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 아이폰이 출시된 바로 다음날, 동네 KT대리점에 가서 엄마가 쓰실 아이폰 5C를 사왔다. 물건이 없을줄 알고 사전계약만 하려 했는데, 5S골드만 빼고는 모든 칼라, 모든 용량이 다 있어서 사실 좀 놀랬다. 아무튼, 5C 화이트 16기가를 골랐고, 할부원금은 57만원 정도였는데, 24개월 약정임에도 불구하고 57만원은 너무 비싸다는 생각이 든다. 

집에 와서 앱스토어용 엄마 계정 만들고 이것저것 앱도 정리하고 주소록 옮겨놨더니 한 2시간 걸린 것 같다. 세팅하면서 만져보니 완성도만큼은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다. 가벼우면서도 단단한 느낌이 무척이나 야무지다. iOS7도 5C와 그렇게 잘 어울릴수가 없다. 

[장점]

1) 완벽한 디자인 : 5S는 기존 5와 거의 동일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색다른 맛이 있는 5C가 더 나아 보인다. 

2) 가볍게 느껴지는(?) 무게 : 5는 112그람, 5C는 132그람으로 실제로는 20그람정도 늘었지만, 플라스틱이라 그런지 묘하게도 더 가볍게 느껴진다. ㅡ,.ㅡ;;   

3) 얍실해진 충전기 : 진작에 이렇게 할것이지... 

4) 그립감 : 둥글둥글해서 그런지 아무래도 5S보다 그립감은 더 좋다. 

5) 페이스타임 : 이제 음성통화도 지원된다. 애플 패밀리끼리는 네트웤만 연결되면 전세계 어디에 있든 무료통화가 가능하다.

[단점] 

1) 생각보다 비싼 가격 : 비싸도 너무 비싸다. 20만원 정도였으면 아마 대박이 났을꺼다. 

2) 작은 화면 : 4인치는 너무 옹색하다. 키패드도 너무 작아 자꾸 오타가 난다. 이제 최소한 5인치는 넘어서야 한다. 애플도 이미 알고 있을 것 같은데... 내년쯤에는 반드시 커져야 한다.  

3) 쓸데없이 과도한 패키지 : 5C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서 더 과하다는 생각이 든다. 단가도 종이로된 5S보다 더 비싸지 않을까... 종이로 적당히 만들고 만원이라도 싸게 해주는 게 소비자도 좋고 애플도 좋을 것 같다. 



그리고, 아이폰5C 케이스를 프리스비에서 구입하였다. 엄마가 좋아하시는 핑크를 골랐는데, 형광느낌이 많이 들어가 있어 좀 색다르다. 가격은 3만8천원... 역시 애플 정품케이스라 비싸다. 한 2만원정도면 적절한듯 싶지만, 애플이니까 군소리없이 그냥 산다.

애플은 케이스도 대충 만들지 않는다. 칼라와 형태 모두 굉장히 정교하다.

내부는 융같은 천으로 덮여있어 부드럽고 살짝 푹신한 느낌...

아이폰에 결합한 모습... 조금의 여유도 없이 딱 들어맞는다.

그립감은 매우 굿~ 역시 아이폰은 케이스를 씌워 놓아야 안심이 된다.

결론 : 아이폰5C와 정품케이스 모두 초강추... 화면 크기 빼고는 더이상 바랄게 없다.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3.11.27 21: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아이폰 유저이지만 화면좀 더 컸으면 합니다.

[이전글] 2010/07/12 - 소니 하이브리드 카메라 NEX-5 구입기

3년만에 카메라를 바꿨다. NEX5도 나쁘지는 않았는데, 번들 렌즈가 영 맘에 들지않아 1년전부터는 거의 사용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냥 스마트폰 카메라를 썼다. 대신 집사람이 NEX5를 쓰기 시작했다. 몇개월 쓰더니 도저히 안되겠는지 신규 카메라 구입을 호소(?)하였다. 일단, 우리집의 카메라 선택 기준은 4가지, 밝은 렌즈 + 간편한 휴대성 + 광속 AF + Wi-Fi 지원 + 적당한 가격... 그리고 어렵지 않게 소니 RX100마크2를 고르게 되었다.

가격은 80만원 초반대... 현재는 왠만한 하이브리드나 DSLR가격이지만, 5-6개월만 지나면 5-60만원대 정도로 안정화될 것으로 보인다. 

1) F1.8의 짜이즈 렌즈의 위엄... 어두운 곳에서도 어렵지않게 셔터스피드 확보가 가능하고 아웃포커스도 그럴싸하다. 

2) 1인치 2020만화소 BSI 이면조사 Exmor R CMOS 센서의 퍼포먼스도 훌륭한 편이다. 선예도, 디테일, 노이즈 억제력 모두 좋다.

3) 일반 하이브리드 카메라보다도 훨씬 작은 크기로 휴대에 전혀 불편이 없다. 다만, 그립감은 좋지 않다. 속사케이스를 장착하면 좀 나아진다. 101.6 mm x 58.1 mm x 35.9 mm (281g)

4) BIONZ 이미지 프로세서가 하이스피드 AF를 보장한다. 셔터스위치 느낌도 무척 마음에 든다. 재미있는 기능 한가지 발견... 원하는 피사체에 Enter버튼으로 초점을 고정하면 포커스가 그 위치에 뿅~ 고정된다... 뭐 반셔터를 써도 되긴 하지만...

5) 고화질의 122만화소 3인치 LCD에 틸트기능이 추가되었다. 틸트기능은 로우앵글, 하이앵글 촬영이 필요할때 은근히 유용하다.





6) 배터리는 1240mAh로 평범한 편이다. (최대 350장 정도 촬영가능) 카메라가 작으니 배터리도 작은게 당연하겠지만, 좀 아쉬운 부분이다. 한가지 더 불만을 얘기하자면, 배터리 전용 충전기를 따로 제공하지 않는다. 케이블로 카메라와 전원을 연결하여 충전하는 방식인데, 아무래도 귀찮다. 

7) 가장 기대했던 NFC/Wi-Fi 기능은 생각보다 별로다. 연결속도, 파일전송속도 모두 그저 그렇다. 그냥 메모리 빼서 PC에 꽂고 사진 옮기는 게 더 빠르다. 게다가 PC에 Play memories mobile이라는 SW도 깔아야 한다. 귀찮게시리... 스마트폰이랑 연결하면 원격촬영도 가능하고, 이미지 공유도 되는데 아직 해보지는 않았다. 

8) 빌드 퀄리티는 대만족... 열고 닫는 부분의 완성도도 뛰어나지만, 스위치들의 느낌도 고급스럽다. 물론, 알루미늄 바디도 무척이나 단단한 느낌이다. 

9) 정품 속사 케이스 (LCJ-RXC)는 무려 11만원... ㄷㄷㄷ 바느질 마무리나 가죽의 느낌은 조금 실망스러운 수준...

10) 이제는 벽장에 봉인될 운명의 NEX5... 잘가라... 

http://store.sony.co.kr/handler/ViewProduct-Start?productId=80814180 (소니스타일) 

11) 샘플 사진 몇장도 함께 업로드...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아이아이아이
    2013.09.26 19: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 카메라사셨네요. 밝은 렌즈를 달았지만 아웃포커싱을 언급하기엔 센서크기가... nex의 반에 반도 안되는 크기죠.
  2. 제떼
    2014.10.15 22: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nex-6과 비교했을땐 어떠세욤..
    nex-6과 rx100 mk2둘다 갖고 있긴 한데..
    여행갈땐 뭘 가져가야할지 늘 고민입니다.
    • 2014.10.17 22: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가볍고 주머니에도 쏙 들어가는 RX100에 손이 많이 가네요... ㅋ


어제 저녁... 가끔 둘러보던 KMUG 중고장터에서 99년판 오리지날 중고 iMac을 10만원에 판다는 게시글을 보고 바로 예약한후, 오늘 아침 10시에 당장 실어왔다. 덜덜덜~

생각보다 상태는 깨끗했는데, 세월의 때는 어쩔수가 없는듯... 앞쪽 반투명 플라스틱 패널이 좀 누렇게 변색되어 있었고, 무지개 칼라로 꼬아져있는 오리지날 전원코드는 실종되어 있었으며, 마우스 칼라는 보라색으로 본체 + 키보드 색깔과 달랐다. 하지만, 정품 CD와 설명서 까지 그대로 보존되어 있어 나름 만족... 


떨리는 마음으로 주차장에서 들고오는데, 어찌나 무겁던지... 헉헉~

--> PowerPC G3 233 MHz / 512K 캐쉬 메모리 / 32MB 메인메모리 / 4GB HDD / 24X CD-ROM


여기저기 둘러보니, 참 아기자기하게 잘도 맹글어져 있다.


잽싸게 전원코드를 넣어보니... 아앗~ 하드디스크로 부팅이 안되네... 이렇게 저렇게 해봐도 부팅이 안되길래 OS CD를 넣어보니 CD만 바탕화면에 마운트된다. 혹시, 들고오다가 하드가 망가지기라도 한건가... 분명히 원주인이 올려논 사진에는 하드로 부팅된 사진이 있었는뎅...

결국 뜯기 시작했다. ㅡ,.ㅡ;;


1) 일단, 아이맥 하단 케이스 뜯어내다가 간이 손잡이  부러뜨려먹음... ㅡ,.ㅡ;;

--> 케이스 아래쪽에서 메인보드와 ODD, HDD를 들어내면, 모니터만 남는다. 위 쿨러는 CPU용...



2) CD드라이브 아래쪽에 감춰져 있던 3.5인치 웨스턴디지털 하드는 무려 4기가 짜리... 그리고, 인터넷을 뒤져보니 128기가 짜리 하드까지 인식한다고 되어있네... 그렇다면, 이런 날을 위해 고이 간직하고 있었던 퀀텀 파이어볼 60기가 하드를 어디 한번 끼워볼까나... 간신히 하단 케이스 뜯고 하드케이스까지 열었는데, 퀀텀하드 역시 인식 불가... 게다가 공간이 좁아 작업하기도 불편하다...

3) 하드디스크 점퍼문제인듯 하여 이렇게 저렇게 해보다가 어느 순간부터 전원이 안들어옴... 읭?

4) 참고로, 원래 들어있던 4기가 짜리 하드의 점퍼가 요상하게 설정되어있다. 마스터도 슬레이브도 케이블셀렉트도 아닌, 마스터핀하나와 슬레이브핀하나가 연결된 야리꾸리한 설정... 구글서 찾아보니, 웨스턴디지털은 점퍼설정이 원래 없다는 둥... 쩝... 

5) 결국 구형 아이맥에서 제대로 돌아가는 OS 8.5 한번 보겠다는 의지는 여지없이 상실... 짜증만 남은 상태에서 일단 철수하기로 결정... 

6) 아까 손잡이 부러뜨려먹은 플라스틱 하단 케이스를 마지막으로 결합하다가 모서리쪽 핀 2개 여지없이 부러뜨림... ㅡ,.ㅡ;; 

다 정리하고 나니 오후 5시... 엄마야... 하루가 다 지나가 부렀네...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최진우
    2011.08.02 14: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빈티지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10만원의 갑어치는 할거 같네요 :D
  2. 2011.08.02 23: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 모델이 아마 233인가 그렇죠? 300이상 오버클릭하니 다운되서 266까지 했었는데...

    하드도 그냥 점퍼없이 연결하니 되더라구요~ 씨게이트 하드였지 싶은데..

    화이팅입니다~ ^^
  3. omega
    2011.08.03 01: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이맥 50여대 보유 하고 있는데..ㅎㅎ
  4. jina.lim
    2011.08.03 03: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이맥을 어항으로 변신시키는 아이디어도 있네요... ㅋ http://macquarium.jakeharms.com/
  5. 중고사용법
    2012.01.13 11: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래된 소중한 컴퓨터는 그 사람이 잘 쓰던 그 모습을 보고, 그대로 써야하드라구요. 무리하게 부품을 교체한다든가, os를 업그레이드 할려고 하는 순간~~~~~~~ 펑 나가버립니다..... 너무 오랜시간동안 길들여져 있던거죠. 마치 70년 시골에 사시던 노부모님을 서울 강남역에 모셔다놓고 사시라고 하는것처럼요...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 정품 케이스를 사용하면 아이패드를 쉽게 가로로 세울수 있다. 그런데 문제는 세워져 있는 아이패드를 실수로 툭~ 치거나 책상을 발로 잘못 건드리면 쿵~ 소리가 나며 화면쪽으로 넘어지기 쉽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번씩 이럴때마다 간이 철렁~ 내려앉곤 하는데, 귀찮은(?) 몸을 이끌고 잠시 시간을 내서 골판지로 고정 크래들(?)을 만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집안에 굴러다니는 얇은 골판지 박스를 대충 잘라 삼각 단면의 한 변이 약 5-6cm 되는 삼각기둥을 만든다. 고정을 위해 양쪽끝에 스태플러를 박는다.

2) 적당한 기울기의 홈을 대충(?) 칼로 잘라낸다. (홈의 길이는 약 2cm 정도)

3) 아이패드를 끼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호~ 완성... 그러나, 왠지 허접하다는 느낌은 지울수가 없다.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다가, 아이패드 케이스에 골판지 가루 (먼지인가?) 들이 막 묻어버리네...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다듬어 볼까 하다가 급귀찮아져서 오늘은 일단 철수... 이상 1분만에 대충 만드는 아이패드 골판지 크래들 공작 끝... 뿅~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노재민
    2010.10.17 06: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덕분에 아침에 뻐~ㅇ 터졌습니다^^ 웃고 가요.
    (아이패드정발하면 따라할지도 ㅎ)
  2. 김민아
    2010.10.17 18: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하하하하하... 굿이네요.
  3. 2010.10.26 16: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짜 없어보이네요.
  4. ㅎ?
    2010.11.29 00: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싼제품써야 그게 다 간지인줄 아는 윗사람이구만.
  5. 아린느
    2010.12.02 14: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ㅋㅋ
    아이패드 크래들 만들어볼려고 검색해서 들어왔다가 완전 웃고 갑니다.
  6. 2011.02.25 18: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ㅋㅋ
    정말 실용적인 디자인입니다ㅋㅋㅋ

1) 구입장소 및 가격 : 오레곤주 포틀랜드 아래쪽 브릿지포트 애플샵 (참고로, 오레곤주는 소비세가 없음...)에서 16기가 아이패드 2개를 개당 499불에 구입... 애플샵에 오후 1시쯤 들렀는데, (사실, 미국에 있는 오리지날 애플샵 방문은 난생 처음... ㅡ,.ㅡ;;) 손님들로 인산인해, 황당했던 것은 카운터가 따로 없고, 지니어스바 직원들이 1대1로 손님과 상담을 해주고 바로 그자리에서 바코드스캐너가 달린 아이폰으로 카드결제까지 마무리하고 PDF 영수증을 이메일로 보내준다는 사실, 게다가 구입을 하려는 사람은 인터넷으로 사전에 방문예약을 해야 기다리지 않고 서비스를 받을수 있음. (시간대별 대기자 명단을 보여주는 거대한 모니터도 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애플 로고가 찍힌 비닐봉다리 큰거에 2개를 넣어줄까, 아니면, 작은 비닐 봉다리에 2개를 따로 넣어줄까 물어보길래, 봉다리 욕심에 2개 각각 넣어달라고 함...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2010년 8월 6일 현재 아이패드, 아이폰4 물량 : 뉴욕이나 샌프란시스코등의 대도시에는 얼마전까지만 해도 여전히 아이패드 물량부족으로 1인당 1대밖에 살수 없었던것 같은데 오레곤은 시골이라 2대까지 가능... 아이폰4도 사가는 사람이 많은걸로 봐서 물량 충분해 보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바로 뜯어서 켜보니, 왠걸... PC에 연결부터 먼저 하라네... 이거 바로 켜져야 하는거 아닌가... 왜그런거지... 아이튠즈에 연결하고, 머 어쩌고 저쩌고 좀 하니, 바탕화면 겨우 등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앱스토어 들어가서 아이패드전용 페이스북부터 검색해보았으나, 이럴수가... 페이스북 아이패드앱은 아직 존재하지 않음... 곧 만들어줄거라 생각되지만, 왜 아직 없는지 잘 이해는 되지 않음. 대신 "플립보드"같은것으로 보고는 있는데... 결국, 아이폰용 페이스북 설치... ㅡ,.ㅡ;; 참... 포스퀘어 아이패드앱도 아직 없음... (트위터 관련 앱은 무척 많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아이패드로 "위룰", "갓핑거"등을 해보니 큰 화면도 좋고, 속도도 빠른데다가 조작도 상쾌해서 더 열심히 하게 됨. 현재 위룰 34레벨, 갓핑거 13레벨... "위팜"도 새로 시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한글입력이 정식으로 지원이 안되서 은근히 불편... 앱스토어에 한글키보드앱이 있다고는 하는데, 바로 입력 가능한게 아니라 Copy & Paste 방식이라 귀찮아서(?) 일단 패스... 듣자하니, 탈옥한후, 한글 키패드를 입력장치로 끼워넣는(?) 방법도 있다고 함. 참고로, http://www.daum.net/ 에서는 검색창 바로 옆에 한글키보드를 제공해주고 있음... 이런게 바로 작지만 큰 배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오레곤 애플샵에서는 너무 사람도 많고, 정신이 없어 집에 와보니, 어이쿠, 케이스를 안사왔네... 베스트바이 (샌디에고) 가서 이거저거 고르다가, 결국 애플정품 케이스 {39불 + 세금} 주고 사옴... 진작 오레곤에서 샀으면, 세금 조금 아꼈을것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구입한지) 7년된 동생의 델컴퓨터 (거의 사망직전)와 연결된 아이패드... 동생은 이 느려터진 컴퓨터에서 더이상 이메일 확인을 안해도 된다며, 완전 흥분 상태... 직장이메일과 개인이메일 세팅을 끝내니, 바로 쾌적한 이메일 사용환경 구축완료... 동생은 바로 아이패드 이메일로 직장 동료들에게 자랑질... 하지만, 사진도 넣고, 이것저것 백업도 하고 OS도 업데이트 하려면 컴퓨터와의 연결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고, 바로 델 699불짜리 스튜디오 15 노트북 주문넣었음... 읭...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 생각보다 배터리가 빨리 닳아서 좀 당황... 별로 한것도 없는것 같은데, 어느덧 배터리 레벨은 50% 언더로...

11) iBooks에 PDF 파일 넣기 : 이메일에 첨부파일로 붙어있는 pdf를 열었을때, 우측 상단에 "Open In iBooks"라는 버튼이 생기고, 이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iBooks 서재에 당당하게 등장함... 아이튠즈에  PDF 파일을 드래그앤드롭하고 아이패드랑 싱크해도 당근 iBooks에 들어감.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 아이패드용 킨들앱을 설치하니, 자동으로 "뉴 옥스포드 아메리칸 딕셔너리"가 설치됨... 야호... 엄청 좋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 2010년 8월 6일 - 3형제 전격 상봉 완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 1주일 사용기 끝~~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0.08.29 18: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기있는 노트북은 맥북인가보군요 ㅇㅅㅇ;;아이패드는 태블릿겸 컴퓨터모니터도 되는건가요 아이패드를 태블릿으로도 쓰고 모니터와 등 기타 어플리케이션도 있던것 같던데 아이패드가 주로 뭐할때쓰이는건가요....?
  2. 2010.08.29 19: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왓, 이런 간지가 ㅠ.ㅜ;
    정말 국내에서 정식 판매되면 구입할 1순위!!
  3. 2010.08.29 20: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우.. 갖고 싶다... 정말.. 미국에 살면 이런 점들은 편하겠어요... 저도 아이패드 국내 정시 출시 될때까지 기다리다 바로 질러야할 듯...
    • 2010.08.30 00: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진짜 저도 이런거 공감하네요 미국에 있으면 저렇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편하다니 ㅠㅠㅠㅠ
  4. min
    2010.08.31 11: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페북어플필요없다고생각합니다. 풀브라우징이되니까요,
    그냥 북마크를 바탕에넣고쓰면되는거죠 ㅎㅎ
  5. 2010.09.02 14: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처음엔 몰랐지만 아이패드는 보면 볼수록 탐나는 제품입니다. 부럽네요.
  6. 대박
    2010.09.14 19: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7년전 동생이 사망했다는 줄 알고 20초간 계속 같은 곳을 읽음.. ㅎㄷㄷㄷㄷ

아버지가 일본 온천관광 가셨다가, 카메라를 온천물에 퐁당하시는 바람에, 갑자기 아버지 디카를 새롭게 알아보게 되었다. 후보들은 많이 있었는데, 나온지 2년이 넘었는데도 여전히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파나소닉 LX3로 결정...

※ 아버지가 쓰시던 소니 사이버샷 DSC-M1 (2005년에 구입)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buyking.com/news/2005/02/news200502151907228

http://dica.dcinside.com/review.php?pid=2672

일단, 다나와 최저값은 52만원 정도... 최저가로 바로 구입하려다가, 7월이면 소멸되는 포인트 소진을 위해,  이x웰 임직원몰에서 61만원 (4기가 메모리 포함)에 구입... ㅡ,.ㅡ;; 그런데, 황당한 것은 재고가 없어 한달이나 기다렸다는 것. 5월중순에 주문했는데, 배송은 6월 23일에 되었다. 그래도 거의 공짜로 얻은 것이니 패스...

이제 케이스를 사야되는데, 라이카 D-LUX4 정품 가죽 케이스를 사려고 보니, 18만원이라는 후덜덜한 가격에 일단 포기... 좀 저렴한 파나소닉 일반 케이스 (4만8천원)를 사려니 너무 평범해보이고... 결국 8만9천원짜리 파나소닉 정품 속사 케이스 DMW-CLX3로 주문완료... 지마켓에서 주문후 하루만에 총알배송... 그러나, 박스를 열어보니, 안에 들어있는 건 일반 가죽케이스...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전화해서 난리쳤더니, 제대로 된 케이스가 이틀만에 도착하였다. 야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중국산 8900원짜리 짝퉁 배터리를 카메라에 끼워보니, 스위치를 밀어도 스프링힘으로 튀어나오지 않아 잘 빠지지가 않았다. ㅡ,.ㅡ;; 톡톡~ 손으로 쳐서 겨우 빼내긴 했는데, 정말 비상시가 아니면 사용하면 안될듯...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4)
pRODUCT dESIGN (531)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7)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478,322
Today : 227 Yesterday : 7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