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 닛산 리프가 2011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 2011 유럽 올해의 차... 2관왕으로 선정되었을 땐 솔직히 좀 비웃었었다. 도대체 이게 말이 되는가... 디자인도 별로인 초짜 전기차에 1등을 주다니...
 
그런데... 덜덜덜~

우연한 기회에 30분 정도 닛산 리프를 몰아보고는 전기차 리프의 매력에 완전 푹 빠지고 말았다. 일본에서 수입된 우핸들 모델이라 운전이 쉽지는 않았지만, 아무튼 꽤 즐거운 경험이었다. 

1) 가속력 : 깜짝 놀랄 정도로 힘이 좋다. 응답력도 좋아 가속페달 밟는 순간 튀어나간다. 좀 묵직하긴한데, 워낙 단단한 느낌이라 믿음직스럽다.

2) 핸들링 : 운전자의 의도대로 경쾌하고 민첩하게 반응한다.

3) 브레이크 : 특히 마음에 들었던 부분인데, 페달을 깊이 밟지 않아도 차가 빠르고 부드럽게 멈추고, 차가 꿀럭거리지도 않는다.


4) 기어변속 : 전자식 레버를 쓰는데, 전기차답게 후진, 중립, 전진과 파킹버튼이 전부이고 크기도 작다. 파킹버튼이 기어레버 상단에 위치해 있는 것은 좀 어색하다.

5) 승차감 : 쾌적하고 단단하다. 시트도 상당히 훌륭하다. 참고로, 시트고는 약간 높은편...

6) 소음 : 전기차니까 당연하겠지만, 정말 정말 조용하다. 


7) 트렁크공간 : 차덩치에 비해서는 좀 작은편...

8) 내부공간 : 경차로만 생각하고 있었는데, 실제로 보니 꽤 크다. 한국차로 따지면 카렌스, 소울, i30CW 정도의 MPV  느낌이다.  

9) 크기와 무게 비교

-리프 : 4445 x 1770 x 1550mm (공차중량 1525kg)
-i30CW : 4475 x 1775 x 1565mm (1.6디젤 공차중량 1328kg)
-프리우스 : 4460 x 1750 x 1495mm (공차중량 1395kg)




10) 익스테리어 디자인 : 보시다시피 무슨 두꺼비나 메기처럼 생겼다. ㅡ,.ㅡ;; 근데, 희안하게도 시승후에 다시 살펴보니 처음의 느낌보다는 확실히 더 귀엽고 친근감있게 다가오더라... 


11) 인테리어 디자인 : 한마디로 여유롭고 깔끔하다. 군더더기도 없고... 정말 전기차스럽다.
 
12) 항속거리 : 최대 항속거리는 160km 정도로 일상생활에서는 충분한 수준이다. 급속충전기로는 30분 이내에 전지용량 80%까지 충전가능하다. (일반 가정용 200V로는 8시간 정도 소요)

13) 안정성 : 유럽 충돌 안정성평가에서 전기차 최초로 별 다섯개 최고등급 획득 +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 발표 가장 안전한 차 선정... 

14) 가격 : 미국가격 3만3천달러로 4만1천달러의 GM볼트보다 싸다. 

15) 아직은 현실적인 비교 : 전기차 리프가 굉장히 만족스럽긴 한데, 좀 현실적으로 하이브리드차 프리우스와 비교한다면, 그래도 프리우스를 선택하겠다. 일단 디자인이 더 좋고, 가격은 비슷한 수준 (국내가격 3790만원)인데다 충전할 필요도 없으니...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자질구레한 설명이 필요없는 모래시계 LED 신호등 디자인 컨셉... 실제 거리에서 꼭 보고싶다...

디자이너 : Thanva Tivawong (태국)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1.04.14 22: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고참 괜찮네요.
    맞아요...태국가니깐 파란 신호등에도 숫자가 카운트 되고 있더라구요
  2. 2011.04.19 14: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완전 센스있는데요?
    근데
    보행 신호에만 적용 가능 하겠어요~
    차량 신호에는 위험성이 크네요-
    한국사람들은 멀리서 초록모래 조금 남은게 보이면 엄청 달릴듯.
  3. 2011.04.28 08: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실효성은 모르겠지만 좋아보이네요 ㅎ
  4. 2011.06.22 15: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진짜 멋지네요.+_+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0원짜리 동전으로 묶어놓는 쇼핑카트 시스템을 그대로 차용한 스트리이~트 벤치 디자인 컨셉... 길거리 곳곳에 설치해놓고 필요한 사람들은 의자를 잠시 빌려 근처에서 사용할 수 있게 해 놓았다. 물론 의자들이 다 묶여있어도 여전히 기존 벤치처럼 사용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자이너 : vincent wittenberg + guy königstein 

http://www.vincentwittenberg.com/index.php?/work/streeeeeet-interventions/
http://www.guykoenigstein.com/streeeeeet_interventions.html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relogik.com/eko

신호등앞 정차시, 얼마나 기다려야 하는지 알수 있게 해주는 표시방법 컨셉... 붉은 색 신호등 테두리의 칸이 점점 줄어들면, 곧 파란색 출발신호등으로 바뀐다. 이런 방식으로 얼마나 대기해야 되는지 운전자들에게 알게 해주고, 꽤 오래 기다려야 하면, 시동을 끄고 기다릴수도 있어, 환경도, 기름도 아낄수 있다는 컨셉... 2009 레드닷 어워드 위너...

디자이너 : Damjan Stankovic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0.01.03 00: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효율적인 디자인이네요.우리나라에도 도입되면 좋으련만..
  2. 2010.01.06 11: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 흠 . 우리나라 횡당보도에 적용된 카운트다운과는 비슷하면서도 정반대 개념이네요.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도 뭄바이의 Aseema Charitable Trust라는 NGO에서 2008년 길거리 배수관 통로에 설치한 놀라운 주판 아이디어... 좀 위험할수도 있고, 비위생적일수도 있지만, 아이디어만큼은 훌륭하다.

Make every child count...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3.25 11: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이들을 좀 더 나은 환경에서 교육시킬 수 있게 우리를 도와달라는 메시지라, 위험하고 비위생적인것 자체가 광고 효과를 극대화 시키는것 같습니다.
    서점의 책들에 아이들을 위한 기부를 유도하는 북마크를 꽂아 두었던 단체네요. 이런 게릴라 마케팅을 잘하네요.
    http://www.theadmad.com/2008/03/21/aseema-charitable-trust/


마치 뒤에서 보고 운전하듯 쉽게 후진주차가 가능하다는... 폭스바겐의 주차 거리 조정 시스템 프린트 광고물... "Parking made easy. The Volkswagen Golf Variant with Park Distance Control." 2008 칸 국제광고제 프레스부분 은상 수상작...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4)
pRODUCT dESIGN (529)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9)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451,627
Today : 543 Yesterday : 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