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고등학교시절, 일본역사를 대충(?) 배운 기억은 어슴프레 있으나, 왠지 한번 가볍게 정리(?)하고 싶어, 이번 설연휴때 후다닥 읽어보게된 21세기 먼나라 이웃나라 일본역사편... 일본의 역사는 사실 좀 싱겁다고 해야 되나, 깔끔(?)하다고 해야 되나... 한국이나 중국처럼, 때가 되면, 가끔씩(?) 새로운 왕조가 들어선다거나, 외침으로 인한 환란등도 거의 없었다. 대신, 지방 호족, 영주들 (다이묘)끼리 권력을 잡기 위한 내분의 역사가 다였다. 신이라고 내세웠던 텐노 (천황)는 처음부터 끝까지 완전 허수아비... ㅡ,.ㅡ;; 먼나라 이웃나라 씨리즈 특유의 재미는 머 당연한거지만, 순간에 겉만 핥은게 하닌가 하는 느낌도 조금 든다... ★★★★☆


재미있었던 내용 몇가지...

1) "파이브 스타 스토리"에 나오는 레디오스 소프 (인간이기도 하고, 신이기도 한 불로불사의 아마테라스)는 일본의 건국신화에서 따왔다는 것... 아마테라스 오미카미는 덴노의 조상신이자 일본민족의 시조신으로 일본신화에서 가장 중요한 신이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1권부터는 구입만 하고, 포장도 뜯지 않은채 그냥 잘 모셔두고 있음.

2) "차나왕 요시츠네"의 주인공, 미나모토 요시츠네의 셋째형 미나모토 요리토모가 바로 최초로 가마쿠라에 막부를 세운 쇼군이라는 사실... (현재 22권에서 일단 마무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작년 가을 중고만화방 코믹114에서 권당 500원에 22권 전체 구입...

3) 미쓰이 상사 얘기 : 에도 시대 전설의 거상 미쓰이 다카토시라는 사람이 1673년 에도와 교토에 에치고야라는 포목점을 세웠는데, 이게 미쓰이 상사의 시작이었다고...

4) 19세기 대 격변의 시대, 실권을 잡은 사람들은 도쿠가와 이에야스에 의해, 규슈지역으로 쫓겨난 무사계급 사람들이라는 것... 이 사람들의 대부분은 토요토미 히데요시를 따르던 자들이었고,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권력을 잡은후, 변방으로 쫓겨난 사람들이었다. 바로 이 사람들이 알고보면, 2차대전 전범들...

--> 한줄로 요약한 일본의 역사 : 군주를 허수아비로 세워두고, 실제 지배계급들 사이에서 벌어진 끊임없는 권력투쟁의 과정 (260페이지)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987년 초판 출간 후 현재까지 국내에서만 1000여만 부 이상 판매된 교육용 역사만화의 최고봉... "먼나라 이웃나라"의 후속편... "가로세로 세계사"가 등장하였다. 총 6권 출간예정인데, 현재는 발칸반도, 동남아시아, 중동까지 3권 출간되어있다.

먼저 발칸반도편... 90년대 후반부터 계속된 내전과 인종청소등으로 아수라장이 되었다가, 최근에야, 어느정도 진정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는 발칸반도에 대해서, 이 지역의 근본적인 종교분쟁, 민족분쟁, 이념분쟁까지 속속들이 알 수 있다.

동남아시아편... 계속된 군사 유혈 쿠데타가 반복되도, 그저 뉴스에서나 잠깐 보던, 남의 나라였지만, 사실, 굉장히 가까운 이웃이다... 그리고, 놀랍게도, 우리와 비슷한 역사적 고통을 가지고 있는 나라들이다. 다른 점이라면, 우리는 이제 그 악몽을 떨치고, 조금씩 발전해 나가고 있는 반면, 동남아시아 대부분의 나라는 아직도 군사독재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 그러나, 풍부한 천연 자원과 많은 인구수를 바탕으로 점점 깨어나고 있다...

중동 지역편... 오해와 편견없이 이슬람종교와 아랍민족에 대해 공부할 수 있다. 더불어, 유대교와 유대인들에 대해서도... 또한, 20세기초까지 유지되왔던 오스만 튀르크 제국이 얼마나 강력한 제국이었는지도... 그리고, 서구 강대국들에 의해, 1차대전후, 잘게 쪼개졌다는 사실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3권을 다 읽고, 우리가 생각하는 국가란 개념이 역사에 등장하는 것이 겨우 100여년이 될까말까 하다는 것에 놀라고 있다... 왜 학교에서는 이런걸 배울수 없었을까... 중,고등학교 시절 그렇게 지루하고, 짜증스러웠던 역사공부를 좀 더 즐길 수도 있었을텐데... 아무튼, 먼나라 이웃나라 시리즈 (사실, 너무 오래전에 읽어, 잘 생각이 나지 않음... ㅡ,.ㅡ;;) 에서도 느꼈지만, 우리가 사는 세계에 대해 이렇게 재미있게 공부하고, 이해할 수 있다는 사실이 그저 기쁘고 즐거울 뿐이다...

이제는 동남아시아와 중동쪽의 시장도 무척커져서, 우리나라 휴대폰이나 가전제품, 자동차들의 수출도 급증하고 있는데, 그나라의 역사와 문화를 어느 정도라도 이해하고, 제품을 디자인한다면, 훨씬 근사한 제품을 만들수 있지 않을까...

★★★★★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mONSTER dESIGN bLOG ♨ 2000-2019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48)
pRODUCT dESIGN (547)
tELECOMMUNICATION (146)
tRANSPORT (160)
LIFESTYLE kONTEXT (242)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6)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920,466
Today : 11 Yesterday :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