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네킹으로 만들어낸 기괴한 넛크래커... 허벅지에 호두를 놓고 발목을 아래로 당기면 쉽게 호두를 깨멀을 수 있다... 총 18개의 마네킹중 하나는 힐러리 클린턴이라고... ㅡ,.ㅡ;;



작가의 설명 : In the Dallas Contemporary’s largest gallery space, Nutcrackers consists of 18 life-size interactive sculptures of women surrounding a pedestal holding one ton of Texas pecans. Each prefabricated female mannequin is mounted on her side in an odalisque position and has been retooled to function as a nutcracker. Visitors interact with each sculpture by placing a pecan in the mannequin’s inner thigh, then pushing down the upper leg to crack open the nut so they may eat it in the gallery. Inspired by nutcrackers depicting female figures - and in particular one found on the internet of Hillary Clinton - these interactive sculptures embody the two polar stereotypes of female power: the idealized, sexualized nude female form; and the too-powerful, nut-busting überwoman. The work also serves as a prompt to action, encouraging the viewer to transgress the traditional viewer-artwork boundary and complete the work by participating in it.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2.07.21 04: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짜 기괴하다 ㅋㅋㅋ
  2. 221
    2013.10.24 09: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가슴이 너무 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벤트 호라이즌과 레지던트 이블, 에일리언 씨리즈의 느낌이 적절히 가미된 SF 호러물... 몇가지 설정상 약점이 있긴 하나, 충분히 파괴적이고 박진감 넘치는 영화다. 흥행에는 비록, 참패했지만 (전세계적으로...), SF 팬이라면, 그로테스크한 우주선 분위기라든지, 긴장감넘치는 괴물들과의 사투, 적당한 반전등... 나름 만족스러운 부분이 많은 아까비 영화... ★★★★☆

1) 이 영화의 백미... 정체불명(?)의 외계 돌연변이 등장... 생김새는 사람과 비슷하고, 피부도 희멀건하니... 좀 약해보이는데, 엄청난 스피드에 탁월한 맷집까지 겸비하고 있다... 사람이건, 자기네 종족이건, 그냥 다 잡아먹어 버린다.  ㅡ,.ㅡ;; 어떻게 생겨났는지, 어디서 왔는지, 제대로된 설명이 없어 좀 당황스러운 존재들... (진화촉진제를 잘못 맞은 우주선 탑승객일수도 있겠다는 여주인공의 한마디 추측이 전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마지막 2가지 반전도 꽤나 신선한편인데... 거대한 우주선 내부에서 서로 잡아먹고 도망가고... 그 무시무시한 생난리를 쳐댔더니만, 사실은... ㅡ,.ㅡ;;

3) 영화가 끝나고 등장하는 엔딩크레딧 화면도 좀 독특한다. 으스스한 음악과 함께 영화의 배경이 되었던 우주선 엘리시움의 이곳저곳을 카메라로 훑어 내리는데, 이게 또 은근히 기괴하다...
 
※ 팬도럼 현상 : 고립된 우주선 내부에서 장기간 생활할 때 나타나는 공황상태... 실제 우주 공간속에서 오랜 시간을 생활했었던 러시아 우주인들 사이에서 이런 현상이 일어났다고 함... 증상은 환각, 스트레스, 신경질적 반응, 단기 기억상실증등...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00년도에 3권 완간된 후루야 미노루(1972년생) 특유의 저질(?) 변태 개그만화... 하나같이 기괴하고 그로테스크한 변태 등장인물들은 뒤틀어진 성적욕구를 분출못해 안달이고...

이나중 탁구부를 나름 즐겁게 보긴 했지만, "그린힐"의 처절한 낙오(?) 젊은이들의 변태적 성장기와 저질개그는 사실 좀 보기 괴로웠다. 오토바이 클럽 이야기라고 해서, 오토바이와 연관된 좀 더 신나는(?) 얘기를 기대했었던 내가 바보... 결국, 세키구치가 그린힐 클럽에 가입하게된 결정적 계기가 된 오토바이 미녀 미도리도 단역에 불과... ★★★☆☆

--> 세키구치가 짝사랑하는 미도리...

3권 p187 : 내게 부족한 건 그 어떤 일에도 꺾이지 않는 강인한 마음...

3권 p206 : 인류 최대이자, 최고의 적 "귀찮다"와 싸워서 이겨...

※ 알라딘 중고샵에서 3권 2000원에 구입...

※ 진정한 개그만화의 명작 --> http://monsterdesign.tistory.com/876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분히 재미있는 만화 단편집이다. 다만, 단편의 수준이 좀 들쭉날쭉하여, 만화책 전체의 재미를 반감시켰다. 모두 10 가지의 단편중 순위를 꼽으라면...

1번 : 역시 타이틀 답게 "로또 블루스"가 특히 훌륭하다... 거침없는 표현력과 신선한 구성이 로또를 둘러싼 노숙자와 목사, 목사 와이프, 교회 장로들간의 추악한 사기 사건속으로 빨려들게 만든다.

2번 : 5-6년전 인터넷에서 인기를 끌었던 "루돌프"... 거침없이 폭력을 휘두르는 산타클로스의 너무도 유쾌(?)한 반전이 특히 눈에 띈다... 루돌프 황금코의 비극적인 진실도 밝혀진다.


3번 : 식용인간에 대한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져 있는 "Food" 식용인간 도살장을 배경으로, 암울하고, 그로테스크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쉽게 찾아보기 힘든 진정한 하드코어물...

4번 : "요구르트 도시의 사랑" 또한, 아이디어의 신선함은 무척 돋보이나, 구성이나 이야기 전개는 그다지 매끄럽지 못하다... 좀 더 에로틱하게 전개되어 나갔더라면 좋았을 뻔 했음.

나머지는 별로 기억에 남지 않는다... ㅡ,.ㅡ;;
알라딘 중고샵에서 상태A급 물건 4000원에 구입... (정가는 9500원)

★★★☆☆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Favicon of http://www.kimtaechan.com BlogIcon T
    2008.06.23 09: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분이 혹시 그 아기공룡 둘리에 대한 슬픈 오마쥬 - 를 그리신 분 아닌가요?
  2. 아기공룡
    2008.06.23 10: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분은 최규석 작가이지요...
  3. 몰라
    2008.08.27 02: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돈주고 사기는 아깝다는...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30)
pRODUCT dESIGN (534)
tELECOMMUNICATION (145)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6)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658,410
Today : 29 Yesterday : 1,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