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시끌벅적 잡다구리한 폭풍수다속에 흐르는 시한폭탄 같은 긴장감... 인물들의 대사만으로 이런 느낌을 영화 전체에 불어넣을수 있는 사람은 쿠웬틴 타란티노밖에 없을 것이다. 별것 아닌 단순한 이야기도 엄청 흥미진진하고 쫀득쫀득하게 만들어 내는 이 놀라운 재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조금만 냄새가 나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는 나치 대령 한스 란다 (크리스토프 왈처)의 소름끼치는 미소는 정말 징글징글하다. 악역의 새로운 지평을 연 이 양반이야말로 진정한 주인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2주간의 리허설과 2주간의 촬영 등 총 1달을 소진했던 문제의 지하 술집 장면 또한 타란티노의 연출 기법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10분이 넘는 롱테이크를 즐기는 감독의 취향에 맞춰 바 장면 또한 한 번의 컷도 없이 진행되었다. 30페이지 분량의 시나리오를 10분간 진행했던 촬영에 출연 배우들 모두 혀를 내두를 만한 긴장감에 시달렸다는 후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쿠엔틴 타란티노도 수차례 등장(?)하는데, 바로 여자 간첩 브리짓 폰 함머스마크의 총상을 쑤셔대는 손가락?! 그리고, 제일 처음 머리가죽이 잘려지는 시체, 함머스마크의 목을 조르는 한스 란다대령의 손... 

5) 여주인공 쇼산나를 돌봐주는 극장 전주인 마담 미미유라는 캐릭터로 장만옥이 등장하고, 촬영도 다 했는데, 편집때 완전히 삭제되었다고 함. 다만, DVD에는 수록되어있다고...
 
[이전글] 2007/11/22 - 데쓰 프루프 (Death Proof, 2007) ★★★★☆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5)
pRODUCT dESIGN (531)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509,809
Today : 41 Yesterday : 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