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무실

저소음 저전력 무지 USB 데스크팬 집사람이 오사카에서 사온 선물... 처음엔 좀 시큰둥 했다. 에어컨 쌩쌩~ 시원한데, 이 코딱지만한 선풍기를 워따 쓰라는 겨... 한달 넘게 집 책상위에 쳐박아두다가, 오늘 사무실에 가져가 설치해봄... 옴마야~ 빌드 퀄리티가 상당한 수준이다. 대충 쓰고 버리는 용도로 아무렇게나 맹근 USB선풍기가 아니라는 얘기... 팬지름은 10cm로 엄청 작은데, 바람은 나름 강단있다. 자세히 살펴보면 날개가 2장인데, 서로 반대방향으로 돈다. 즉, 뒤에서 공기를 모아 앞쪽 날개로 보내면 앞쪽 7장의 날개가 다시 한번 강하게 불어재끼는 구조... 웬지 선풍기만 한 30년 만들어온 장인의 설계같은 느낌... 2단계까지 바람세기 조정도 되고 팬각도도 30도까지 조정된다. 동작도 꽤나 절도감있다. 가격은 1900엔, 한국.. 더보기
스트레스를 부르는 그 이름 직장상사 (2011) ★★★☆☆ 괴짜 상사로 나오는 3명의 톱배우 트리오 (케빈 스페이시, 제니퍼 애니스톤, 콜린 파렐)가 이 영화 최대 볼거리... 출발은 나름 산뜻했으나, 아무래도 마무리가 좀 아쉬운 관계로 굳이 평점을 매기자면 별3개정도라고 얘기할 수 있겠다. 전형적인 미국식 바보(?) 코미디 영화이긴 한데, 월요일이 두려운 모든 직장인들에게 다소나마 위안(?)을 주는 내용이라 부담없이 즐길만 하다. 실관리과장 추천으로 이제서야 관람완료..1) 데이빗 하켄 : 국내에서도 임원의 한 50% 정도는 이런 스타일이 아닐까 한다. 센터나 실의 구성원 수백명 전체의 근태를 아무 이유없이 일일보고(?) 받거나, 저녁때 퇴근못하게 사무실 순찰을 돌곤 하는... 2) 줄리아 해리스 박사 : 이런 류의 남자 상사들이 국내회사에 여전히 많다는 사실.. 더보기
맥세이프 보호 악세사리 파워컬 (Power Curl) 사실 시커멓고 묵직한 기존 노트북 전원장치 케이블은 그동안 단 한번도 보관과 사용에 신경써 본적이 없다. 아무렇게나 바닥에 널부러뜨려놓고 있다가 누가 밟거나 발로 차도 아무렇지도 않았다는 얘기다. 그런데, 맥세이프라면 얘기가 달라지지... ㅡ,.ㅡ;; 훨씬 작고 귀여운데다가 날개를 펴면 케이블도 쉽게 말아서 보관이 되고, 케이블이 발에 걸려 맥북 망가지지 말라고 무려 자석으로 본체와 철컥 연결되는 기가막힌 아이디어의 정수가 아닌가... 암튼, 사무실 바닥에 내버려두기에는 왠지 예의(?)가 아닌것 같아서, 펀샵에서 발견한 파워컬이란 제품을 바로 구매하게 되었다. 가격은 1만8천원... 제품자체는 생각보다 꽤 컸지만, 제품자체는 퀄리티있게 잘 만들어져 있다. 장착은 단순하다. 맥세이프 먼저 가운데부분에 끼우.. 더보기
똑바로 일하라 (Rework) ★★★★☆ 평범한 직장인들 (특히 관리자들..)이나 경영자들을 위한 알토란같은 충고들... 내용이나 어투 (단호하고 공격적인...)만 본다면 톰 피터스나 세스 고딘류의 책들과 대동소이하다. 다만, 쓸데없는 사족없이 간결하기 때문에 훨씬 읽기 쉽고, 흥미로운 일러스트가 재미를 더한다. 번역도 깔끔하다. 물론 저자들이 실제 SW 엔지니어들이라 그런지 현장의 생생함 또한 잘 느껴진다. ★★★★☆ 참고로, 대부분의 내용에 공감하고 한편으로는 통쾌하기까지 한건 참 좋은데, 우리회사로 눈을 돌리는 순간, '소귀에 경읽기'같은 답답한 현실에 좀 우울해 질 수도 있다. ㅡ,.ㅡ;; 아무튼, 진짜 성과를 올리는 사람들은 "질"로 승부한다는 얘기... 특히, 5시 칼퇴 한다고 불러다 욕하고... 아무일 없어도 주말에 나와 사무실에 .. 더보기
폐지를 넣으면 30분만에 두루마리 휴지를 만들어주는 기계 (White Goat) 등장!!! 일본 오리엔탈사에서 개발한 "White Goat"라는 기계는, 사무실의 일반 폐지를 잘게 분쇄하여, 불과 30분만에 화장실용 두루마지 휴지 1개를 생산해 낼수 있는 놀라운 친환경 폐지 재생 시스템이다. 휴지 한롤을 생산하는데, 약 40매 정도의 A4가 필요하다고 하고, 개당 10엔정도의 비용으로 생산이 가능하다고 한다. 또한, 이는 연간 60그루의 나무를 심는 것과 동일한 효과라고... 이 기계는 1.8미터 높이에 무게 약 600kg으로 2010년 여름 출시될 예정이다. 판매가는 약 10만불 예상... http://www.orikankyou.com/white/index.html 더보기
기가막힌 독일의 어느 이혼전문 변호사의 엘리베이터 광고... 기가 막힌 독일의 어느 이혼전문 변호사 (Sabina Stobrawe)의 엘리베이터 광고... 도어가 열릴때마다 커플은 찢어지고, 이혼변호사 사무실 간판이 보여진다... ㅡ,.ㅡ;; 더보기
브레인스토밍을 위한 최고의 테이블 - 페이퍼스톰 독일 쾰른에 위치한 Living Jewel사의 브레인스토밍 테이블 Paperstorm... 50cm x 100cm 크기의 종이를 무려 2600장이나 쌓아 40cm 높이의 종이 테이블을 만들었다. 원래는 얘들방에 놓기 위해 제작된 것인데, 회사 사무실이나 회의실에 둬도 매우 유용할듯... IDTC의 iF 2009 어워드 리포트 (아래링크) 113페이지에도 소개되어 있다. (--> IDTC의 요청으로 PDF파일 링크는 삭제하였습니다. 2009-05-07) 더보기
스트레스 해소는 이렇게... 사무실 난동 비디오!!! 뒷수습이 어려울 정도의 사무실 난동이지만, 나도 모르게, 가슴이 조금 후련해지는 이 야릇한 기분은 머지 ㅡ,.ㅡ;; 역시 때려부시는게 스트레스 해소에는 제격... 더보기
구글 스위스 쮜리히 사무실의 충격적 인테리어... 얼마전 회사동료가 보내준 PDF파일... 구글 스위스 쮜리히 사무실 인테리어 사진이 잔뜩 들어있다. 최근엔 그렇게 뽑아대던, 구글에서도 감원이란 걸 하고... 심지어 구글 코리아 사무실은 철수한다는 흉흉한 소문도 돌고... 주가는 진즉 반토막 나고... 상황이 예전처럼 그렇게 좋은것 같지만은 않지만... 여기저기서 욕만 바가지로 먹고 언제 짤릴지 모르는 내게, 구글은 여전히 꿈의 직장이다. 서류통과도 어렵겠지만... ㅡ,.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