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국 폴 프랭크 선글라스 광고 씨리즈... 해변가에서의 즐거움을 놓치지 말자...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의 가장 영향력 있는 건축비평가로 손꼽히는 Ada Louise Huxtable (1921) 이 2004년에 출간한 가장 최신의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전기인 이 책은, 약 70여 년 동안 400여점에 달하는 건축 작품을 남긴, 미국의 세계적인 건축가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 (1867~1959)의 작품과 개인적인 삶을, 그동안 수없이 출간되었던 라이트 전기와 연구서를 폭넓게 참고하여, 비교적 객관적인 시각으로 소개하고 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라이트에 대해 말하는 가십거리들, 가정환경, 부모의 이혼, 학력 위조, 이기심, 허영에 가까운 오만함, 경제관념의 부재 등을 다양한 각도에서 세밀히 분석하여, 저자는 이런 부정적인 것들이 라이트의 본모습이 아님을 강조하며 그의 건축과 삶을 진지하고 균형있게 탐구해 나간다.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는 자신의 건축이 역사상의 그 어떠한 스타일과도 닮지 않았으며 그 어떤 건축가로부터도 영향받은 바가 없다고 늘 주장했다. 확실히 그는 모더니즘과 미니멀리즘을 구현하며 현대 건축의 태동을 알리던 당시의 건축계와는 다른 길을 걸었다. 그럼에도 그는 현대 건축의 3대 거장으로 손꼽힌다.

라이트 스스로 재구성한 어린시절을 시작으로 시카고에서의 건축생활, 제도사에서 건축가로의 본격적인 변신, 전성기와 침체기의 반복, 일본 제국호텔 건축, 구겜하임 미술관의 탄생 등 라이트 인생 전반을 드라마틱하게 보여주고 있고, 또한 영화와도 같은 가족사와 삶에 대해서도 상세히 이야기해준다. (고객의 부인과의 불륜사건, 조강지처 캐서린과의 이혼, 방화와 도끼 참사로 인한 두번째 부인의 피살, 정신병자가 되어버린 세번째 부인, 57세에 서른한살이나 어린 26세의 이혼녀 올가와의 재혼 등이 끊임없이 이어진다.)

300페이지정도의 가벼운(?) 두께지만, 번역이 매끄럽지 않아, 읽어나가는데 시간이 좀 많이 걸렸다. 그래도, 낙수장과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등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건축물을 실제로 본적 없는 나로서는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모든 것을 짧은 시간안에 경험할 수 있게 해주는 훌륭한 책이었다.

★★★★☆



220p : 국제양식 모더니즘의 기하학적 추상에 대하여 라이트는 상당히 구상적인 자연주의를 제시했고, 유럽인들의 기계적 기능주의에 대해서 라이트는 낭만적인 표현으로 대항했다. 유럽인들의 표준화에 대하여 라이트는 재료별, 현장별로 거기에 맞는 개별적 공법을 주장했다. 그들의 규칙화된 교외의 질서라는 집단적 비전에 라이트는 토지이용과 개발에 대한 전형적 미국 방식에 기초한 실용적 개인주의를 대립시켰다.

229p : 국제양식을 구사하는 유럽 건축가들에 대한 라이트의 경멸과 비난은 다들 잘 안다. 그러한 사실을 잘 말해주는 일례로, 라이트는 발터 그로피우스를 탤리에신으로 맞이하거나 그에게 말하기를 거부했다. 또 하나의 사례로, 르 코르뷔지에가 탤리에신을 방문하고 싶어했을 때 라이트는 그와 만나기를 거절했다. 예외도 있다. 핀란드 건축가 알바 알토와 그의 아내를 초청해서 "시골에서 우리와 함께 며칠을 보냈다." 미스 반 데어 로에의 경우, 독일에서 입국하자마자 라이트는 자신이 지은 빌딩들을 두루 살펴보도록 순례여행을 마련해주었으며 마지막에는 탤리에신으로 초청했다. 하루 동안 묵을 예정이던 그는 3일을 체류했다.

247p : 도면을 애타게 기다리던 카우프만이 곧 방문한다는 전화를 받고서 급박해진 라이트는 낙수장을 거의 즉석에서 설계했다고 한다. 라이트는 펜실베니아 현장을 몇 달 전 두 번 방문하고 지형도를 요청해서 받았지만 아무것도 그려놓지 않았었다. 전화를 끊자마자 라이트는 제도 탁자에 앉아 제자들을 불러놓고 집이 어떻게 위치해야 하며, 어떤 모습이어야 하고, 주인집 가족들이 어디에 앉고 물건들을 어디에 두어야 하며, 심지어 붉은 색 주전자로 찻물 끓이는 방식까지 정확하게 말해주었다고 한다. 이내 평면도, 입면도, 단면도 등이 신속하게 준비되었고 카우프만이 도착한 바로 그 시간에 그는 의기양양하게 일을 끝냈다. 낙수장에 대한 라이트의 개념은 도면에 선을 그리기 전에 이미 그의 마음속에 들어 있었던 것이다.

248p : 라이트는 문제에 대한 총체적 해결책을 개념화하고 시각화하는 능력이 비범했다. 종이에 그리기 오래 전에 완전하게 구상된 계획을 머릿속에 짜놓는 것은 라이트에게 흔한 일이었다. 이것을 의심하고 부질없이 예비 스케치가 있는지 부지런히 찾은 사람들은 아무것도 발견하지 못했다. 낙수장에 대한 라이트의 개념은 도면에 선을 그리기 전에 이미 그의 마음속에 들어있었다.

249p : 2000년, 미국건축가협회는 낙수장을 20세기의 건물로 선정했다. 이러한 명예는 라이트가 세상을 떠난지 41년후에 찾아왔다.

291p : 라이트는 불완전한 삶을 살았으며 자기 파괴적인 행동에 탐닉하던 때가 종종있었다. 그가 겪은 고난 중에는 그 스스로 지어낸 것도 있었다. 그가 겪은 어려움을 그보다 약한 사람이 겪었다면 그 사람은 무너졌을 것이다. 그는 모든 것을 견뎌냈으며, 사람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진리를 완고하게 지키기 위해 동시대의 현실과 싸운 건축계의 돈키호테였다. 그의 마음속에서 목적은 항상 수단을 정당화했다. 어떤 행동이라 할지라도 그것이 자신의 예술과 스스로 생각하기에 누릴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는 생활양식을 위해 필요한 것이라면 언제나 허용되었다. 그가 지은 건물은 그의 삶만큼이나 결함이 있었다. 더불어 개념상으로 당대에 유행하던 관행과 기술을 훨씬 앞질렀기 때문에 건물의 결함은 라이트의 신화를 깨부수려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절호의 공격수단을 제공했다. 완벽함은 그의 관심사가 아니었다.

292p : 라이트의 작품이 지닌 아름다움의 일부는, 완벽함이라는 관념으로부터의 해방이다. 그의 건축은 그의 삶처럼 완벽함을 부적절한것으로 만든다. 모든 사건은 의미를 지녔다. 그러나 마지막 사건이란 없으며 완벽한 대답도 없다. 역사는 끝날 수 없다. 라이트가 만든 작품의 핵심을 이루는 것은 그것이 지닌 인간성이며, 우리 세계와 삶에 연결될 수 있는 통로들에 대한 탐색이다.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5년 6월에 개봉했었던 브루스 윌리스, 미키루크, 제시카 알바, 클라이브 오웬 주연의 "Sin city" 오리지날 만화가 전7권으로 편집되어, 완간되었다. 영화의 내용은 4권 "노란 녀석" 까지였었고, 현재 Sin city2가 나머지 내용을 바탕으로, 영화제작되고 있다고 한다. (Sin city2에는 만화에는 없는 새로운 이야기도 포함될 예정이라고 함.)

이 만화의 미학이라면, 흑백의 오묘한 조화가 주는 독특한 긴장감, 거칠면서도 대담한 캐릭터 묘사, 일반만화와는 다른, 박진감넘치는 구도, 자극적이고도 폭력적인 에피소드, 선인지 악인지 구분이 안되는 주인공들의 철학적인 대사.... 이런것들이 아닐까... 개인적으로는 제7권 Hell and back 에피소드가 가장 재미있었다. (명예훈장까지 받은 전직 군인 월레스는 포르노 그림을 그려 팔아 겨우 집세를 내야 하는 처지다. 일이 잘 풀리지 않던 어느날 그는 자살하려던 에스더를 구해주고 그녀와 사랑에 빠진다. 그러나 데이트중 에스더는 납치되고 월레스는 누군가 주사한 약물 때문에 환각 상태로 허우적거린다. 그는 흔적도 없이 사라진 에스더를 어디에서 되찾을 수 있을까?)

"썪어빠진 도시, 부패시킬수 없는 사람은 더럽힌다. 더럽힐수 없는 사람은 죽인다."

★★★☆☆



※ 7권만 11000원이고, 나머지는 권당 9000원... 세미콜론에서 출판되었다.

※ 인터넷에서 잘 뒤져보면, 오리지날 영문판 파일들을 쉽게 구해볼 수 있다... "Sin city complete" 라고 검색해 보기 바람...

※ 제일 처음 이미지가 재편집되어 발간된 신시티의 7권 표지이고, 그 다음 9개 이미지는 오리지날 Sin city - Hell and back 에피소드의 전 9권 표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 만화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손꼽히는 "신시티", "로보캅", "데어데블"의 작가 프랭크 밀러의 1998년작 "300"이 최근 영화로 개봉되어, 예매율 1위를 달리고 있다. (예고편만 보았을뿐인데도, 그 강렬한 느낌이 정말 대단하였다...) 전 5권짜리 그래픽 노블이 국내에는 15000원짜리 대형판형 1권으로 출간되었고, 인기순위 1위에 랭크되어 있다.

이 만화는 웅장한 스케일과 사실적 그림, 잘 짜여진 구성으로 팽팽한 긴장감을 주며, 의연한 삼백 스파르타군인들의 죽음을 결말로... 비장미의 진수를 보여준다. 하지만, 평론가들이 지적하는 바와 같이, 동양의 대문명제국 페르시아를, 서양인 그리스에 비해 야만적으로 그리며, 조금 얕잡아 보고 있다는 점은 조금 찝찝하다.

★★★★☆

어쨌든, 근래에 보기 힘든 장대한 전쟁만화임에는 틀림없다. 신시티와 더불어, 영화 300도 엄청난 성공을 거둘수 있지 않을까 예상해본다.

테르모필레 전투에 대하여 더 알고 싶다면... 아래 블로그에 가보자...
http://kr.blog.yahoo.com/funnyblog/1277427

300, 그들은 왜 거의 벗고 있나?
http://blog.naver.com/goldsunriver?Redirect=Log&logNo=90015584622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30)
pRODUCT dESIGN (534)
tELECOMMUNICATION (145)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6)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656,829
Today : 459 Yesterday : 1,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