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슬픈

브이 : 30년후의 태권브이... ★★★★★ 최규석의 "공룡둘리에 대한 슬픈 오마주"와 강풀의 "26년"을 생각나게 만드는 한국형 로봇 히어로물의 결정판... 우리사회의 모든 것이 이 한편의 웹툰에 다 들어있다. 게다가 우리의 슬픈 자화상은 계속해서 반복되고, 그 아픈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상처는 계속해서 번져나간다. 2007/08/04 - 강풀 26년 ★★★★★ 결국 영웅과 광대는 한끗차이... 그리고, 월급쟁이들은 어디서나 고단하다... http://cartoon.media.daum.net/webtoon/view/v 1) 걱정하는 철이는 알아서 밥 잘먹고 있당께... ㅡ,.ㅡ;; 2) 30년전... 엉겁결에 각하편에 서게된 태권브이... ㅡ,.ㅡ;; 3) 만년과장이라고 괄시해 댈때는 언제고, 태권브이 조종사라고 이제 얼굴이 알려지니, 바로 .. 더보기
생각보다 슬픈 영화... 서커펀치 Extended cut (2011) ★★★★★ 다들 머 이따위 영화가 다 있냐... 베이비돌의 춤은 도대체 언제 보여줄꺼냐... 아무런 내용없이 CG로 범벅만 하면 다냐... 등등 온갖 악평으로 범벅이 된 잭 스나이더의 환타지(?) 영화지만, 충분히 흥미진진하고 심지어 철학적이기까지 하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스타일의 기묘하면서도 슬픈 영화를 보면 여운이 꽤 오랫동안 지속되는 편이다. 아무튼, 추천~ 1) Extended cut 버전에 추가된 부분 --> 베이비돌이 정신병원에 들어온 첫날, Love is the drug 공연 부분 (오리지널 극장판에서는 엔딩 크레딧에서 이 공연부분을 보여준다.) --> 하이롤러 (전두엽수술하는 의사)와 베이비돌의 키스장면 2) 명대사 1 (Madame Gorski) You see, your fight for survi.. 더보기
기동전사 건담Ⅰ, Ⅱ, Ⅲ [극장판, 1981~1982] ★★★☆☆ 20년이 넘도록... 건담은 굉장히 유명한 씨리즈지만, 한번도 비디오나 만화를 본적이 없어서 그런지... 건담 비디오 게임을 하거나, 프라모델을 만들면서도, 그 재미가 덜했던게 사실이었다... 여름휴가로 오사카에 다녀오면서 구입한, 메가블럭의 거대한 자쿠 씨리즈를 더 재미있게 조립하기 위해서라도, 이번기회에 꼭 시간을 내 건담의 역사를 공부(?)하리라 결심하였고, "모빌수트 건담 디 오리진" 만화책을 보며, 건담에 푹 빠져들게 되었다... (http://monsterdesign.tistory.com/287) 일본에는 15권까지 나와있던데, 아직 국내에는 10권까지 밖에 출간이 되지 않아... 이번에는, 어렵게 인터넷을 뒤져, 최초의 건담시리즈인 "기동전사 건담Ⅰ, Ⅱ, Ⅲ [극장판, 1981~1982]"..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