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운드시스템의 명가 BOSE에서 드디어 비디오웨이브시스템이라는 이름의 46인치 LCD HDTV를 출시하였다. 모든 스피커는 TV패널 뒤에 내장되어있다. 그런데, 시스템에 커넥티비티를 위한 콘솔이 하나 존재한다. 아무래도 이게 옥의 티... TV 두께도 상당하던데, 같이 결합하는게 좋지 않았을까... 아무튼, 독립된 콘솔은 이래저래 좀 실망스럽다. (알고보니, 기존 홈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의 콘솔을 그대로 재활용하는듯... 즉, 기존 외장형 스피커 시스템만 TV패널에 통합하였음. 따라서, iPod도 쉽게 연결가능하다.)

2) 가장 기대가 되는 부분은 역시 BOSE 특유의 생생하고 풍부한 입체(?)사운드인데, 중앙에 장착된 6개의 우퍼와 TV상단의 7개의 스피커 (센터1개, 좌우 각각 3개씩)가 그 탄탄한 명성을 입증해 줄듯...

3) 재미있는 것은 클릭패드라는 터치패드가 장착된 초간단 리모콘이다. OK 버튼 주위로 터치패드가 장착되어있고, 손가락을 대는 순간, TV 화면 테두리가 코맨드 버튼으로 바뀐다. 원하는 코맨드로 이동후 OK버튼 누르면 끝... 아이디어는 나쁘지 않지만, 실제 사용성은 아무래도 직접 써봐야 알수 있을듯... 반응속도도 관건...

4) 가격은 미국현지에서 5349 USD인데, 환율 1100원으로 계산하면 약 600만원정도로 나름 합리적인 가격대임에도 불구하고, 국내 수입가격은 무려 847만원... ㅡ,.ㅡ;; 


※ 아래 홈페이지에 가면, 간단한 설명을 동영상으로 볼 수 있고, 360도로 돌려가며 TV와 콘솔, 리모콘을 살펴볼 수 있다.

http://www.bose.com/controller?url=/controller?url=/shop_online/videowave/index.jsp 

※ 국내 수입사  세기 HE 홈페이지 : http://www.bose.co.kr/shop/goods/view.php?goodsno=29323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1.04.15 13: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발빠르시군요 ㅎㅎ 오늘 보스매장에서 체험해보고 정말 신세계를 경험했는데요
    정보를 찾아해매다 맨날 즐겨찾는 몬스터 디자인에 리뷰가 올라와있었네요
    입체사운드는 정말 체험이 끈난 뒤에 말해줘서 알았습니다..티비에서만 소리가 나오고 있었다는 것을요...
    그 곳엔 스피커 모듈이 벽곳곳에 있어서 스피커에서 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착각했을 정도였으니까요;;
    밀패된 공간에서는 완벽하게 서라운드를 즐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거실같이 개방된 곳에서는 조금 무리일 수도 있을 것같고요. 모니터 사이즈도 거실용은 아닌듯하니까요,
    아 그리고 리모콘의 터치 반응 속도는 좋습니다. 사용성, 익숙해지면 괸찬을듯해요
    아이팟의 클릭휠을 처음 접했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었습니다..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동안 써오던 해피해킹키보드 라이트2 (HHKB Lite2)가 조금 불편해져서, 새로 키보드를 장만하였다. 여기저기 살펴보다, 결정한 제품은 바로 씽크패드 USB 키보드 UltraNav-55Y9025... (끝까지 함께 고민한 제품은 Filco Zero 텐키레스 FKBN87Z 기계식 키보드...)

1) 따로 드라이버를 깔지 않아도, 트랙포인트 및 볼륨버튼등이 바로 작동
2) ESC, Delete 키가 큼지막해서 좋음.
3) 매우 가볍고 얇은 두께... 하지만, 고무받침대가 잘 되어 있어서 밀리거나 하지는 않음.
4) 전버전에 비해, 윈도우키가 새롭게 추가됨. 옜날부터 IBM 씽크패드에는 이상하게 윈도우키가 없었는데, 레노보가 인수하면서 추가됨.
5) 키감은 그럭저럭 쫀득하니, 쓸만함.
6) 키배치및 크기는 씽크패드 T400S 씨리즈 노트북과 동일
7) 펑션키의 위치가 좀 문제임. 맨 아랫줄 좌측에 위치해 있는데, 바로 옆에 있는 Ctrl키와 위치가 바뀌어야 할듯. 컨트롤키는 이것저것 많이 쓰이는데, 잘 쓰지도 않는 펑션키를 자꾸 컨트롤키처럼 누르게 된다.
8) 4방향키가 조금만 더 아래로 내려오면 좋을듯. 브라우저 백키, 포워드키가 4방향 좌우키 바로 위에 붙어 있어, 자꾸 간섭이 생김.
9) 옜날 버전 (31P9516)에 있었던 터치패드의 삭제가 그다지 아쉽진 않지만, 굳이 뺄 필요는 없지 않았을까...
10) 지마켓에서 10만7천원에 구입... 하지만, 미국에서는 50불정도에 구입 가능하다고... ㅡ,.ㅡ;;
11) 아무래도 노트북용 키보드를 데스크탑에서 쓰기에는 좀 작아서, 와글와글 옹색한 느낌이 조금 있기는 함. (물론, 해피해킹키보드도 그랬음... ㅡ,.ㅡ;;)
12) 썰렁한 박스포장도 그렇고, 대충 붙여져 있는 키패드 문자 스티커도 그렇고, 전체적인 품질은 IBM때가 좋았던 것 같음...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0.01.08 00: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느낌이 좋은데요?
  2. 2010.01.08 01: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헛, 노트북에 익숙한 사람들을 위한 자판인가요? 오호호~
  3. 2010.01.08 03: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왠지 개발도상국에 배포(?)됬던 저가형PC가 생각나는 컨셉입니다. ^^*
  4. yd
    2010.01.08 09: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느 키보드나 다 사용하면서 익숙해지기 마련이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왼쪽 가장 아래키가 Ctrl이 아닌 키보드는 불편하더라구요.
  5. 2010.01.08 11: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부럽내요~~ㅋㅋ 저는 살려고 했다가 못하고 있습니다.ㅋㅋ

    IBM 빠라 ㅡㅡ;ㅋㅋ
  6. 김정원
    2010.07.08 23: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구매를 했는데 데스크탑에다 설치를 하니까...키보드가 제대로 안먹는것 같습니다.방법이 없습니까? 오른족에 모음부문이 적용이 안되고 숫자가 자꾸 찍히는 것 같은데..흑흑 방법을 좀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mrjeongwon@gmail.com 입니다. 제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방법을 부탁 드려요...105000원이나 투자를 했는데...흑흑 제가 쓰는 데스크탑은 주연테크에서 나온것인데..비스타를 쓰고있습니다.

1) 언어바꾸기 : 분명히 한국에서 산 맥북프로인데도, 기본언어가 계속 영어로 되어 있어, 시스템 환경설정 이것저것 바꿔봐도 도저히 알수가 없다. 아무리 찾아봐도 설정하는 곳은 International 메뉴 뿐인데... 결국 네이버 검색후, 방법발견... --> 맨 마지막에 있던 리스트의 한글을 Drag & Drop으로 맨 위로 올려놓으면 된다...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터치패드에서의 스크롤 : 아직 맥용 마우스가 없어 넓적한 터치패드로 스크롤바 조종하려니, 손발이 오그라드는데, 옆에서 지켜보던 직원이 얘기해준다. 두손가락을 터치패드에 대고 위아래로 움직이면, 너무나 쉽고 빠르게 웹페이지 스크롤이 가능해진다. (커버플로우 view에서도 동작)
--> 응용동작 1 : 마우스의 우측버튼은 터치패드에 손가락 두개를 대면 된다.
--> 응용동작 2 : 웹페이지 이전으로, 앞으로 이동은 손가락 세개로 좌우로 플리킹...
--> 응용동작 3 : 네손가락을 아래로 훑으면, 엑스포제 동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받아 설치하기 : 파이어폭스 3.5 다운로드 받았는데, 설치를 안했는데도 자동으로 뜬다. 오 이건 신기한데, 바탕화면에는 이상한 디스크 아이콘이 마운트 되어있고, 재부팅하면, 어디서 다시 파이어폭스를 찾아야 할지... 자동으로 Dock에 들어가 있지도 않고... --> 다운로드가 완료되면, 자동으로 아래 그림과 같은 창이 하나 뜨는데, 이때 왼쪽의 아이콘을 Drag해서 우측의 어플리케이션 폴더로 Drop 하면, 자동으로 Dock에도 들어가고, Finder의 Application 목록에도 들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한영전환 : 옛날 도스시절  Shift + Space 처럼 Command + Space 로 변경 가능... 하지만, 여전히 윈도우의 한/영 전환키가 더 편한듯...

5) 스크린 캡쳐 : Command + Shift +3 --> 전체화면 캡쳐, Command + Shift + 4 --> 원하는 부분을 지정한후 캡쳐, Command + Shift + 4 + Space --> 활성화된 윈도우 캡쳐

6) 맥용 소프트웨어를 구하는 가장 쉬운 방법 --> http://macupdate.com 에 링크되어 있는 소프트웨어를 다운로드 받아 설치후, Serial box (모든 소프트웨어의 시리얼넘버가 총망라되어 있는 SW...) 최신판을 설치하여, 원하는 정보(?)를 찾아서 입력하면 됨. (iSerial Reader를 설치하고, Serial Box 09-2009.sb2 파일을 읽어오면 됨...)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Finder가 나름 유용한데, 바탕화면의 파일들도 바로 볼 수 있고, 현재 설치되어 있는 응용프로그램도 바로 볼 수 있다. 윈도우에 비해 HDD 폴더구조가 훨씬 단순하게 구성되어 있어 이것저것 찾아보기도 쉽다.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10.16 11: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맥북 사용하면서(저도 초짜지만) 저 트랙패드의 활용성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이제는 마우스 안쓰고 트랙패드만 사용하죠.. ^^
  2. waerz
    2009.10.24 12: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저도 며칠전에 맥북을 사서 요것저것 해보고 있는데...

    저한테 딱 좋은 정보네요....

    그런데 시리얼 박스나 아이시리얼 리더는 어디서 다운받을 수 있나요?

    아무리 찾아봐도 검색도 안돼네요..ㅜㅜ

    도와주세요~ ㅋㅋ
  3. 2009.10.24 16: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네.. 구글에서 시리얼 박스라고 쳐보시면, 바로 나옵니다... 크크...
    http://www.google.com/search?hl=en&q=serial+box
  4. waerz
    2009.10.24 21: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
  5. 2009.10.24 21: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이쿠.. 별말씀을요...
  6. 2009.11.03 10: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트랙백 걸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지금보니 님은 최신 유니바디를 가지고 계신가본데, 부럽습니다. 저도 요즘 부쩍 펌프질을 받고 있어서요... 그럼 즐맥하세요... :)
  7. 2009.11.20 18: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구형 맥북프로라 여전히 군침만 흘리고 있는 기능이죠...
  8. vlzhzm
    2010.12.09 22: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authorization code는 어디서 구할수있을까요?
    일러스트를 깔았는데 시리얼번호도 알고 했는데 이걸알수가 없어서 사용을 못하고 있습니다 ㅠㅠ
    어떻게 해결할 방법없을까요?ㅠㅠ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5)
pRODUCT dESIGN (531)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sHOPPING cART (6)
fAIRS and eXHIBITS (38)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509,945
Today : 177 Yesterday : 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