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5일 노키아는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노키아 월드 콘퍼런스’에서 내년 유니버설뮤직그룹과 함께 자사 휴대폰을 구입한 소비자들에게 1년간 곡 수에 제한 없이 무료로 유니버설뮤직이 보유한 음악들을 다운로드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리 페카 칼라스부오 노키아 최고경영자(CEO)는 “휴대폰만 구입하면 별도의 요금 부담 없이 원하는 음악을 원하는 만큼 가질 수 있으며 또 1년이 지나도 한 번 소유한 음악은 영구적으로 들을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음반사들과 이동통신 회사, 휴대폰 업체들이 추진해온 현재의 디지털 음악 사업은 곡당 일정 금액을 받고 파는 형태가 대부분이었다. 세계 디지털 음악 시장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애플의 경우 곡당 0.99∼1.29달러에 판매하고 있으며 MS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아이폰이나 아이팟·준과 같은 일부 단말기에서만 들을 수 있도록 폐쇄적으로 운영돼 이를 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불거지기도 했다. 또 최근 전 세계 휴대폰·이통업체·음반사들이 모여 만든 ‘뮤직스테이션’이란 서비스가 그나마 개방적인 모델을 추구하고 있지만 이 역시 월 또는 주간 단위로 일정 금액을 결제해야 하는 불편과 계약 기간이 끝나면 소비자가 다운로드받은 음악이라도 다시 들을 수 없는 제약이 있었다.


이는 모두 이해 당사자들이 수익을 최대한 보전하기 위해 만든 제약들이었는데 노키아와 유니버설뮤직 측이 이번에 관행적인 장벽을 없앤 것이다. 노키아-유니버설의 서비스는 별도의 사용료 없이 수 백만곡의 음악을 공짜로 쓸 수 있다는 점뿐 아니라 한 번 내려받은 음악을 CD와 PC 등에서 다양하게 즐길 수 있기 때문에 기존보다 훨씬 개방적인 사업 모델이다. 무한 사용·무한 복제는 음반 회사들로서는 부담이지만 소비자 혜택을 늘려 휴대폰과 음악을 더 많이 팔겠다는 셈법이 숨어 있다. 루시안 그레인지 유니버설 회장은 “디지털 음악 시장을 위한 최선의 선택”이라고 했다. 그는 또 “이번 계약이 소비자들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이라고 말했다. 단 유니버설뮤직은 소비자에겐 공짜로 음악을 제공하는 대신 노키아로부터 휴대폰이 판매될 때마다 일정 금액을 받기로 했다. 양사의 구체적인 계약 내용은 전해지지 않았다.

노키아 측은 유니버설에 이어 소니BMG·EMI·워너뮤직 등 나머지 대형 음반사들과도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했다. 노키아와 유니버설의 도전이 불법 복제에 시달리고 있는 디지털 음악 시장을 살리고 휴대폰 판매 증가도 유발하는 혁신적인 사건이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서비스는 내년 8월께 시작될 예정이다.  

출처 : 전자신문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12.07 22: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 엄청난 도전이군요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4)
pRODUCT dESIGN (529)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mOVIES (149)
bOOKS + mAGAZINES (85)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452,363
Today : 478 Yesterday : 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