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반... 겉으로만 번지르르한 대기업 월급쟁이의 본질을 정확히 알고 있다... ㅡ,.ㅡ;;

1) 머니투데이 인터뷰 (2011-11-07) -->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1110416553915832&outlink=1

- "취업공부, 고시공부에 목매는 건 두렵기 때문이에요. 경쟁에서 밀리면 끝이다, 안전망이라도 찾자는 거죠. 양극화에서 밀리지 않기 위한 발버둥일 뿐입니다. 공부해서 취업한들 대기업 부속품밖에 더 됩니까. 얄팍한 인생밖에 더 됩니까. 이제 공부는 구원이 아니라, 기득권층 뒷다리만 잡고 편하게 살자는 수단에 불과합니다."

- 공부해도 소용없는 이유에 대한 그의 설명은 이랬다. "가진 사람들이 부를 세습하는 장치들이 너무 단단해요. 가진 사람들이 자식들을 위해 너무나 튼튼한 안전장치를 만들어놓고 있어요. 그래서 공부 잘한다고, 명문대 나온다고 중산층으로, 그 이상으로 올라가긴 쉽지 않아요. 대학 잘 가는 건 경쟁력 요소의 하나일 따름이지, 그렇게 큰 경쟁력은 아니라는 거죠."

- 손주은은 "깽판도 칠 수 있는 젊은이들이게 미래가 있지 않겠냐"고 반문했다. "대학 잘 간 애들이 보이는 행태가 세상을 변화시키거나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내려는 게 아니거든요. 오히려 깽판도 좀 칠 수 있는 애들한테 미래가 있지 않을까요. 정말 성공하고 싶다면 차라리 기득권의 안전장치가 없는 곳, 그들이 거들떠보지도 않고, 넘 볼 수도 없는 다른 길로 팍 치고 들어가라는 거지요. 어차피 그들의 안전장치는 쉽게 풀리지 않거든요. 다른 길에서 승부하라는 거지요.

- "남들이 안 해본 극한의 경험을 해서 그런지, 청년들에 대한 그의 당부는 철학적이었다. '무엇을 하고 살지'가 아니라 '어떻게 살지' 천착하는 것, '얄팍한 중독'이 아니라 '영혼의 울림에 몰입하는 것', 그래서 '농구공이 골대에 빨려 들어가듯 자신을 어딘가에 갖다 꽂는 것'이었다.

- 어떻게 답을 찾아야 할까. "그간의 삶에 대한 반성적 성찰입니다. 난 이렇게 살았다, 저렇게 살았다, 잘했다, 성공했다, 노력을 덜했다, 이런 차원의 반성이 아니라, 어떻게 사는 것이 바람직한 삶인지, '가치'의 문제가 들어있어야 한다는 거죠. 내가 이렇게 살고 있는 것이 빨리 안전망이나 찾자는 건 아닌지, 무엇이 선이고 악인지, 내가 지금 집중하고 있는 게 몰입인지 중독일 뿐인지, 치열하게 고민한다면 바로 거기서 답이 나올 거라 생각해요. 청춘이기 때문에 더 자기인생의 본질에 충실해야 한다는 것이죠."

- 자기인생의 본질에 충실한다는 것, 참 쉽지 않은 일이다. "쉽지 않죠. 하지만 8800만원을 벌어도 눈치 봐야 하고 속으로 절망할 수 있어요. 반대로 88만원 밖에 못 벌어도 내게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있다면 당당할 수 있어요. 물론 당장은 큰 결과를 못 만들 수 있죠. 하지만 자기내부에 양심과 영혼의 울림을 가지고 있다면, 그 울림에 귀 기울이고 몰입한다면, 그래서 모든 걸 던진다면, 상상 이상의 큰 결과가 나올 수 있는 거지요."



2) 중앙일보 시골의사 박경철 인터뷰 (2009-04-22) --> http://article.joinsmsn.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3579616

- 지금 특목고, SKY대 졸업하면 별 볼일 있나요? 이 아이들이 애를 낳으면 교육에 투자하지 않아요. 스스로 생각해도 별 볼일 없거든요. 미래사회는 오히려 개인의 창의성, 변화감지력, 부모 재산 이런 것이 변수가 되겠죠. 그럼 대학은 중요도가 떨어지죠. 그 때문에 현재 메가스터디 사업도 10년 내에 약화될 것이라고 생각해요. 평생교육, 실버교육과 같은 새로운 분야로 나가지 못하면 무너지겠죠.

- 동창회를 가면 성공한 친구들의 공통점이 있죠. 첫째 부류는 야간자습하는 것이 행복했던 아이들이죠. 둘째 부류는 야간자습이 지겨워 미친 아이들이고요. 그래서 자신도 모르게 에너지가 넘쳐 학교 담을 넘죠. 그러면 꼭 따라 넘어가는 녀석이 있어요. 그때 먼저 넘어간 녀석이 ‘야, 이왕 나왔으니 중국집에 가자’ 그러고는 짬뽕 국물과 배갈을 시켜 먹고는 ‘에라 내일 쥐어터지더라도 집에 가자’고 해 버리죠. 그런데 그런 녀석들은 다 성공했더군요. 따라 넘어간 애들과 따라 마신 애들이 성공하지 못했고요. 중요한 것은 에너지예요. 부드럽고 조화로운 에너지든 다이내믹한 에너지든 에너지가 커야 성공하죠.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1.11.10 22: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http://mtn.moneytoday.co.kr/popup/mtn_popup_vod.html?nKey=1009&nProgramID=38

1) 남의 집에서 불이 넘어오나 안넘어오나 걱정하는 사이, 우리집 아궁이에서 이미 불이 나고 있다.
2) 현재 다른나라 위기상황의 실체 : 펀드런이 아니라 은행에서 돈을 인출하는 뱅크런 --> 그러나, 우리는 아직도 펀드런만 걱정하고 있다.
3) 제2금융권의 위기론 대두 : 2008년말, 2009년초
4) 신용경색을 해결하는 냉철한 방법 : 한국은행에서 돈을 찍어 은행에 공급해라...
5) 1997년의 위기에 비하면, 지금의 위기는 새발의 피다. 너무 두려움을 가질 필요는 없다.
6) 두렵고 공포스러울때에는 과거의 일기장을 펴라. --> 과거의 위기대처방법을 돌아봐라.
7) 금융시장은 절대 윤리적이거나, 공정하지 않다. --> 돈에는 피가 흐르지 않는다.
8) 공적자금투입을 반대하는 헤지펀드의 조지 소로스와, 찬성하는 워렌 버펫의 어쩔수 없는 시각 차이가 존재한다. 워렌 버펫이 착한사람이고 조지 소로스가 나쁜놈이 아니다.
9) 1929년 미국 대공황을 통한 현재 사태 리뷰 --> 생산성향상이 미국 자본주의를 죽인 원인임. 수요는 없는 상태에서 재고만 잔뜩 늘어남.
10) 1960년대의 변화 --> 미국인구의 절반이상이 중산층으로 늘어나고, 콘테이너의 발달, 인간수명 15년정도 증가 --> 이때부터 새로운 주식투자가 시작됨.
11) 서민은 생존하는데 필요한 돈이 모자라는 사람들, 중산층은 번돈으로 먹고 사는데, 돈을 지출해도, 10원이라도 돈이 남는 사람들, 부자는 일을 하지 않아도 돈이 남아 도는 사람들이다.
12) 바지사장 CEO의 탄생 이유 : 단기 기업실적증대를 위해 한계사업을 정리하고, 인력구조조정을 위한 대리인일뿐... 포드, 록펠러가등의 대주주 가문은 이사회를 꾸려 뒤로 물러남.
13) 현재 중국이 1930년대 미국 대공황의 상태와 비슷함. --> 생산시설과 재고조절의 실패
14) 현재 한국은 1970, 80년대 미국 상황과 비슷함. 새롭게 투자할 생각하지 말고, 자산가치 방어하는데 집중할것. MMF 정도까지는 안전하다. 빚이 있다면, 당장 갚을것... 집도 사지 말고, 주식도 사지 말것...
15) 피터 린치의 말 : 세계 주식시장에 14번째 대폭락이 있었다. 앞으로 폭락장세가 와도, 15번째에 불과하다. --> 언젠가는 반드시 회복된다는 희망적인 위로...
16) 비바람 치고 폭풍치는데, 내일 갈 소풍을 위해 김밥을 미리 만들 필요는 없다.
17) 지금은 묵묵히 기다리고, 2-3년후, 살아남은후, 나중에 좋은 시절이 왔을때, 웃으며 다시 만나자.

[이전글] 2008/09/17 - [iDLE tALK] - 시골의사의 부자되는 법 (2007년 CBS 특강)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시골의사 박경철원장이 2007년에 CBS 에서 강의했었던 내용...
1) 주식이든, 부동산이든, 금이든 10년이 지나고, 20년이 지나면, 수익률은 비슷해진다.
2) 절대 현금을 그냥 들고 있지 말고, 당장 쓸 돈이 아니면, 부가가치가 생기는 자산에 투자해라. (주식, 부동산, 원자재등...) --> 수억씩 하는 아파트 대출받아 사고, 은행에 이자 내는 것은 피하라. (박원장은 1억3천짜리 집에서 살고 있음. 안동의 67평 아파트... ㅡ,.ㅡ;;)
3) 노후자금으로 10억을 모은다고 가정하고, 한달에 100만원씩 저축하면, 무려 77년이 걸림...
4) 목표를 연10% 정도 수익률로 잡고, 지속적으로 투자함. 단, 절대로 수익률이 마이너스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함.
5) 끝까지 버텨라. 지금 주식이 떨어진다고, 부동산이 떨어진다고, 바로 팔아치우면, 손해만 누적됨.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31)
pRODUCT dESIGN (535)
tELECOMMUNICATION (145)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6)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693,742
Today : 95 Yesterday : 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