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좀비

나치좀비군대와 싸우는 뱀파이어 하드코어 액션물... 헬싱 ★★★☆☆ 네오나치의 밀레니엄 좀비군대와 싸우는 좀 잡탕(?)스러운 뱀파이어 하드코어 액션물... 혹자들은 만화의 스토리를 그대로 이어받은 OVA 애니메이션씨리즈가 갑이라고들 하던데, 만화는 아무튼 좀 그렇다. 초반엔 그래도 나쁘지 않은데, 후반부로 갈수록 액션장면의 연출이 너무 난해하고 대사들도 허세가 심해서 쉽게 몰입되지도 않거니와 심지어 좀 지루하기까지 했다. 하도 만화 평점이 좋길래 의심없이 바로 구입하긴 했는데, 좀 내 취향은 아닌것 같다. 그나마 다행인것은 중고만화로 구입했다는 것... 1) 아카드 최고의 라이벌 안데르센 신부... 생체실험을 통해 Regenerator가 되었기에 머리에 총을 맞아도 죽지 않는다. 2) 정말 뜬금없는 헬싱가 집사 월터의 배신... 그럴싸한 이유가 없어서 더 황당... 9권.. 더보기
2012년 7월 몬스터링크 + 이미지 + 기사총정리 1) 호두하나가 통째로(?) 들어있는 해골초콜렛... 2) 에일리언 램프 : http://evilrobotdesigns.com/aliennation/3) 어디에나 설치가능한 워터파크, 스포츠파크 60... --> http://www.wibitsports.com/products/combinations/246/sports-park-604) 아들에게 채소를 먹이고픈 아버지의 마음...5) 케이스를 벗기지 않고도 전화를 받을 수 있는 Gadi 아이폰 가죽 케이스... 다만, 누가 전화했는지는 알 수 없다... ㅡ,.ㅡ;; http://www.seventyeightpercent.com/shop_online/Small_leather_goods/Gadi.html6) 아이언베어7) 사다리대신 키다리 워크부츠 : htt.. 더보기
공포의 13번가 좀비 문구세트... 13th Street라는 유럽의 액션/서스펜스/공포 영화 전문채널의 2008년 홍보 stationery 디자인... 좀비들 눈에 스태플러와 바인더링을 박아두고, 봉투 seal을 뜯어내면 피와 살점이 튀는 파워풀(?)한 아이디어가 압권... http://www.jvm.com (디자인 에이전시) ※ 이전글보기 : 살아있는 파리 200마리가 전하는 기발한 태그광고도 동일한 디자인 에이전시 (Jung von Matt, 독일) 작품이다... http://monsterdesign.tistory.com/1137 더보기
2010년 월드컵을 위한 네덜란드 축구협회 응원 티셔츠 디자인 오렌지 셔츠를 뒤집어 쓰면 네덜란드 국가대표 선수들 얼굴로 변신하는 응원티셔츠... 사실, 이 아이디어는 이미 레지던트 이블 게임홍보용으로 작년에 써먹은 아이디어... (아래 링크 클릭) 2009/07/19 - 셔츠를 뒤집어 쓰면 좀비가 될 수 있다. 더보기
2009년 최고의 전략 타워디펜스 게임 - Plants vs Zombies ★★★★★ Insaniquarium (미친 수족관), 비쥬얼드 씨리즈, 페글씨리즈 등의 캐쥬얼게임 명가 Popcap에서 2009년 선보인 명작 타워 디펜스 게임 - Plants vs Zombies... 귀엽고 다양한 캐릭터와 절묘한 게임디자인으로 기존 타워디펜스류의 게임들을 압도하며, 최고의 찬사를 받고 있다. 게임의 내용은 간단하다. 낮과밤을 가리지 않고 꾸역꾸역 쳐들어오는 온갖 종류의 좀비들을, 콩, 호두, 식충식물, 버섯등의 다양한 식물들을 배치하고 돈을 모아 무기들을 업그레이드하여 물리치는 것인데, 좀비들은 정원, 수영장, 지붕등을 통해 쉴세없이 몰려들어 주인의 뇌를 파먹으려 한다... ㅡ,.ㅡ;; 1) 신선한 점은 해바라기와 버섯들이 내뱉는 햇볕이 식물무기를 장만하는 군자금이 된다는 사실... 마치 팝캡의.. 더보기
셔츠를 뒤집어 쓰면 좀비가 될 수 있다. 레지던트 이블 (Resident Evil: The Darkside Chronicles) 게임홍보를 위한 공짜 티셔츠 디자인... 셔츠를 뒤집어 쓰면 좀비가 될 수 있다. 훌륭한 아이디어... 더보기
이태리 Sci-Fi 채널의 광고 - 사람(?)이 제일 무섭다. 외계인이나 좀비보다 더 무서운 것은... 바로 사람... 이태리 Sci-Fi 케이블 채널의 프린트 광고물... 밀라노 사치&사치 제작... 더보기
플래닛 테러 (Planet Terror, 2007) ★★★★☆ 플래닛 테러는, 로버트 로드리게즈와 쿠웬틴 타란티노의 "그라인드 하우스" 중 로드리게즈가 만든 엽기 호러 좀비영화다. 타란티노의 데쓰 프루프와 마찬가지로 이 영화도 오프닝에서 보면 바로 알 수 있는 옛날 영화의 느낌에 B급영화를 지향하고 있다. 데쓰 프루프가 중간에 한방, 마지막에 한방을 위해 조용히 힘을 모아가는 스타일의 영화라면 플래닛 테러는 화끈한 장면들이 연속적으로 이어짐으로써 그야말로 통쾌한 느낌을 주는 영화다. 주민들 대부분이 이상한 군생체무기에 감염되어 '식코스(sickos)'라 불리는 좀비가 된 작은 마을. 다리를 절단한 에로틱 댄서 체리는 잘려진 다리에 기관총을 장착하고, 무술고수인 전 남자친구 레이와 함께 좀비 퇴치에 나선다. ㅡ,.ㅡ;; 사건들이 무척이나 뜬금없이 진행되고 설명도 부족..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