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부작

나쁘지 않은 씨리즈 외전, 본 레거시 (2012) ★★★★☆ 본 레거시는 씨리즈 3부작의 외전에 가깝다. 다들 제이슨 본이 나오지 않아 허전해 하는 것 같은데, 사실 이정도면 충분히 수작이다. 미국방부 특수프로그램 아웃컴의 최정예 애론 크로스 또한 나쁘지 않았다. 다만, 기존 씨리즈만큼 강렬한 맛은 좀 덜한게 흠이라면 흠... 1) 제이슨 본도 다녀간 알라스카의 트레이닝 오두막...2) 강남스타일이 뜨기도 전에 영화에 등장한 강남역... 그런데, 지하철씬에서 엑스트라들의 연기는 하나같이들 너무 어색...3) 그리고, 여전한 본 씨리즈 엔딩곡, Extreme ways (Moby)의 전율... [이전글] 2007/09/10 - 본 얼티메이텀 (The Bourne Ultimatum, 2007) ★★★★☆ 더보기
다크나이트 라이즈 (스포일러 주의) ★★★★★ 다크나이트 삼부작은 실로 위대한 명작이다. 어떤 히어로물보다 철학적이고 인간적이다. 그리고 전설적인 삼부작의 대단원 또한 무척이나 우아하고 근사하게 마무리 되었다. 특히나 배트맨 비긴스의 연장선상에 놓여있는 사건과 캐릭터들의 구성 또한 탁월했다고 본다. 정신없이 빠져들어 2시간 40분을 몰입했는데, 같이 본 집사람은 중반까지 졸았다고 한다... 허허~ 이런 역사적인 현장에서 꾸벅꾸벅?? 분당 메가박스 8월 18일 18시 50분 3관 C열...1) 2탄도 그랬지만, 배트맨의 악당들은 언제나 체제전복의 쿠데타를 꿈꾼다. 그렇담 그들을 막아서는 배트맨과 브루스 웨인은 기득권층의 절대 수호자인 셈인데, 기득권층은 또 배트맨을 업신여기는 참으로 가슴아픈 아이러니...2) 재미있는 사실 한가지... 배트맨의 가면은.. 더보기
궁극의 견자단 액션 - 엽문 (2008) ★★★★★ 늘 그래왔었지만, 견자단의 영화에는 가끔 실망한적이 있어도, 그의 탁월한 액션씬에서 만큼은 단 한번도 실망한 적이 없다... 통쾌한 타격감과 우아한 몸놀림은 이미 최강 고수 견자단만의 트레이드 마크지만, 그만의 강렬한 매력은 보고 또 봐도 절대 질리지 않는다. 엽문은 3부작으로 기획되어 있다는데, 왜놈들 피해서 홍콩으로 거처를 옮긴후, 영춘도장을 세우는 에피소드로 2편 준비중이라고... --> 일본군이 쳐들어온후, 집에서 쫓겨나 궁핍한 생활을 하는 엽문 선생 가족들... 어느 저녁 겨우 밥한술 뜨고 있는데, 아들 녀석이 묻는다... 아부지, 왜 요즘 영춘권 안하세요? 어... 많이 움직이면 아빠가 배고프잖아... 그러면서 엽문 선생... 씩 웃는다... 멋지다... ※ 영춘권의 유래 : 중국 명나라 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