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어느 이름모를 블로그... ㅡ,.ㅡ;;

세상에서 절대 믿어선 안될 것이 "오빠 믿지?"라는 말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습니다. 연인 사이에 어디 여행이나 놀러 갔다가 막차를 놓치고 여관을 잡았지만 마침 방이 하나밖에 없어서 남자가 여자를 안심시키며 "손만 잡고 자겠다"고 약속했는데, 그만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경우(?)를 빗대서 하는 말이 바로 오빠를 믿으라는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빠 믿지?" 지고 "누나가 책임질게" 뜨고 실제로 연애시절 오빠에 대한 믿음을 배신(!)으로 돌려받은 여성이 더러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요즘에는 성 개방 풍조와 양성 평등, 연상녀연하남 커플 등으로 인해 "오빠 믿지?"라는 말은 폐기되었다고 합니다. 오히려 단둘이 있을 기회가 생기면 여성이 더 적극적으로 "누나가 책임질게!" 하며 덤빈다고 하네요.

아무튼 남성은 지키지 못할 약속을 쉽게 하는 속성도 갖고 있지만, 여성의 미묘하고 복잡한 심리와 중의적인 언어 때문에 혼란을 겪기도 합니다. '손만 잡고 자겠다'고 약속한 남자가 그만 음심을 이기지 못하고 일을 저질러버리면 여자로부터 '개 같은 놈'이라는 원망을 듣고, 정말 약속을 지켜서 곱게 손만 잡고 자면 '개만도 못한 놈'이라는 소리를 듣는다는 것입니다. 심지어 남자가 여관을 잡기는커녕 택시라도 불러서 기어코 귀가를 시켜주면 여자는 속으로 '개보다 더한 놈'이라고 한다나요?


밝히기 조금 거시기한데요, 저희 부부에게는 잠자리에서 암호 비슷한 것이 있습니다. 제가 피곤하거나 하여 거사를 치르지 못하고 그냥 자야할 경우는 미리 아내에게 "오빠 믿지? 손만 잡고 잘게!" 하고 말하는 것입니다. 물론 아내는 저의 컨디션을 존중해줍니다. 하지만 그렇게 말해도 가끔은 "누나가 책임질게!" 하며 콧소리를 내기도 하지요. 저보다 네 살이나 아래인 사람이... ^^

덤으로 말씀드리자면, 제 아내는 남녀간에 서로 책임진다는 것의 의미는 결혼 전과 후가 다르다고 합니다. 결혼 전 그러니까 연애 때는 정말 손만 잡고 자는 것이 책임지는 것이지만, 결혼 후에는 손만 잡고 자면 무책임한 것이며 할 것은 하고(!) 자는 것이 진정으로 책임지는 자세라는 것이지요. 이 글을 읽는 당신의 배우자(혹은 애인)는 견공(犬)에 비교했을 때 어떤 분입니까? 그리고 책임을 지는 분입니까, 책임을 회피하는 분입니까?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4)
pRODUCT dESIGN (529)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9)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453,395
Today : 12 Yesterday : 6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