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국 디자인 산업에 대한 다양한 fact를 상세하게 볼 수 있는 "영국 디자인 산업 리서치 2010" PDF 자료... 2009년 가을부터 영국 Design Council에서 진행되었고, 무려 2236개의 디자인 회사, 인하우스 디자인팀, 프리랜스 디자이너등을 조사하였다.

http://www.designcouncil.org.uk/industryresearch?WT.dcsvid=NDA5OTYwNjU1MgS2&WT.mc_id=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현재 영국에는 약 23만2천명의 디자이너가 존재함. (이중 83,600명은 인하우스 디자이너, 82,500명은 디자인 컨설턴시 소속, 나머지 65,900명은 프리랜스 디자이너)

2) 대부분의 디자인 비즈니스는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62%)과 디지털 미디어 디자인 (48%)쪽의 일을 함. 제품디자인은 약 11%, 인테리어 디자인은 약 16%, 패션과 텍스타일은 2%... (100%가 넘는 이유는 동시에 다른 분야 디자인도 하기 때문인듯...)

3) 전체디자이너의 약 51%만이 관련학위, 혹은 이와 동등한 자격을 가지고 있다.

4) 평균적인 영국 디자이너의 전형은 38세 백인 남성...

5) 87%의 디자인 컨설턴시는 10명이내의 디자이너로 구성되어 있음.

6) 영국의 디자인 대학교 재학생들은 2009년 가을 현재 55,310명...

7) 약 78%의 디자인 컨설턴시의 1년 매출액은 약 50만 파운드 정도 (약 9억3천만원)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감동적이고 훈훈한 가족 드라마인건 틀림없는데, 아무리 실화라고 해도, 조금 가식적(오지랍 넓은 백인들 특유의... ㅡ,.ㅡ;;)이라는 느낌이 드는 것은 어쩔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낸 꼬마 SJ가 특히 기억에 남고, 미저리와 돌로레스 클레이븐의 무서운 주인공 캐시 베이츠가 가정교사로 깜짝 등장하여 반가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샌드라 블럭이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을정도로 연기가 훌륭했었는지는 잘 모르겠다. ㅡ,.ㅡ;;

4) 청과물 트럭을 향해 돌진하는 빅 마이크의 첫차 포드 F150 트럭... 이 정도는 타줘야 사나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 영화의 진정한 교훈 : 미국에서도 대학 갈려면 "과외"는 필수?! ㅡ,.ㅡ;;

★★★★☆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ㅎㅎ 리뷰가
    2010.06.03 23: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거두절미하고 묻고싶다
    백인부유층의 그러한 시도조차 있었는가?
    미국에서조차도 이슈화 되는 이 실화를 과연 한국에서는 가능한가?
    아니 한국은 100년 1000년이 지나도 가능하지 않는 경우다
    묻고싶다 이러한 오지랖이라도 가지고 있고서야 그런말을 하는지...
    그 관심과 지원이 오지랖이라 할지라도 거리를 전전하는 그것도 거구의 흑인을
    당신이라면 저렇게 가족으로 맞이 할수 있겠는가?
  2. 지나가는객
    2010.08.15 00: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같은 영화를 봐도 느낌은 서로 다를 수 있죠.

    다만.선의를 너무 곡해하는건 좀 불편하군요.

    저라면 솔직히 무섭기다하고 두렵기도 하고 귀찮기도 해서 저 가족처럼 행동 못했을꺼

    같아요. 저렇게 못 보듬어 줬다고 해서 비난받을 일은 아니지만 이런 행동이 가식적이나

    오지랖으로 느끼는건 좀 아닌듯 싶군요. 뭐 그것도 다 견해차이니까 생각이 다를수도 있

    겠네요. 산드라블록 연기라.. 엄청난 연기라고 보기는 힘들지 모르겠지만 나름 겉으로는

    강하면서 속은 부드럽게 여린 사람을 잘 표현했다고 생각이 되는데. 뭐 취향 차이니까요.

    여기서 대학가려면 과외해야한다가 아니고 운동선수라도 어느정도 학습을 게을리 해서는 안된다. 이거 아닐까 싶군요. 그렇다고 엄청 힘든 학점을 요구한건 아니것 같던데요.
    암튼 리뷰 잘? 보고 갑니다.


- 클린트 이스트우드 + 모건 프리만 + 맷 데이먼의 조합만으로도 충분한 기대를 갖게 했었던 영화... 일반적인 스포츠영화의 공식 (고된 훈련을 통한 드라마틱한 실력 향상 + 박진감넘치는 경기장면)은 좀 밋밋하고 다소 평범하게 전개되는 대신, 넬슨 만델라식 용서와 화합의 실행과정 (스포츠를 통해 인종갈등을 해소하고자 하는...)이 차라리 더 긴박감(?) 넘치고, 흥미진진하다. 그래서, 감동의 수준은 더 남다른듯... 게다가, 많이 생소한 럭비경기를 지켜보는 재미도 나름 쏠쏠한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영화에 등장하는 럭비월드컵 결승전은 1995년 6월 24일 열렸으며, 경기점수는 영화와 동일...

- invictus : 굴하지 않는, 정복할 수 없는 이라는 뜻의 라틴어...

- 온 세상이 지옥처럼 캄캄하게 나를 뒤덮은 밤의 어둠 속에서
나는 그 어떤 신이든, 신께 감사하노라. 내게 정복 당하지 않는 영혼을 주셨음을...
운명의 몽둥이에 두들겨 맞아 내 머리는 피를 흘리지만 나는 굴하지 않노라.
나는 내운명의 주인이고, 나는 내 영혼의 선장이다...

- 한가지 의문 : 남아공 백인들의 스포츠인 럭비에 어떻게 흑인 체스터는 국가대표일수가 있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몇가지 럭비 규칙

- 경기시간 : 전후반 각 40분씩 총 80분
- 한팀은 15명
- 점수내기 : 트라이 5점 (상대방 골라인 바깥쪽까지 공을 갖고 가서 바닥에 터치다운), 드롭골 3점 (공을 차서 골 포스트 사이의 크로스바를 넘기는 것), 페널티골 3점 (상대편이 반칙을 하면 반칙당한 위치에서 공을 차서 크로스바를 넘기는것), 컨버전골 2점 (트라이를 성공하면 주는 추가킥 기회를 통해 크로스바를 넘기는것)
- 모든 선수는 공보다 뒤에 있어야 함. 공보다 앞에 가면 오프사이드... (축구와 동일)
- 모든 패스는 옆이나 뒤로만 가능함. 앞으로 패스할 수 없으며, 킥은 가능...  

※ 오리 CGV 2010년 3월 6일 4시 10분... ★★★★☆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 여든살의 Eastwood 동숲(닌텐도 동물의 숲... ㅡ,.ㅡ;;) 할아버지... 그의 탁월한 연출력과 파워풀한 연기력에 영화가 끝나도 한동안 멍하니 앉아있을수 밖에 없었다. 이제 쌔끈한 그란 토리노는, 사가지없는 손녀딸이 아닌, 옆집 동양인 소년 타오가 새로운 주인이다. 그리고, 더이상 미국도 백인들만의 것이 아닌 시대가 되었다. 동숲할아버지의 묵직하지만 거만하지 않은 성찰의 시선과 함께, 걸걸한 목소리로 흐르는 엔딩 크레딧 주제가가 무척 짠하다. "남겨진 이야기는 빛바랜 추억과 지나간 기억, 못다 이룬 꿈일뿐... 흔들림없이 살아갈 수 있을까 생각해 보네..."

2009년 3월 21일 신림역 사거리 롯데시네마 3시 20분... ★★★★★

1) 첫번째 출격... 옆집 타오를 괴롭히는 동네 양아치 패거리를 쫓아버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두번째 출격... 타오누나 수를 괴롭히는 동네 흑인 양아치 3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몸에 좋은 아시아 음식에 푹 빠져버린 동숲 할아버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세번째 출격... 타오뺨에 담배빵을 놓은 뚱뚱이 놈을 찾아가 사정없이 두들겨 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기관총으로 난장판이 되어버린 타오네 집구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최후의 출격... 라이터 하나만 가지고 6명을 상대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Gran Toriono : 토리노는 포드에서 1970년부터 1976년까지 생산한 차로 72년부터 Torino의 고성능 모델인 Torino GT를 Gran Torino 모델로 이름을 바꾸고 디자인을 변경한다. 이 차는 3단 자동변속기, 혹은 3단 매뉴얼이나 4단 매뉴얼을 선택할 수 있었고, 4.1리터급 (직렬6기통) 엔진부터 7리터급(V8) 엔진까지 다양한 종류의 엔진을 선택할 수 있었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8)
pRODUCT dESIGN (533)
tELECOMMUNICATION (145)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627,574
Today : 84 Yesterday : 1,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