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섬유

Spray-On Fabric : 스프레이캔으로 만드는 드레스?! http://www.fabricanltd.com/ 영국의 Fabrican이라는 회사에서 개발한 Spray-On Fabric... 스프레이건이나 에어로졸 캔등을 사용해, 몸이나 드레스폼에 텍스타일 스프레이를 직접 뿌려 옷의 형태를 만들어내는 혁신적인 방식이다. 재미있는 것은 세탁도 가능하고, 다시 녹여 재활용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패션산업쪽분만 아니라 의료, 자동차, 디자인등 다용도로 활용가능할듯... 참고로 관련특허는 이미 2000년도에 등록되었다고 한다. 디자이너 : Manel Torres 더보기
도쿠진 요시오카 - 스펙트럼 (museum beyond museum, 청담역 9번출구) 눈이 시리도록 하얀 200만개 폭풍 빨대(?)의 거대한 물결과 9미터 짜리 초대형 프리즘 기둥이 만들어내는 환상적인 빛의 공간 - 도쿠진 요시오카_스펙트럼 전시회... 놓치면 진짜 후회합니다... ※ 전시기간 : 2010년 5월 1일 ~ 6월 30일 오전 10시부터 저녁 8시까지 (매주 월요일 휴관) ※ 관람요금 : 12000원 ※ 1층 뮤지엄 샵에서는 전시장에서 흘러나오는 BGM - Tokujin Installation Sound CD도 구입가능 (도쿠진 요시오카가 직접 프로듀스하고, Kujun이 작곡) --> 2만2천원 ※ 도쿠진 요시오카 공식 홈페이지 : http://www.tokujin.com/ ※ 뮤지엄 비욘드 뮤지엄 네이버 블로그 : http://blog.naver.com/beyondmuseu.. 더보기
전기가 흐르면 180%까지 늘어나는 신축 섬유 개발 - 실버레이 전기가 흐르면서도 스판덱스처럼 본래 길이보다 180%까지 늘어나는 실(도전사)이 개발됐다. 이 도전사는 스마트의류의 착용감을 크게 개선할 수 있는 데다 전선에서 발생하는 열로 보온기능까지 구현할 수 있다. 실버레이(대표 전병옥)는 아라미드 섬유에 탄소입자나 은나노를 코팅해 전기가 흐를 수 있도록 하고 스프링처럼 감겨 있는 형태로 신축성을 부여한 ‘신축성 도전사’를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아라미드 섬유에 탄소입자를 코팅한 제품은 일정 저항값을 부여, 전류 용량에 따라 최대 400도까지 열을 낼 수 있으며 외부 피복을 고분자 실리콘으로 감아 열을 견딜 수 있도록 했다. 은나노를 코팅한 제품은 저항값이 0여서 전자 제품과 전원 간의 연결에 사용할 수 있다. 실버레이는 두 제품 모두 아라미드 섬유를 코팅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