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버 평점 5.92로 꽤나 초라한 평가를 받고 있지만, 프레데터 씨리즈의 광팬 입장에서 보자면, 이정도는 신나게 즐길 수 있는 충분한 수준이다. 실제로 볼거리도 많고 지루하지도 않다. 다만, 씨리즈가 처음 시작된 1987년이나 지금이나 그들 외계 종족은 여전히 사냥만을 즐기는 진정한 한량(?)들이라는거 ... (다른 취미는 절대로 없다. ㅡ,.ㅡ;;) 이 훌륭한 괴물 캐릭터로 이제는 좀 다른 얘기 할 때도 됐다는 얘기...  

1) 여러개의 뿔이 가시같이 나있는 프레데터 사냥개 등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두둥~ 여기는... 덜덜덜~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프레데터 전용 캠핑지... 프레데터 한놈이 왜 매달려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매트릭스의 영웅... 모피우스 깜짝 등장... 모피우스는 어느새 클로킹 기술도 습득완료...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이 영화 최고의 백미... 맨발의 야쿠자와 프레데터 1대1 칼싸움... 읭?!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프레데터 vs 프레데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눈이 어두운 프레데터들의 필수장비... 적외선 AR 디바이스의 유저 인터페이스...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전글] 2008/06/06 - 조금 아쉽지만... 에이리언 VS 프레데터 2 (AVPR: Aliens vs Predator - Requiem, 2007) ★★★★☆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벤트 호라이즌과 레지던트 이블, 에일리언 씨리즈의 느낌이 적절히 가미된 SF 호러물... 몇가지 설정상 약점이 있긴 하나, 충분히 파괴적이고 박진감 넘치는 영화다. 흥행에는 비록, 참패했지만 (전세계적으로...), SF 팬이라면, 그로테스크한 우주선 분위기라든지, 긴장감넘치는 괴물들과의 사투, 적당한 반전등... 나름 만족스러운 부분이 많은 아까비 영화... ★★★★☆

1) 이 영화의 백미... 정체불명(?)의 외계 돌연변이 등장... 생김새는 사람과 비슷하고, 피부도 희멀건하니... 좀 약해보이는데, 엄청난 스피드에 탁월한 맷집까지 겸비하고 있다... 사람이건, 자기네 종족이건, 그냥 다 잡아먹어 버린다.  ㅡ,.ㅡ;; 어떻게 생겨났는지, 어디서 왔는지, 제대로된 설명이 없어 좀 당황스러운 존재들... (진화촉진제를 잘못 맞은 우주선 탑승객일수도 있겠다는 여주인공의 한마디 추측이 전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마지막 2가지 반전도 꽤나 신선한편인데... 거대한 우주선 내부에서 서로 잡아먹고 도망가고... 그 무시무시한 생난리를 쳐댔더니만, 사실은... ㅡ,.ㅡ;;

3) 영화가 끝나고 등장하는 엔딩크레딧 화면도 좀 독특한다. 으스스한 음악과 함께 영화의 배경이 되었던 우주선 엘리시움의 이곳저곳을 카메라로 훑어 내리는데, 이게 또 은근히 기괴하다...
 
※ 팬도럼 현상 : 고립된 우주선 내부에서 장기간 생활할 때 나타나는 공황상태... 실제 우주 공간속에서 오랜 시간을 생활했었던 러시아 우주인들 사이에서 이런 현상이 일어났다고 함... 증상은 환각, 스트레스, 신경질적 반응, 단기 기억상실증등...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여년전, 100% 3D 기술을 최초로 도입하여 엄청난 PC 사양을 요구했었던, 걸출(?)한 RTS게임, 토탈 애니힐레이션의 크리스 테일러가 Supreme commander라는 이름으로 사실상의 TA 2번째 버전(판권문제로, 토탈 애니힐레이션2라는 이름으로 출시 못함.)을 출시하였다. 30세기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수프림 커맨더가, TA보다 다른점이라면, 전장이 엄청나게 커졌다는 사실... 중간미션을 달성하면, 전장이 계속해서 위로, 아래로, 옆으로, 넓어진다. 결국, 실제 유닛들의 박진감넘치는 전투화면보다는, 네모, 세모로 표시되는 점들만 콘트롤하게 되어, 긴장감은 좀 떨어지는 편... 아무튼, 이 거대한 맵을 위해 듀얼 모니터까지 지원한다는 사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족은 3개를 지원하는데, 먼저, UEF(United Earth Federation) 진영은 지금 현재의 인류가 전차, 항공모함, 폭격기 등으로 무장하고 있는 집단으로, 군사력 자체나 숫적으로도 가장 우세하다. 사이브란(Cybrans Nations) 진영은, 머릿속에 마이크로칩을 내장한 인류로 주로 메카닉 유닛에 특화되어 있다. 메크워리어를 연상시키는 2족보행 메크나 거미를 닮은 거대 로봇등의 에픽유닛을 보유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에이온(Aeon Illuminate), 이들은 지구상의 인류들 중 유일하게 외계인의 기술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처럼 각각의 사연을 담은 3가지 종족이 있긴 하나, 육해공군 대부분의 유닛이 비슷하고, 승리를 위한 전략도 대동소이하다... 일단, 기지 방어를 탄탄하게 한뒤, 점점 확장기지를 건설하여, 적 본진에 다가간후, 물량으로 순식간에 밀어붙이면 어렵지 않게 승리가 가능하다. 다만, 유닛 생산속도가 너무 느리고, 전장이 엄청 넓어서, 보통 싱글 미션 1판 깨는데, 최소 1시간 이상씩은 걸린다는 사실... 따라서, 가끔 답답함(?)을 느낄 때도 있었다... (종족별 6개씩 총 18개 싱글 캠페인 진행이 가능)

구동 사양은 생각보다 높지는 않은 편이다. AMD 애슬론 64 듀얼코어 4850e에 nVidia 지포스 8600GT 512MB, 램 4기가 윈도 비스타 SP1 시스템에 그래픽 풀옵션 (1920 x 1200)으로 나름 쾌적하게 즐길수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그럭저럭 할만 했는데, '스타크래프트' 식의 빠른 진행과 ‘워크래프트 3’ 같은 유닛 개개의 컨트롤을 중요시하는 스타일이라면 재미를 느끼기 힘들수도 있다.

★★★☆☆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만8천원짜리 C&C3 확장팩 치고는, NOD측 13개 싱글 캠페인 밖에 없어서 많이 아쉽지만... (인터넷 멀티플레이를 거의 하지 않으므로... 더 아까움... ㅡ,.ㅡ;; 적어도, 제3의 외계인 종족 "스크린"의 싱글 미션은 준비되어 있어야 하는 거 아닌가... 쩝...) 그래도, 아기자기한 미션들 하나하나 진행하는 맛이 보통이 아니다. 게다가, 미션중간 중간 펼쳐지는 1,2,3차 타이베리움 전쟁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설명해주는 고화질 무비도 즐거운 편이고...  

아무튼, 커맨드앤컨커 씨리즈는 워해머 40K Dawn of war 씨리즈와는 다르게, 유닛들이 대단히 약한 편이라서, 전략이나 유닛콘트롤보다는 물량으로 밀어붙이는게 속 편하다. 처음에는 좀 당황스러울수도 있지만, 테크트리 끝물의 거대 유닛들이 나오기 시작하면, 사실 많은 물량도 필요없다.


※ 확장팩안에 커맨드앤컨커 레드얼럿3의 베타버전을 플레이 해볼수 있는 시리얼 키를 주던데, 조만간... 출시 예정... 참고로, 이번 레드얼럿3 씨리즈는 2차대전의 군국주의 일본을 모티브로 만든 "엠파이어 오브 라이징 선"이라는 새로운 진영이 등장하여, 논란이 되고 있다... 쩝...

※ AMD 애슬론 64 듀얼코어 4850e에 nVidia 지포스 8600GT, 램 4기가 윈도 비스타 SP1 시스템에 그래픽 풀옵션 (1920 x 1200) 은 완전 무리... 옵션 몇개 끄고, 중간쯤으로 그래픽 조정하니, 그럭저럭 쾌적함...

※ "세계정복" 이라는 색다른 스타일의 턴제 게임플레이 모드도 새롭게 추가되어 있는데, 한 3분(?) 해보니, 그다지 끌리지 않아서, 그냥 패스...

※ NOD측에서는 리디머라는 에픽유닛이 신규 추가되었는데, 4발달린 초대형 전투 메크로 어깨 부위에 보병들을 주둔시킬수 있는 포드가 달려있다. 오벨리스크에서 파생된 3단 레이저와 분노 발생기를 장착하였다.

※ 9번째 싱글 캠페인 "킬리언의 배반"은 한번의 저장도 없이 바로 임무완료하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미션이 완료되는 순간, 무조건 다운되어 버림... 쩝... 이런 치명적인 버그가 있는데도, 출시할수 있다니...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4)
pRODUCT dESIGN (529)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9)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454,736
Today : 648 Yesterday : 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