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 아이폰이 출시된 바로 다음날, 동네 KT대리점에 가서 엄마가 쓰실 아이폰 5C를 사왔다. 물건이 없을줄 알고 사전계약만 하려 했는데, 5S골드만 빼고는 모든 칼라, 모든 용량이 다 있어서 사실 좀 놀랬다. 아무튼, 5C 화이트 16기가를 골랐고, 할부원금은 57만원 정도였는데, 24개월 약정임에도 불구하고 57만원은 너무 비싸다는 생각이 든다. 

집에 와서 앱스토어용 엄마 계정 만들고 이것저것 앱도 정리하고 주소록 옮겨놨더니 한 2시간 걸린 것 같다. 세팅하면서 만져보니 완성도만큼은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다. 가벼우면서도 단단한 느낌이 무척이나 야무지다. iOS7도 5C와 그렇게 잘 어울릴수가 없다. 

[장점]

1) 완벽한 디자인 : 5S는 기존 5와 거의 동일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색다른 맛이 있는 5C가 더 나아 보인다. 

2) 가볍게 느껴지는(?) 무게 : 5는 112그람, 5C는 132그람으로 실제로는 20그람정도 늘었지만, 플라스틱이라 그런지 묘하게도 더 가볍게 느껴진다. ㅡ,.ㅡ;;   

3) 얍실해진 충전기 : 진작에 이렇게 할것이지... 

4) 그립감 : 둥글둥글해서 그런지 아무래도 5S보다 그립감은 더 좋다. 

5) 페이스타임 : 이제 음성통화도 지원된다. 애플 패밀리끼리는 네트웤만 연결되면 전세계 어디에 있든 무료통화가 가능하다.

[단점] 

1) 생각보다 비싼 가격 : 비싸도 너무 비싸다. 20만원 정도였으면 아마 대박이 났을꺼다. 

2) 작은 화면 : 4인치는 너무 옹색하다. 키패드도 너무 작아 자꾸 오타가 난다. 이제 최소한 5인치는 넘어서야 한다. 애플도 이미 알고 있을 것 같은데... 내년쯤에는 반드시 커져야 한다.  

3) 쓸데없이 과도한 패키지 : 5C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서 더 과하다는 생각이 든다. 단가도 종이로된 5S보다 더 비싸지 않을까... 종이로 적당히 만들고 만원이라도 싸게 해주는 게 소비자도 좋고 애플도 좋을 것 같다. 



그리고, 아이폰5C 케이스를 프리스비에서 구입하였다. 엄마가 좋아하시는 핑크를 골랐는데, 형광느낌이 많이 들어가 있어 좀 색다르다. 가격은 3만8천원... 역시 애플 정품케이스라 비싸다. 한 2만원정도면 적절한듯 싶지만, 애플이니까 군소리없이 그냥 산다.

애플은 케이스도 대충 만들지 않는다. 칼라와 형태 모두 굉장히 정교하다.

내부는 융같은 천으로 덮여있어 부드럽고 살짝 푹신한 느낌...

아이폰에 결합한 모습... 조금의 여유도 없이 딱 들어맞는다.

그립감은 매우 굿~ 역시 아이폰은 케이스를 씌워 놓아야 안심이 된다.

결론 : 아이폰5C와 정품케이스 모두 초강추... 화면 크기 빼고는 더이상 바랄게 없다.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3.11.27 21: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아이폰 유저이지만 화면좀 더 컸으면 합니다.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7)
pRODUCT dESIGN (533)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sHOPPING cART (6)
fAIRS and eXHIBITS (38)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560,531
Today : 613 Yesterday : 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