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시아

365일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라운드 캘린더 by Petr Bykov (러시아) A2 크기 종이에 365일을 둥그렇게 펼쳐놓은 심플한 라운드 캘린더... 그냥 보기에도 독특하지만, 이것저것 메모하고 낙서가 되어있으면 더 그럴듯 할 것 같다. 1년치 계획을 한방에 조망해 볼 수 있는 참으로 훌륭한 아이디어 달력... http://saccade.ru/shop/item_11.html 디자이너 : Petr Bykov (러시아) 더보기
Salt 디렉터스컷 (2010) ★★★★★ 안젤리나 졸리의 액션자체는 생각보다 약한 편이다. 왠지 뛰는 것도 특수요원같지 않고, 특유의 강함이나 액션의 질량감도 제대로 느껴지지 않는다. 하지만,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흥미진진한 첩보 스토리만큼은 완전 대박이다. 특히 마지막 반전이 상당히 충격적... 얽히고 섥힌 내용을 다 이해한 사람은 재밌다고들 하고... 잘 이해하지 못한채 졸리의 액션만 본 사람들은 실망스럽다 하고... 1) 여기는 러시아 KA의 본거지... 2) 리 하비 오스왈드의 정체는 러시아인 알렉? ㅡ,.ㅡ;; 3) 안젤리나 졸리는 어떤 영화에서도 폭탄제조와 백병전의 대가... 4) 세계경영 대우의 흔적... 5) 이 양반은 비첵소령 더보기
아무데나 꽂아쓰는 Rozetkus 멀티탭 (러시아) 45유로 원하는 곳에 아무렇게나 마음대로 꽂아 사용할 수 있는 Rozetkus 멀티탭... 25개의 소켓에는 LED가 있어 어두운곳에서도 쉽게 빈곳을 찾을 수 있다... 가격은 45유로... http://store.artlebedev.com/electronics/rozetkus/ http://www.artlebedev.com/everything/rozetkus/ 디자이너 : Yegor Zhgun 더보기
무시무시한 외계돌연변이들 신등장 - 팬도럼 (2009) ★★★★☆ 이벤트 호라이즌과 레지던트 이블, 에일리언 씨리즈의 느낌이 적절히 가미된 SF 호러물... 몇가지 설정상 약점이 있긴 하나, 충분히 파괴적이고 박진감 넘치는 영화다. 흥행에는 비록, 참패했지만 (전세계적으로...), SF 팬이라면, 그로테스크한 우주선 분위기라든지, 긴장감넘치는 괴물들과의 사투, 적당한 반전등... 나름 만족스러운 부분이 많은 아까비 영화... ★★★★☆ 1) 이 영화의 백미... 정체불명(?)의 외계 돌연변이 등장... 생김새는 사람과 비슷하고, 피부도 희멀건하니... 좀 약해보이는데, 엄청난 스피드에 탁월한 맷집까지 겸비하고 있다... 사람이건, 자기네 종족이건, 그냥 다 잡아먹어 버린다. ㅡ,.ㅡ;; 어떻게 생겨났는지, 어디서 왔는지, 제대로된 설명이 없어 좀 당황스러운 존재들..... 더보기
좁은 집 쉽게 늘리는 방법 (러시아) 러시아제 여객기 TU시리즈의 앞부분 동체를 잘라다가, 아파트에 붙여버린 이 놀라운 창의성... 집 베란다나 방쪽에 붙여버리면, 쉽게 집이 확장된다. http://www.2dayblog.com/2009/07/01/plane-at-home/ 더보기
항상 10시 10분인 손목시계 컨셉 - watch by Stas Aki http://www.stasaki.com/ 러시아출신의 디자이너 Stas Aki가 디자인한 컨셉 시계... 시간은 항상 10시 10분에 고정되어 있고, 시침 끝에는 디지털 숫자로 표시되는 시간이, 분침 끝에는 분이 표시되는 독특한 시계... 이 시계를 찬 모든 사람들은 전세계 어디를 가도, 모두 같은 아날로그 시간을 갖게 된다... ㅡ,.ㅡ;; http://vimeo.com/2123926 더보기
칼라시니코프 소총과 러시아 군용총기 특수부대 (호비스트) ★★★☆☆ 가끔 서점에 가면, "플래툰 (출판사 호비스트)"이라는 잡지를 자주 보는데, 무척 흥미로운 내용들이 많다. 대부분이 소형화기, 탱크, 자주포, 특수부대, 전쟁사 등에 대한 얘기들인데, 군복무 시절에는 그렇게도 진절머리나던 것들이 예비군까지 끝이 난 지금, 왜 이렇게 재미있는 것인지... 이 화보집은 (책이라기 보다 화보집에 가까움...) 최근 서점을 어슬렁거리다, 우연히 발견하게 되었는데, 수십년간 세계에서 가장 널리 보급된 소총 (현재까지의 보급대수가 거의 억단위에 이른다고 추측하고 있음.)이라는 러시아의 칼라시니코프 돌격 소총 (AK소총)에 대한 내용들이 100페이지에 걸쳐 소개되어 있다. 개인적 느낌은, 호비스트의 플래툰 잡지에서 칼라시니코프 관련 내용들만 추린 후, 한권으로 엮은 것 같다는 생각이.. 더보기
열쇠안에 열쇠를 보관한다... 친구나 가족에게 열쇠를 전달하고 싶을때, 보통 화분아래나 우편함 안에 몰래 넣어두는데, 참 불안하기 짝이 없는 방법이다. 위 자물통안에 열쇠를 넣고, 4자리 비밀번호로 잠가버린후, 아파트 계단손잡이 같은 곳에 매달아두면, 은근히 안심도 되고, 유용할듯... 다만, 수상한 사람들에게 오히려 "이게 뭘까" 하는 호기심을 제공한다는 게 문제라면, 문제... 또하나의 "러시아인형 마트로시카" 패러다임 적용제품이다... 더보기
러시아 1m짜리 얼음체스 최고의 겨울 스포츠는 무엇일까? 스키? 스노보드? 천만의 말씀. 겨울엔 체스다. 지난해 모스크바의 푸시킨 광장과 런던의 트라팔가 광장에선 양 도시를 대표하는 체스 프로팀이 "친선" 대결을 펼쳤다. 도시의 명소인 광장을 64 제곱미터 넓이의 체스 판으로 바꿨고, 체스 말은 1m 높이의 얼음을 두 도시의 대표적인 건축물 (모스크바 팀의 킹은 크렘린 탑 가운데 하나고, 런던 팀의 킹은 빅뱅이었다.) 모양으로 깎아 만들었다. 한 수의 제한 시간인 30초마다 양국 선수의 플레이는 대형 전광판에 중계되었다. 시간 제한과 역사적 의미, 프로선수와 관중, 대규모 광장, 국제 중계... 이런 친선 경기는 보통 친선보다 전선의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법이다. 모스크바의 시민들은 체스 세계 챔피언 팀을 꺾기 위한 일념으로 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