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0년대 미국 동부지역을 배경으로 하는 갱스터 무비들은 특유의 분위기와 스타일이 있다. 무자비한 폭력이 난무하지만 한편으로는 낭만적인 삶도 공존했던 특별한 시대... 갱스터물을 좋아하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시대극이나 드라마를 좋아하는 사람들도 충분히 즐길수 있을만큼 흥미진진하다. 다만, 조금 잔잔하다보니, 지루하다는 사람들도 간혹 있다. ★★★★☆

1) 타미건을 든 멋쟁이 게리 올드만 등장... 하지만, 사실상 까메오...

2) 잭의 영웅, 플로이드 배너...

3) 잭의 여친, 버사 미닉스

4) 잭과 크리켓의 첫번째 시련... 

5) 목이 잘린채 20마일을 걸어 병원에 갔다는 전설의 포레스트 본두란... ㅡ,.ㅡ;;

6) 카메라를 구입한 잭 본두란... 여친과 사진찍느라 정신없다...

7) 본두란 형제들의 근사한(?) 선물 

8) 크리켓은 포드 자동차의 카뷰레터를 개조한다...

9) 이제 잭은 플로이드 배너와 다정한 친구사이...

10) 포드 V8 럼블싯 로드스터 : 여친한테 새차 자랑중인 잭...

11) 포드 최초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장...

★ 포레스트가 막내 잭에게 던지는 충고로 리뷰 마무리 : 남자의 힘을 정의하는건 폭력이 아니야, 그가 얼마나 준비되었느냐지...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3.01.02 11: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재밌는 영화일거 같네요. 영화소개 감사합니다.

1) 14기 조범석 검사등장이요...

2) 인맥의 달인... 최익현씨는 경주 최씨 충렬공파 35대손...

3) 박창우가 가라오케에서 부르는 노래의 제목은... 이별 (장계현)

4) 최익현씨네 황구... 귀엽다...





5) "오빠야~" 정사장 포스 완전 대박... 

6) 앗, 소방차~ 

7) 장기하가 부르는 '풍문으로 들었소'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12/01/08 - 범죄의 길로 들어선 고등학교 화학선생님 : 브레이킹 배드 시즌1 (2008) ★★★★★
2012/01/22 - 브레이킹 배드 시즌2 (2009) ★★★★☆

아... 시즌3... 일은 점점 커져만 가고... 위험도 점점 커져만 간다...

1) 수십만달러를 그릴에 넣고 태워버리는 월터... ㅡ,.ㅡ;; 진짜로?

 
2) 월터가 신나게 따라부르는 노래는 바로 "A horse with no name" 1972년에 릴리즈된 밴드 America의 첫번째 싱글곡... 신나면서도 왠지 구슬픈 노래... --> http://youtu.be/zSAJ0l4OBHM


3) 교통경찰에 대들다 호되게 당해버린 월터...

 
4) 부엌 싱크대에서 쉬(?)를 하는 월터...

 
5) 이동 작업장에 대한 흥미로운 에피소드... 행크의 집요한 추적은 언제나 아슬아슬하게 한발씩 늦어...  

 
6) 보이스 피싱에 제대로 걸려버린 행크...





7) 게일에게 괜한 트집 잡는 미스터 하이젠버그...


8) 행크와 쌍둥이 형제의 혈투... 시즌3중 가장 파워풀한 에피소드... (7화)

 
9) 머저리같은 놈... 

 
10) 친구들과 함께 새로운 시장을 개척한 제시... 확실히 안전하면서도 확실한 소매시장이다?? 

 
11) 이해하기 힘든 파리잡기 에피소드(제10화)... 도대체 뭘 말하고 싶었던 것일까...  

 
12) 또 하나의 놀라운 우연의 일치... 안드리아...

 
13) 행크의 퇴원을 압박하는 마리의 깜찍한 아이디어... If I can get the groundhog to see his shadow... ㅡ,.ㅡ;;


14) 사고뭉치 제시 핑크만... 이녀석 때문에 사건이 끊이질 않는다...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페터
    2012.02.12 15: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브레이킹 배드 너무 재밌어요

    몬스터디자인 최고 재밌는거 좀 많은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대했던 것보다 액션장면도 덜 했고, 프랭크가 조금씩 마약왕으로 커가는 장면도 너무 시간압축이 되어있어서, 사실, 좀 불만이고... 덕분에 영화는 조금 지루해져 버렸다. (밤에 혼자 본다면, 30분안에 반드시 한번 졸게 될 정도로...) 그래도, 6,70년대 흑인 갱스터라는 소재는 꽤나 독특했고, 실화를 바탕으로 해서 그런지... 내용은 굉장히 현실적으로 전개된다. 갱스터무비를 심하게 좋아하지 않는다면, 별로 재미없을듯... 생각보다 러셀 크로우가 꺼벙하게 나오고, 댄젤 워싱톤의 기세에 눌려, 눈에 잘 띄지 않는다.

★★★★☆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30)
pRODUCT dESIGN (534)
tELECOMMUNICATION (145)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6)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655,102
Today : 656 Yesterday : 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