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IX

Heaven 헤븐? (사사키 노리코) 6권 완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개성 넘치면서도, 탁월한 캐릭터 묘사를 하고 있는 작품은 쉽게 만나기 힘들다. 가는 곳마다 업소가 망하는 바람에 재수없다고 찍힌 엄청난 실력의 요리사, 서비스 직종에 몸 담았지만 무표정한 인상으로 손님의 불쾌감만 사는 3년차 웨이터 이가칸, 소믈리에로 재취업한 왕년의 은행 고위 간부 야마가타상, 먹고 놀자는 일념하에 레스토랑을 차린 수상쩍은 - 실은 미스테리 소설가 - 여사장 쿠로스상, 늘 아무생각없는 싱글벙글 카와이군, 6권 특별 에피소드에 출연하는 석재상의 스즈키상 등등 개성적인 캐릭터들이 수두룩하게 등장!!

1권을 다 보았을때는, 머랄까... 좀 썰렁하기도 하고, 엉성한 것 같기도 하고, 계속 볼까말까 잠시 망설였었는데... 2권, 3권을 더해갈수록, 공동묘지옆 loin d'ici 레스토랑만의 독특한 매력과 작가 특유의 치밀하면서도, 아기자기한 에피소드속에 완전히 녹아버리고 말았다.

특히, 내가 감탄한 부분은 매 등장씬마다 머리스타일과 패션이 다양하게 바뀌는 (정말 공들여 표현한 흔적이 역력함...) 섹시하고 매력적이지만, 완전 괴짜 여사장의 파괴력 강한 캐릭터이다. 나중엔 너무 귀엽워서, 사랑에 빠질 정도... 쩝... ㅡ,.ㅡ;;

아무튼, 찬찬히 읽다 보면, 은근히, "서양골동 양과자점" 느낌이 살며시 들지만, "헤븐?"이 좀 더 깔끔하고 세련된 편이다... 강력한 캐릭터 코미디와 따뜻하고 포근한 에피소드를 좋아한다면, 무조건 강추...

베스트 에피소드 3개를 꼽자면, 이가칸과 그의 어머니에 얽힌 대입수능시험 에피소드가 그 하나이고, 묘지에서 헤매는 손님들을 안내하는, 보은 개구리 에피소드가 그 두번째... 세번째는 4권에 등장하는 으스스한, 꼬마 유령 에피소드...

★★★★★

※ 와이프가 시집올때 갖고온 만화였는데, 5권까지 밖에 구입을 하지 않아, 이미 절판된 6권을 구하려 이리뛰고 저리 뛰다가 상도동 학산문화사의 코믹커즐에서 겨우 구입... 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