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피쳐폰시절부터 검토되던 모듈형 폰, 드디어 스마트폰에서 꽃을 피울 것인가... 모듈조립형 스마트폰의 시작... 모토롤라 아라 프로젝트...

http://www.etnews.com/news/international/2854857_1496.html

http://motorola-blog.blogspot.co.uk/2013/10/goodbye-sticky-hello-ara.html

2) LG G플렉스 : 다 좋은데, Full HD 디스플레이 미지원, 외장메모리 미지원이 좀 걸린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31&aid=0000304503

3) 우리회사 A급인재, 그는 왜 짐을 싸는가...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3/10/27/2013102701959.html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에서 가장 일 많이 하기로 소문난 한국에서 A급 인재로 사는 일은 무척이나 피곤하다. 상사는 과도하게 업무를 주고, 우수 인재는 마다하지 않고 이를 받아들이는 경향이 합쳐지니 일은 해도 해도 줄지 않는다. --> 적절한 업무량, 학습기회, 그리고 휴식... 

4) 혼다...


5) TV 시장의 이단아 Vizio, 미국 시장에서 돌풍 일으킨 동력은?

2012년 말 Vizio는 60인치 TV를 파격적인 가격 ($999)에 내놓으며 미국 TV시장에서 파란을 일으켰다. R&D 및 생산시설도 없는 기업의 지속 가능성에 회의적인 시각들도 분명 존재한다. 그러나 제조 전문기업과의 탄탄한 파트너십에 기반한 Vizio의 파격 행보는 앞으로도 주의 깊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

vizio_tv_2013.pdf


6) 헤드업디스플레이가 내장된 오클리 스키고글 Airwave 등장... 음악재생, 속도,고도측정, 스마트폰연결, 친구추적기능, 점프분석기능, 내비게이션기능등...

http://www.oakley.com/airwave?cm_mmc=google-plus-_-page-_-airwave-_-_





7) 4족 로봇의 명가(?) 보스턴 다이나믹스의 와일드캣...


8) 뉴욕의 그래픽디자이너 존 스미스(John Smith)가 패스트 컴퍼니(Fast Company)의 디자인 전문매체 Co.Design에 기고한 '놀라운 인포그래픽을 디자인하는 10가지 단계(10 Steps To Designing An Amazing Infographic)'

9) 경쟁이란 무엇인가? 韓 첫 구글러 이준영씨 "구글은 전쟁터"

- 이 곳에서는 360도 성과 평가를 하지요. 전후좌우 바로 옆에서 평가를 합니다. 내가 무엇을 잘하고, 무엇을 못하는지 동료들이 적나라하게 리포트를 하고, 내가 그걸 다 받아 보게 됩니다. 이게 왜 무서운가하면, 상사 눈을 속일 수는 있어도, 동료들 눈은 속일 수가 없거든요. 발가벗겨지는 느낌이에요. 그러니 알아서 끊임없이 자기 계발을 하는 거예요. 발전하지 않으면 1년만 지나도 바닥에 내려앉아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니까요. 그러면 자연스럽게 역할이 주어지지 않지요.

- 평가 시스템을 몇 번 겪어보면, 부담 없이 상대를 칼 같이 평가하게 됩니다. 철저하고 냉정하게 평가해주는 것이 결국 그를 돕는 것이고, 나도 사는 길입니다. 누가 나 자신에 대해 나 이상으로 꿰뚫고 평가해주면 그것이 나를 발전시키는 자양분이 되는 것이지요.

- 구글에서 느끼는 최대의 만족감은 동료들로부터 칭찬 받을 때입니다. 좋은 평가를 동료들이 줄 때 가장 짜릿하죠. 상사의 칭찬과는 비교할 수 없습니다. 나의 모든 것을 너무나 잘 아는 동료들이 나를 칭찬해준다는 것, 또 나의 발전을 인정해준다는 것이 구글에서의 삶을 지탱해주는 영양제인 것이죠. 구글의 경쟁에는 상호 존중 정신이 있기 때문이다. "저 자식은 못해." 그런 감정이 없어요. 인턴이라고 해도 존중을 하면서 비평을 하지요. 그래서 상호 평가 자체를 존중하게 됩니다. 그 대신 상사가 뭐라고 해도, 그게 아니다 싶으면 받아들이지 않아요. 데이터로 말하니까 상사도 인정할 수밖에 없고, 상사도 후배 직원들에게 배우는 마인드가 되어있어요. 아래에서 윗사람 눈치를 보는 것이 아니라 아랫사람과 윗사람은 서로 롤이 다를 뿐이라고 여기는 겁니다. 윗사람 아랫사람이라는 개념이 없어요. 역할이 다를 뿐이죠.


10) 부모님에게 설명하기 어려운 직업 10개중 1위는 바로 인터페이스 디자이너...
11) 스티브 잡스 사망 2주년를 맞아 뉴욕타임즈에서 『스티브 가라사대, 아이폰이 있으라(And Then Steve Said, ‘Let There Be an iPhone")』라는 아이폰탄생비화를 게재했다.


12) 애플이 지난 35년 동안 만든 500여종에 이르는 제품 사진을 담은 화보집 'ICONIC'이 호주의 사진작가 조나단 주피에 의해 출판되었다. 애플 클래식 컴퓨터를 연상시키는 모양의 플라스틱 케이스가 따라오는 스페셜 에디션이 특히 대박...


13) [백영옥이 만난 색다른 아저씨](16) 디자이너 조수용, 경향신문 인터뷰

- 요즘처럼 ‘네이버’가 신문에 자주 등장한 때가 없었어요. 인터넷 생태계의 파괴자, 검색시장을 왜곡시키고 광고시장을 독점하는 기업으로 말이죠. 

“진짜 이유는 네이버가 돈을 너무 많이 벌었기 때문이에요. 그걸 얘기 못하니까 딴 이유를 드는 거죠. 사실 시야를 좀 더 넓히면 다른 게 보여요. 과연 네이버를 잡으면 누가 이익을 볼 것이냐의 문제예요. 사람들은 언론사가 이익을 보지 않을까 생각을 하는데, 제 생각에는 구글이라고 생각해요. 한국을 제외하고 전 세계 거의 모든 포털을 구글이 잠식했어요. 서버가 미국에 있는 구글은 제도에 의해 통제가 되지 않는 서비스예요. 네이버에는 음란성 키워드를 쳐서 나오면 큰일이 나잖아요. 구글은 그렇지 않죠. 전 검색에 대해서도 밤새 토론할 수 있어요. 네이버가 만들어진 즈음에는 뭔가 검색해서 찾을 대상이 없었어요. 개인 홈페이지나 일기, 우체국이나 청와대 홈페이지 이런 것밖에 없었던 거죠. 이게 무슨 말이냐 하면 문서가 없으면 검색도 없단 얘기예요. 그래서 전 세계 비영어권 나라는 아직도 검색이라는 개념이 별로 없어요. 일본만 해도 일본어로 된 문서가 많지 않아서 좋은 정보를 얻으려면 서점이나 도서관에 가야 하거든요. 한국은 그걸 네이버가 한 거예요. 백과사전도 넣고, 뉴스나 지식인을 통해 정보를 짜내고 없는 문서를 문서화시켜준 거죠. 비영어권 국가들은 검색을 해도 문서가 거의 안 나오니까 구글이 한 일이 재빨리 번역기를 개발한 거였어요. 근데 사람들이 보기에는 원래 문서가 있었는데 왜 네이버에서만 검색되게 하느냐고 비판해요. 유튜브는 야후에서 검색이 되지 않아요. 그렇게 하려고 구글이 유튜브를 인수한 거고요. 그건 시장의 룰이에요. 근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네이버를 국민 세금으로 운영하는 공공기관처럼 생각해요. 워낙 인터넷을 많이 하는 나라다보니 드는 착시현상이죠.”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인케이스 13인치 맥북에어 파우치 : 집사람이 맥북에어를 계속 손에 덜렁덜렁 들고 출퇴근을 하길래 구박을 좀 했더니 인케이스 파우치를 텐바이텐에서 주문했다. 웹사이트에서 볼때는 좀 별로여서 딴거로 주문하라고 구박을 좀 했는데도 결국 주문... ㅡ,.ㅡ;; 실제로 보니까 머 그럭저럭 나쁘지는 않은데, 평범한 네오프렌재질의 저렴한 파우치가 아무래도 더 나아보인다. 70,000원

2) 메모 종이 안경 : 회사에서 워크샵 같은 거 할때 쓰면 재미있을 것 같아서 구입은 했으나, 사실 우리 팀내 분위기가 이런 소품을 쓸만큼 화목하지는 않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닫... ㅡ,.ㅡ;; 엄청큰 박스에 뾱뾱이로 칭칭~ 감겨서 배달은 되었는데, 막상 열어보니 종이안경 가운데 부분이 접혀있다. 4,500원

3) 드래곤볼 손오공 프라모델 : 500원짜리 불법판으로 몰래 보던 드래곤볼이 벌써 20년전이다. 초사이어인으로 변신한 손오공도 팔던데, 일단 그냥 손오공 먼저 구입... 조립은 정년퇴직후에 하는 걸로~ 41,500원

4) 삐에로 준 : 어렸을때는 이런거 하나 가지고도 하루종일 놀곤 했는데... 옛날만큼 재미있을지 궁금해서 일단 구입은 했는데, 역시 정년퇴직후 뜯어보기로 하고 벽장속에 바로 봉인... 13,000원

5) 슬라이스 스테인레스스틸 가위 : 생각보다 손이 편하지 않아 당황스럽지만, 잘리는 느낌은 꽤 깔끔한 편이다. 카림 라쉬드 디자인... 33,000원





6) 네이버 라인 캐릭터 인형 (18cm) 2가지 추가 : 코니 귓대기 잡고 있는 브라우니와 엎어져 자고 있는 코니... 개당 17,000원 --> NHN스토어 바로가기

7) 올리브영 코털가위 1,500원

8) 백업용 3.5인치 2테라 하드디스크... 시게이트 바라쿠다 7200RPM짜리 120,000원 

9) EXPED 드라이팩 25리터짜리 : 카약타러갈때 쓸려고 주문한 방수백팩... 무척 가볍고 짐도 많이 들어간다. 69,000원

10) KT Tech가 없어지면서 시중에 할부원금 5만원에 풀려버린 최신 TAKE LTE 단말기... 34요금제 3개월만 사용하면 위약금도 없다. 퍼포먼스도 나무랄데가 없다. 아버지선물로 구입...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간단한 종이박스 하나로 쉽게 스마트폰을 스캐너로 활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등장하였다. 현재 킥스타터에서 펀딩중인 이 컨셉은 사실 매우 단순하다. 평소에는 접어서 보관하다가 스캔이 필요하면 종이상자를 원래 모양대로 조립하면 된다. 그리고, 이 박스위에 스마트폰 카메라를 놓고 그냥 사진을 찍으면 끝... 사실 스캔이라기 보다는 촬영인데, 요즘은 문서를 사진찍어 OCR로 인식하는 앱도 많기 때문에, 스캔이나 진배없다고도 할 수 있겠다. 박스는 A4용지까지 넣을 수 있게 되어있고, 곰인형같은 물체도 집어 넣을 수 있다. 

http://www.kickstarter.com/projects/limemouse/scanbox-turn-your-smartphone-into-a-portable-scann

가격은 약 15달러 정도이고, 상자 안쪽에 LED가 달린 25달러짜리도 있다.

디자인 : 호주 디자인 회사 Limemouse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jimoniko2048
    2012.06.13 23: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참 컨셉이 멋지네요.ㅎㅎ 잘보고 갑니다. 스마트폰 구입시 다나와 추천하고 갑니다. ^^
  2. 2012.06.14 09: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멋지네요!!!

    아이폰이 진화하는군요+_+ 가격도 착하고^^



2개의 레고 마인드스톰으로 제작한 디지털시계 타임 트위스터... 속도는 좀 느려도 가만히 보고 있으면 천천히 회전하며 현재 시간을 보여주는 트위스터 시계 특유의 매력에 빠져든다.

홈페이지에는 수도쿠를 푸는 마인드스톰 로봇이나 큐빅을 푸는 레고로봇의 조립인스트럭션과 파일등을 다운로드할 수 있다. (타임 트위스터는 아직 업데이트 되지 않은듯...)

http://tiltedtwister.com/timetwister.html

http://tiltedtwister.com/ttdownload.html (조립 인스트럭션 + 파일)

디자이너 : Hans Andersson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1.11.23 14: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굉장하구나...
  2. 안김최
    2016.08.16 14: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짜..부품.있으면.만드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미야 태국지사의 홍보용 명함... 프라모델 전문 회사의 명함이라면 이정도는 되어야... 심지어, 명함의 글씨와 숫자를 떼어내면 조립도 가능하다.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공건웅
    2010.08.27 16: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희야~~ 정말 프라모델 회사 명함이라면 저정도쯤 되야 어디가서 내밀 수 있는건가요.
    놀라운 아이디어. 우와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지와 레고가 팀을 이뤄 흥미로운 완구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레고의 블럭과 무지 색종이를 원하는대로 결합하면, 온갖 것들을 만들어 낼 수 있다. 일본 무지매장에서 구입가능... 가격은 모름... ㅡ,.ㅡ;;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11.20 18: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 멋진 제품이 나왔군요~
    서울역 롯데마트 무지 매장에 매복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좋은 정보 잘 봤습니다. 정말 신선한 아이디어네요...
  2. 2009.11.21 21: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최고네요^^b 인정합니다. 조만간 한국에도 나올 것 같은 기분좋은 예감이 드는데요? ^^
  3. virgo
    2009.11.21 22: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제 일본갔다 귀국 했는데 무지 매장을 돌아봤지만 아직은 안나온 듯 하네요 ㅎㅎㅎ
    정말 센스하나는 굿이네요
  4. 2010.01.03 00: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정말 사고싶은 아이템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rs-life.com/
 (스페인 바르세로나)

조금 기울어져 있어, 책들이 넘어질 염려도 없고, 사용자가 원하는 만큼 확장이 가능한 모듈형 철제 책장... Byyourshelf... 모듈간 조립은 스크류 4개로 간단히 고정된다...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aissalogerot.com/projects/extensions/


5가지 정도의 부품 몇가지를 요철식으로 조립하고 끈으로 고정만하면, 책상, 책장, 테이블, 벤치 등 쉽게 여러가지 가구를 만들 수 있는 익스텐션(Extensions) 씨리즈 컨셉...

디자이너 : Aïsa Logerot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만제 아트원 마일드랙 구입... 약 10만원... 원래는 툴레꺼 살려고, 여기저기 알아보다,  종류도 너무 많고 가격 레인지도 천차만별이라, 그냥 제일 싸고 평판도 나쁘지 않은 아트원 마일드랙을 구입하게 되었다.

머 조립은 생각보다 어렵진 않았지만, 옆 고정줄과 아래 고정줄 연결이 튼튼하게 잡아주지는 못하는 듯 싶어 조금 실망... 자전거 2대 싣고 빠르게 달리니, 뒤에서 찌그덕~ 찌그덕~ 소리가 계속 나는것도 꽤 신경 쓰임...

가까운 한강공원쯤에 슬슬 가는 정도는 괜찮은것 같은데, 고속도로를 쌩쌩 달리기에는 아무래도 무리인듯... 그래도, 옛날처럼, 뒷좌석 다 접고 억지로 자전거 구겨넣지 않아도 되서 편하긴 하더라...

툴레처럼 차종마다 차량 크기마다 제품이 조금씩 다른게 아니고, 이차 저차 대충 잘 설치되는 듯...

http://www.artonesports.com/shop/goods/goods_view.php?goodsno=186785432&category=0040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4.04.16 08: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트원 마일드랙 소개 페이지 http://www.artonesports.com/shop/goods/goods_view.php?goodsno=186785432&category=0040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Alienware에서 외계인 얼굴을 본뜬 독특한 게임PC 디자인으로 2002년경부터 게임PC라는 틈새시장을 개척한 이래, DELL에서는 좀더 모던한 디자인으로, 2-3년전부터 XPS 게임PC 씨리즈를 출시하고 있으며, (DELL은 이미 오래전 Alienware를 인수하였음.) 최근 ACER도 Predator란 이름으로 게임PC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사실, 온갖 비싼 부품만 다 조립하면, 얼마든지 모든 게임을 남부럽지 않게 즐길수 있는 게임PC를 싸고 쉽게 만들수 있지만, 독특한 개성이 넘치는 디자인의 섀시 구입이 사실 가장 큰 걸림돌이다. ACER의 프레데터 시리즈는 정교한 기계적인 느낌이 나는 (마치 프레데터의 갑옷같은...) 전면 뚜껑과 내부 섀시의 푸른 LED 글로우만으로도 충분히 그럴싸한 느낌을 내주고 있고, 특히 전면 하단에 하드디스크 4개를 Hot swap 할수 있게 만들어 둔, 시스템이 다른 게임 PC들과의 차별화 포인트이다.

스펙을 잠시 보면, 무려 3개의 nVidia 그래픽 카드로 SLI를 구성하였고, 강력한 오버클러킹을 위한, 수냉식 쿨링시스템도 장착되어 있다. 그외 CPU나, HDD, 메인보드, 파워서플라이등의 부품들은 제일 비싼것들로 채워져 있다.

크기는 490 x 430 x 190 mm

생일이나, 크리스마스 즈음에 하나 선물로 받아봤으면, 하는 그런 PC다... 아래 에이서 프레데터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면, 3D로 여기저기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http://www.acer.com/predator/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5.24 20: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찾아보니
    http://www.dell.com/html/global/topics/gaming/en/us/us/dhs/enchanter.html
    dell 에서 나온 게임머신 랩탑이 있네요

    이노트북도 쵸큼 짱인듯
  2. 만두냥이
    2008.05.25 08: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케이스 디자인이 진짜 멋지네요.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6)
pRODUCT dESIGN (532)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531,520
Today : 465 Yesterday : 1,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