

★ 포레스트가 막내 잭에게 던지는 충고로 리뷰 마무리 : 남자의 힘을 정의하는건 폭력이 아니야, 그가 얼마나 준비되었느냐지...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3.01.02 11: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재밌는 영화일거 같네요. 영화소개 감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려원이 없었더라면, 바로 망해버렸을 영화... 네이버 평점 7.95, 다음 평점 8.0 으로 점수로만 따지자면, 엄청난 명작수준이지만, 남극탐험가서 조난당하고 어쩌고 하는... 줄거리 자체는 말도 안되는 시트콤 수준... 그래도, 이 영화의 점수가 이렇게 높은 이유는, 그 옛날 엽기적인 그녀, 전지현에 필적하는 미친X 연기를 보여주는 정려원에 있었으니... 담배꼬나물고, 쌍욕을 해대며, 봉태규를 원산폭격시켜놓고, 후려패는 장면들이, 무척 통쾌하면서도, 묘하게 매력적이다... 봉태규가 더 잔인하게 괴롭힘을 당하면 당할수록, 정려원은 더더욱 이뻐보이는, 이 변태적인 느낌이란... ㅡ,.ㅡ;; 봉태규가 정려원 얼굴에 침(?)뱉으려 하는 유일한 복수극도 나름 신선해서 좋았다. 근데, 정려원의 얼굴... 너무 길쭉하다...

명대사 : 입으로 하면 키스, 귀로 하면 귀스... ㅡ,.ㅡ;;

MBC 추석특집으로 감상  ★★★☆☆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미국 시애틀에 거주하는 아티스트 Jana Brevick 이 만든 LAN 커넥터 결혼반지...

요 아래 링크에서 340불에 구입이 가능하다...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etsy.com/view_listing.php?listing_id=11264063


여친과의 이러저러한 기념 이벤트 준비로 늘 압박에 시달리는 사나이(?)들에게 강추... 너무 비싸게 주고 샀다며, 되레 엄청 구박 받을 수도 있음. ㅡ,.ㅡ;;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4)
pRODUCT dESIGN (531)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7)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480,836
Today : 187 Yesterday : 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