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아이폰케이스는 셀수 없을만큼 많다. 하지만, 맘에 드는 케이스 찾기는 그리 쉽지 않은게 현실... 실리콘이나 러버 재질 케이스는 조금 쓰다보면 늘어나버리기 일쑤고, 플라스틱재질은 아이폰에 딱 맞게 정교하게 제작되지 않아 폰이 흔들거리거나 마무리가 신통치 않은 경우도 많다.

하지만, 탱그램에서 판매하는 아이폰4케이스는 확실히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일단, 플라스틱 사출케이스의 마무리가 꽤 깔끔한 편이다. 게다가, 아이폰4에 끼우면 "딸깍"소리와 함께 정말 경쾌하게 한몸처럼 결합된다. 탱그램 케이스와 아이폰이 완벽하게 밀착된다는 얘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신용카드 수납기능 : 케이스뒷면에 신용카드 3장까지 끼워둘 수 있다. 처음엔 반신반의 했던게 사실이다. 이거 들고다니다 혹시 카드 빠져버리는 거 아녀? 그런데 구조상 그렇게 쉽게 빠지지도 않거니와 케이스와 신용카드가 딱 밀착하여 카드가 조금도 덜거럭거리지 않는다. 그리고, 머니클립에 신용카드 한두장이랑 만원짜리 몇장만 갖고 다닌다면 아예 지갑도 필요없겠더라... 꼭 신용카드가 아니어도 회사출입카드나 통신사 멤버쉽카드등을 넣고다니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머니클립기능 : 머니클립은 굉장히 묵직하다. 그렇지않아도 아이폰 무거운데... ㅡ,.ㅡ;; 근데, 이 머니클립 은근히 유용하다. 케이스와 마찬가지로 머니클립도 케이스에 완벽하게 밀착되어 조금의 유격도 없거니와 돈도 잘 빠지지 않는다. 게다가 뽀대도 나고... 굳이 현금을 클립에 끼우고 다니지 않아도 바지 주머니등에 걸치고 다니기에도 딱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거울기능 : 좋은 기능이긴한데, 거울 볼 일이 거의 없어 일단 패스... ㅡ,.ㅡ;; 하지만, 여자분들이라면 꽤 유용한 악세사리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5) 그래도, 굳이 아쉬운 점을 찾자면... 머니클립에 거울옵션까지 선택하면 약4만원이 넘어, 조금 비싼편이다. 그리고, 포장이 조금 과하지 않나 싶다.  

★ 결론 : 칼라, 마무리등의 품질이 특히 훌륭하고, 카드수납, 머니클립등의 기존 케이스와의 확실한 차별화도 매우 만족스럽다. 후회없는 선택이다.

★구입하기 : http://tangramshop.co.kr/front/php/product.php?product_no=12&main_cate_no=4&display_group=1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1.03.02 00: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실용성이 굉장하네요
  2. 2011.03.02 04: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가격이 비싼게 좀 흠이네여ㅜㅜ
  3. 2011.03.02 14: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케이스만 별도로 29,800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코엑스 에이샵에서 판매중입니다.
  4. ggooon
    2011.03.03 03: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 제품은 꼭 아이폰용만 있어서 아쉽네요.

    다른 폰들에도 나오면 좋겠지만.. 아무래도 동일기종 판매량이

    가장 큰 아이폰만 나올 가능성이 높겠죠.. ㅠ
  5. 모치
    2011.03.08 22: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단점이라면 핸드폰이랑 카드랑 같이 붙어 있으면

    가끔 카드 칩이 맛이 간다는거네요.

    편의성을 따지면 좋은 제품이네요. ^^
  6. 2011.03.21 23: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꼭 사고싶은 아이템인데 가격이 좀 착하지 않습니다ㅠㅠ www.mooas.com에서 머니클립과 거울은 더 싸게 파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artlebedev.com/everything/reflectius/

단 한개의 레이저빔과 (모터달린) 60개의 회전거울을 사용하여 디자인된 놀라운 디지털 시계 컨셉... 위 Art. Lebedev Studio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상세한 제작과정과 스케치 및 데모를 볼 수 있다.

※ 디자이너 + 개발자 : Artemy Lebedev (artistic director), Timur Burbayev (art director), Anatol Latotin (designer), Alexei Sharshakov + Hyuh Jin Lee (industrial designers), Alexander Pozdeyev (modeler), Maxim Pavlukhin (engineer), Dmitry Bezverkhy (flash technologist), Anton Veryovkin (visualizator)


아래 첨부된 zip파일은 데모 swf 파일... 압축풀고 브라우저로 Drag & Drop 해서 보면 된다.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Rainbow
    2010.04.24 00: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왜 이리 멍청한 디자인을 만들어 내는지 알 수가 없네요
    방식의 새로움보다는 보다 깊은 사고가 있었으면 하네요~
    • 하하
      2010.04.28 20: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Rainbow님은 지금까지 얼마나 대단하고 똑똑한 디자인을 봐오셨는지는 모르겠지만..
      완벽하게 논리적이고 깊이있는 사유만이 대단한 디자인을 만든다고 생각하시나요?
      시도와 실패, 경험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시는 멍청한 사고를 하고계시는듯 하네요..
      단 한마디로 수많은 디자이너와 개발자들을 욕되게하시네요~
    • italianfood
      2010.05.01 06: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건 실패도아니고 대단한작품인데. 2틀철야후 집에와서 습관처럼인터넷하는데.... 엄청피곤한중에도 한눈에시선을잡아끄는 대단한작품이구만. 글쓴사람 욕글이라도 주목받고싶은사람인듯.
  2. 이정현
    2010.04.25 18: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실용적이고 아니고를 떠나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는건
    그 자체로 의미있는게 아닐까 합니다.
    새로움을 향한 탐구는 미래의 많은 가능성을 남기는 법입니다.
  3. 2010.04.25 23: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디자인은 디자인의 과정이나 결과물 뿐만아니라 그 자체로서 또 다른 디자인을 촉발 시킬 수 있는 모티브로서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4. Kim
    2010.04.29 04: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먼가 새로운 발상은 그 자체만으로도 그 가치가 있는법

    여태껏 보아왔던것 과 다른 발상이라고 평가 절하하는것은 무지 그자체....

    현재 생활에 접해있는것들중 과거에는 천대시 받았던것들 많이 있었다는걸 잊지 말아야 할것입니다.
  5. koh
    2010.04.30 13: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누군가 비웃지 않았다면 좋은 아이디어가 아닐수 있다'
    제가 한말이 아니고 테드터너 라는 분이 하신 말씀 ^^
  6. italianfood
    2010.05.01 06: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멋지네여.....
    시는 어디에표시되는지 잘 모르겠지만..... 정말 엄청난 아이디어네여~ㅎㅎ
    정면에 분과 초가 표시될거라면.... 시와 분이 표시되는것이 더 낫지않나... 라는생각은 드네여 ㅎㅎ
  7. Rainbow
    2010.05.03 18: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 디자인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덧글다시는 분도 좋고 싫음이 있으신 것처럼 제 생각에 이 디자인의 약점이 보였기 때문이지요. 제가 똑똑한척하기 위해 다른 사람의 디자인을 폄하하거나 그러지는 않습니다. 이 디자인을 바라보는 제 관점은 보통의 SF영화를 접할때처럼 신기하고 기발한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란 뜻이며 그런 SF영화 중에서도 스페이스오디세이 같은 깊은 사고기반의 디자인을 좋아하며, 쿨한 디자인보다 따뜻한 디자인을 좋아하는 이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점을 하나 찍어 보여주어도 이런 사람에게는 이런 경험과 연결되어지고 저런 사람은 저런 경험과 연결되어지는 다양성에 생기기 마련입니다. 그런 관점으로 너그러이 바라보시면 좋을 것 같네요~
    • Rainbow
      2010.05.03 20: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리고 멍청한 사고, 무지라는 말로 인신공격적인 얘기하신분들! 멍청하고 무지한 사고에서 나오는 말들이 어떤 건지 잘 생각해보시고 얘기를 하시길 바랍니다. 제가 과격한 단어로 얘기했던 것은 인정하지만 이건 분명히 평가라는 사실임을 알아두셔야 겠네요. 두분이 얘기한 저에 대한 멍청하고 무지하다는 말은 어떤 기준에서 나오는 건지요?
  8. 비좀오지마!
    2010.05.18 15: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레인보우님의 얘기에 일부분 동감하는 바입니다. 저 시계는 분명 재밌고 신선한 아이디어입니다. 하지만 저 시계를 통해서 일상에 돌아올 수 있는 피드백의 영향력은 그다지 크다고 보지 않습니다. 많은 분들이 말씀하신 것처럼 새로운 아이디어는 또다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가장 큰 힘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저 "새롭기만한" 아이디어로 변화를 꿈꾸기에는 조금 부족합니다.
    새롭기 때문에 그 자체에 가치가 있다기 보다는 새로운 아이디어로 인해서 우리의 일상이나 환경에 변화를 줄 수 있는 영향력을 발휘할때 그 아이디어가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생각합니다.
    고로 제가 봣을 때 저 시계는 새롭기는 하지만 시간을 시각화하여 보여주는 방식 자체는 결국 시계라는 일반적인 정보방식의 큰 틀안에서 벗어나지는 않은 것 같네요.
    그래서 레이져반사라는 기능의 의미자체가 그다지 와닿지는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mb.softbank.jp/mb/product/3G/934sh/
 --> 플래쉬 비디오를 볼 수 있다.

1) 2009년 6월 소프트뱅크에 출시예정인 샤프 미루모 934SH 휴대폰... 가장 큰 특징은, 외부에 메모리액정이라 불리는 3인치 흑백 디스플레이가 장착되어져 있다는 것. (E-ink와 동일하게 전력을 차단해도 정보를 계속 출력해주는 저전력 흑백 액정 디스플레이... 해상도는 240x456픽셀) 서브 디스플레이라고 불리우기도 민망하게 큼직한 3인치 메모리액정덕에 화면을 켜지 않아도 계속 시계를 볼 수 있고, 일기예보, 자외선 체커, 메일보기, 만보계, 에티켓 거울, 달력보기, 음악재생 기능등을 폴더를 열지 않고도 볼 수 있다. --> 샤프의 메모리액정이나 e-ink등의 초저전력 흑백 디스플레이만 잘 적용되면, e-book 시장도 휴대폰이 접수하는 것은 왠지 시간 문제일듯... ㅡ,.ㅡ;;

2) CCD 800만화소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고, 생활방수도 지원한다.

3) 내부 액정은 3인치이고, 해상도는 480x854

4) 사이즈는 50×108×15.9mm...


5) 터치휴대폰이 한국처럼 인기가 많지 않아서 그런지 일반 폴더폰의 기본해상도는 480x854, 크기는 3인치이상까지 올라가 버렸지만, 전체 사이즈는 일반 폴더나 슬라이드와 얼추 비슷한 정도인듯... 아무튼, 이렇게 괴물같은 휴대폰을 만들어 내면서도, 세계시장에서는 이상하리만치 힘을 못쓰는 샤프, 파나소닉, NEC등의 일본 휴대폰 제조사들을 보면 참으로 불가사의할 따름...

6) 2010년 여름쯤이면, 한국에도 비슷한 e-ink류의 저전력 흑백 서브 디스플레이 채용이 봇물을 이룰듯... ㅡ,.ㅡ;;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조봉희
    2009.05.26 09: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모노톤이 탐나는데요. 태두리 은색만 뺴고
  2. blue
    2009.05.27 17: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름이 mirumo이니 '미루모' 이지 싶습니다..
  3. 2009.05.27 19: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헐~ 그러네요... 제가 정신이 나갔나 봅니다. 고맙습니다.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6)
pRODUCT dESIGN (532)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534,782
Today : 245 Yesterday : 7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