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껏 휠수 있고, 펀치로 구멍을 뚫어도, 가위로 일부분을 잘라내도 계속 조명이 유지되는 환상적인 OLED 조명.... 이제 3년만 기다리면, 상용화가 가능하단다... 야호~~ (아래는 전자신문 기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3월 27일 코니카 미놀타와 GE는 OLED 조명 기구 개발과 상업화를 가속화하기 위한 전략적인 협정에 서명하였다. 목표는 3년안에 OLED 조명의 출시이다.

코니카 미놀타는 2006년 6월에 1000cd/m2에서 64lm/watt의 백색 OLED를 성공적으로 개발하였다고 발표했다. 코니카 미놀타는 다층판막설계기술(Multi-layer design technology)과 혁신적인 광학설계기술(Optical design technology)을 함께 청색인광재료 기술에 적용하여 약 10,000시간의 고효율, 장수명을 갖는 실용광수준의 OLED 개발하였다. 또한, GE는 지난 3년간의 프로젝트를 통해 15lm/watt의 광효율성을 가지며, 1200lm이 넘는 2'X2' 백색 OLED조명패널을 개발하였다. 이번에 성공한 2'X2' OLED조명패널은 6''X6''의 16개 소형 OLED패널들을 함께 연결한 작품이다.



http://www.olednet.co.kr/img/focuson/07_04/07_04_18_04_new.wmv

GE는 이번 개발을 필두로 Roll-to-Roll 제작공정이 가능한 flexible한 OLED를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형광등을 대체할 조명으로는 OLED보다 백색 LED가 더 촉망 받고 있다. 형광등이 평균효율 80lm/watt, 수명 1만여 시간인 것에 비해 LED는 현재 최대 138lm/watt에서 사용법에 따라 최고 10만여시간까지 사용할 수가 있기 때문에 OLED가 갖는 단점인 수명을 크게 넘어서기 때문이다. 여기에 산업자원부에서도 에너지절감차원에서 2015년까지 LED조명의 보급률을 3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계획도 있어 LED조명에 대한 지원도 상당히 높다.

LED에 비하면 OLED조명이 가격/효율/수명면에서 뒤처지지만 flexible한 면과 자연광(=100)에 가까운 장점으로 인해 앞서 야기되는 문제들만 해결이 된다면 LED보다 차세대 광원으로 인정받게 된다.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31)
pRODUCT dESIGN (535)
tELECOMMUNICATION (145)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6)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680,194
Today : 89 Yesterday : 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