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운동화 시장에 파란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되는 아디다스의 신모델 Springblade가 출시를 앞두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역시 아웃솔 부분으로 기존의 폼 형태의 솔과 다르게 바운스를 제공하는 일종의 스프링 형태의 아웃솔만으로 신발의 밑 부분을 디자인 한 것...

2) MU : 몬스터 유니버시티... http://monstersuniversity.com/edu/

3) 세계적인 프리미엄 음향기기 브랜드인 Bose의 창업자, 아마르 보스가 향년 83세로 사망했다고 회사 측이 12일 밝혔다. 보스 박사는 1929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州) 필라델피아에서 태어나 MIT에서 전자공학과 학사 및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MIT 교수로 재직하던 1964년 자신의 이름을 딴 오디오 브랜드인 보스를 설립했으며 2001년까지 MIT에서 교수직을 유지하며 학부생을 가르쳤다. 그는 MIT에서 심리음향학 분야 연구 프로그램을 이끌며 회사를 경영했으며 MIT 대학의 인재를 회사에 영입해 고품질의 오디오 시스템을 생산했다. 2011년 보스 박사는 MIT에 회사 주식지분의 대부분을 기부했다. MIT는 이 배당금을 장학금과 연구활동에 사용하고 있다.

4) 디자이너를 위한 나이키 green material selection guide App (사실 깔아보면 머 크게 유용하다거나 이런건 없다. ㅡ,.ㅡ;;)

5) 아이폰 턴테이블?! 대박...

6) 사가와 일렉트로닉스의 파워 자켓 MK3 (http://www.poweredjacket.com/)

7) 크리스 뱅글과 결별하는 삼성... “디자이너보다 프로모터 필요했다”, 이투데이

http://pann.news.nate.com/info/254734446

8) 추억의 콤비, 비비스&벗헤드 스케이트 보드...

http://www.globe.tv/us/2013/03/28/globe-x-beavis-and-butt-head/

9) Nostalgia Electrics BSET100CR 3 in 1 Breakfast Station : 커피, 토스트, 계란후라이를 한방에...

http://www.amazon.com/Nostalgia-Electrics-BSET100CR-Breakfast-Station/dp/B008JC8Q9I/ref=pd_sxp_grid_i_0_0

10) BioLogic PostPump 2.0 : 기가막힌 자전거 펌프겸용 시트 포스트 등장... 시트 포스트를 뽑아 공기를 넣는 컨셉... 굿!






11) 자동차에 적용된 IT기술이 구식처럼 느껴지는 이유!

근본적인 이유는 기술 발전 속도는 빠른 반면 자동차 생산주기는 상대적으로 매우 느리기 때문입니다. GM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대변인 스콧 포스가드는 “아이폰이 처음 등장한 것은 2007년이었는데 당시에 이미 자동차 회사들은 2012년과 2013년에 판매할 차를 기획하고 있었다"고 말합니다. 사람들이 자동차 관련 기술 중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순위도 급변하고 있습니다. GM 고객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경우 2007년에는 25위에 불과했지만 현재는 4위까지 올라와 있습니다.

보통 자동차 산업의 생산주기는 5~7년 정도입니다. IT 기술 변화 속도를 고려하면 거의 10~14년 정도로 봐도 무방할 것입니다. 게다가 벤츠와 테슬라(Tesla) 같은 일부 최고급 차량을 제외한 대부분의 자동차 업체들은 자동차 하드웨어를 운전자 마음대로 바꿀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습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고 해도 차를 직접 판매처에 가져와야 가능합니다. 자동차 전문 매체들은 이를 자동차 제조사와 납품업체들의 기술발전 속도가 이를 실제로 제품화할 수 있는 생산 제조 능력을 크게 앞지른 상황이라고 해석하기도 합니다.

게다가 자동차 산업은 정부의 안전성 기준을 충족시켜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일반 소비재 가전제품과 달리 자동차에 탑재하는 전자장비들은 온도나 내충격성 기준이 매우 까다롭습니다.

http://dellpowersolution.co.kr/191195872

12) 브롬튼, 폴딩바이크의 신화...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5/10/2013051001135.html

13) 앤드루 리치 브롬튼 창업자, 1976년 케임브리지 공대 동기생들 도움으로 1000파운드의 자금을 모아 프로토타입을 만들었다. 브롬턴이라는 이름은 당시 그가 살던 런던 사우스 켄싱턴의 브롬턴 거리에서 따왔다.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5/10/2013051001128.html

14) 동부대우전자 벽걸이 세탁기, 출시 1년만 3만3천대 팔리며 히트... (디자이너 : 박성철)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5/17/2013051700676.html

http://mdesign.design.co.kr/in_magazine/sub.html?at=view&p_no=&info_id=62778&c_id=000000060002

15) 코카콜라 헤리티지 글래스 (디자이너 : 토마스 마이어호퍼)

http://mdesign.design.co.kr/in_magazine/sub.html?at=view&p_no=5&info_id=62734&c_id=00010008

16) “모바일 UI의 새로운 시도” iOS 7의 시차효과 (Parallax) 분석

http://www.itworld.co.kr/news/82608

17) 대림자동차는 1997년 연간 30만대에 이르던 내수 오토바이 시장에서 20만대를 팔았다. 그러나 작년엔 8만7000대로 쪼그라든 시장에서 4만4000대를 파는 데 그쳤다.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6/14/2013061401509.html

18) 애플 WWDC 2013 키노트에서 발표된 애플 신제품, 신기술 정리...

http://macnews.tistory.com/1248

http://www.bloter.net/archives/155490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3.07.28 13: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디다스의 신모델 Springblade 매우 탐이 나내요. 오래 걸어도 피곤함이 적겠어요. ^^

저물어가는 한해를 반추하며 2011 몬스터 디자인 베스트 20을 선정해보았습니다. 각각의 순위를 만들어볼까 하다 급귀찮아져서(?) 그냥 날짜순으로 20개만 선정하였습니다. 참고하세요. 이상입니다. 

1) 2011/01/13 - 현대 FS (벨로스터) 양산모델 공개 


2) 2011/02/14 - 드디어 등장한 스마트게임폰 - 소니에릭슨 XPERIA PLAY  


3) 2011/02/15 - ‎25개의 작은 카메라 모듈로 구성된 펠리칸 이미징 어레이 카메라 컨셉  


4) 2011/02/25 - 미니 로켓맨 컨셉 (2011 제네바 모터쇼) 


5) 2011/02/27 - 스케치북기능에만 충실한 99불짜리 타블렛 노트슬레이트 2011년 6월 등장예정


6) 2011/03/01 - 신용카드 3장과 머니클립도 끼울 수 있는 탱그램 아이폰4 케이스


7) 2011/04/09 - 사운드명가 BOSE의 HDTV - 비디오웨이브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8) 2011/05/02 - 로봇 갈매기 스마트버드 by FESTO 


9) 2011/06/21 - 수직이착륙 오토바이 : 호버 바이크 (호주)






10) 2011/07/01 - 프라모델 스타일 칼렌다 (타미야) 


11) 2011/07/16 - 꽃으로 만든 아크릴자 f,l,o,w,e,r,s (테라야마 노리히코, 2007년)


12) 2011/08/20 - 카시오 G-SHOCK GW-3000BD Sky_Cockpit 항공시계


13) 2011/09/14 - 모래를 재료로 쓰는 태양광 3D 프린터 : Solar Sinter


14) 2011/10/21 - Lytro 라이트 필드 카메라 : 이제 사진을 찍은후, 초점을 마음대로 맞출 수 있다...

15) 2011/10/24 - 손목시계형태의 포스트잇 리마인더 종결자 등장...


16) 2011/11/15 - 에어프레임 : 비행기 내부의 창문을 액자로 고스란히 재현한... 


17) 2011/11/23 - 블라인드 라이트?! Bright Blind


18) 2011/12/06 - 쓰바루 Advanced Tourer 컨셉 (2011 도쿄 모터쇼)


19) 2011/12/11 - 실내스키장 디자인 컨셉 : 스키파크 360° (스웨덴 스톡홀름) 


20) 2011/12/22 - 코반딧불이(?) : 콧김으로 동작하는 악세사리...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북북노인
    2011.12.31 07: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노트슬레이트는 금년 최고의 낚시인듯 ㅜ.ㅜ


1) 사운드시스템의 명가 BOSE에서 드디어 비디오웨이브시스템이라는 이름의 46인치 LCD HDTV를 출시하였다. 모든 스피커는 TV패널 뒤에 내장되어있다. 그런데, 시스템에 커넥티비티를 위한 콘솔이 하나 존재한다. 아무래도 이게 옥의 티... TV 두께도 상당하던데, 같이 결합하는게 좋지 않았을까... 아무튼, 독립된 콘솔은 이래저래 좀 실망스럽다. (알고보니, 기존 홈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의 콘솔을 그대로 재활용하는듯... 즉, 기존 외장형 스피커 시스템만 TV패널에 통합하였음. 따라서, iPod도 쉽게 연결가능하다.)

2) 가장 기대가 되는 부분은 역시 BOSE 특유의 생생하고 풍부한 입체(?)사운드인데, 중앙에 장착된 6개의 우퍼와 TV상단의 7개의 스피커 (센터1개, 좌우 각각 3개씩)가 그 탄탄한 명성을 입증해 줄듯...

3) 재미있는 것은 클릭패드라는 터치패드가 장착된 초간단 리모콘이다. OK 버튼 주위로 터치패드가 장착되어있고, 손가락을 대는 순간, TV 화면 테두리가 코맨드 버튼으로 바뀐다. 원하는 코맨드로 이동후 OK버튼 누르면 끝... 아이디어는 나쁘지 않지만, 실제 사용성은 아무래도 직접 써봐야 알수 있을듯... 반응속도도 관건...

4) 가격은 미국현지에서 5349 USD인데, 환율 1100원으로 계산하면 약 600만원정도로 나름 합리적인 가격대임에도 불구하고, 국내 수입가격은 무려 847만원... ㅡ,.ㅡ;; 


※ 아래 홈페이지에 가면, 간단한 설명을 동영상으로 볼 수 있고, 360도로 돌려가며 TV와 콘솔, 리모콘을 살펴볼 수 있다.

http://www.bose.com/controller?url=/controller?url=/shop_online/videowave/index.jsp 

※ 국내 수입사  세기 HE 홈페이지 : http://www.bose.co.kr/shop/goods/view.php?goodsno=29323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1.04.15 13: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발빠르시군요 ㅎㅎ 오늘 보스매장에서 체험해보고 정말 신세계를 경험했는데요
    정보를 찾아해매다 맨날 즐겨찾는 몬스터 디자인에 리뷰가 올라와있었네요
    입체사운드는 정말 체험이 끈난 뒤에 말해줘서 알았습니다..티비에서만 소리가 나오고 있었다는 것을요...
    그 곳엔 스피커 모듈이 벽곳곳에 있어서 스피커에서 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착각했을 정도였으니까요;;
    밀패된 공간에서는 완벽하게 서라운드를 즐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거실같이 개방된 곳에서는 조금 무리일 수도 있을 것같고요. 모니터 사이즈도 거실용은 아닌듯하니까요,
    아 그리고 리모콘의 터치 반응 속도는 좋습니다. 사용성, 익숙해지면 괸찬을듯해요
    아이팟의 클릭휠을 처음 접했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었습니다..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유의 상큼하면서도 은은한 사운드로... 2005년 2번째 씨리즈까지 발매하게 된 BOSE의 웨이브 뮤직 시스템... 2번째 버전은, 전면 슬라이드 CD 로딩으로 바뀌었고, 이제는 mp3도 재생이 된다. 하지만, 커다란 단점이 있었으니... 본체에 조작버튼이 하나도 없다는 것... 리모콘이 없어지면, 어떠한 조작도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게다가... BOSE 리모콘이라고 부르기도 챙피한, 차량용(?) 카드 리모콘이다...

아무튼, 1년전, 리모콘이 고장난 이후로는, 그저 거실용 시계로 썪히고 있었는데, 최근 7만7천원에 외장형 콘트롤러를 구입하게 되었다. (죽전 신세계 백화점 BOSE 매장) BOSE link라는 단자에 연결만 해주면, 간단하게 설치가 끝나는데, 기존 외형보다 더 근사해진 모습에 그동안 리모콘때문에 짜증났던게 다 사라졌다...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7)
pRODUCT dESIGN (533)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sHOPPING cART (6)
fAIRS and eXHIBITS (38)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561,751
Today : 72 Yesterday : 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