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 캐딜락이 2008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앞서 1월 8일 개막된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프로보크(Provoq) 컨셉트카를 선보이며 연료전지 기술력을 과시했다. 프로보크 컨셉트카는 시보레 볼트, 오펠 플렉스트림에 이은 GM E-Flex 플랫폼의 세 번째 작품이다.

전체적인 스타일링은 새턴 뷰와 GM대우 윈스톰 이미지에 에지 라인을 넣어 캐딜락의 개성을 살렸다. 길이 4,826mm, 휠베이스 2,794mm는 새턴 뷰 보다 각각 254mm, 86mm 길고 연비 향상을 위해 차체 바닥을 커버로 완전히 덮어 공기저항을 줄였다. 연비를 위한 기술은 타이어에도 있다. 21인치 휠에 달린 최신 미쉐린 타이어는 그립의 희생을 최소화하면서도 구름 저항을 줄여주는 ‘Green-X’ 기술로 만들어졌다. 연료효율을 최적화하기 위해 실내 조명과 오디오 시스템 등은 루프에 마련된 솔라 패널로 얻은 전기를 활용한다.



프로보크에 얹힌 연료전지 시스템은 GM의 5세대 버전의 최신작이다. 수소 전지 스택의 최고출력은 88kW이고 3개의 전기 모터를 앞뒤 액슬에 배치했다. 앞바퀴를 굴리는 전기 모터는 70kW, 뒷바퀴를 개별적으로 구동하는 휠 허브 모터는 30kW씩의 출력을 낸다. 0→시속 100km/h 가속시간은 8.5초이고 최고시속은 160km/h에서 제한된다. 이는 4세대 보다 GM 연료전지 시스템보다 30% 이상 좋아진 것이다.

2개의 탱크에 최대 6kg씩 저장되는 수소는 급속 충전이 가능하고 리튬-이온 배터리(9kWh)를 외부에서 충전할 수 있는 플러그-인 기능까지 갖춰 전기차 모드로 32km를 운행할 수 있다. 프로보크 컨셉트카의 최대 항속 거리는 483km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dillac unveils a new vision for the future of luxury transportation with the innovative Provoq fuel cell concept - a hydrogen fuel cell crossover vehicle that continues GM's commitment to displace petroleum through advanced technology. The Cadillac Provoq fuel cell concept is the latest example of GM's groundbreaking E-Flex propulsion system, combining the new fifth-generation fuel cell system and a lithium-ion battery to produce an electrically driven vehicle that uses no petroleum and has no emission other than water. The concept's fifth-generation fuel cell technology is half the size of its predecessor, yet it has been developed to produce more power and performance. "Cadillac is a natural fit for GM's next step in developing the E-Flex platform," says Jim Taylor, Cadillac general manager. "Cadillac, at its very essence, is about premium luxury, design and technology, so it's fitting that Cadillac would be propelled by the most elegant solution. This signals Cadillac's intent to lead the industry with alternative-fuel technology."

The concept can drive 300 miles (483 km) on a single fill of hydrogen - with 280 miles (450 km) from hydrogen and 20 miles (32 km) on pure, battery electric energy. A pair of 10,000 psi (700 bar) composite storage tanks beneath the rear cargo floor hold 13.2 pounds (6 kg) of hydrogen to feed the fuel cell stack, located under the hood. There, hydrogen mixes with oxygen to generate electricity - up to 88 kW continuous power. A lithium-ion battery pack can store up to a total of 9kWh of electrical energy and also provides a peak of 60 kW of power for additional performance.

The electricity generated by the fuel cell is distributed to a 70 kW co-axial drive system for the front wheels and individual, 40 kW wheel hub motors on the rear wheels, giving the Cadillac Provoq its all-wheel-drive traction and great driving dynamics. Its 0-60 mph (approximately 100 km/h) speed of 8.5 seconds is a more than 30-percent improvement over the previous-generation fuel cell system and with instantaneous torque to the wheels, it feels even faster. Provoq has a top speed of 100 mph (160 km/h). "This is a vision of what comes next - a fuel cell electric vehicle that delivers the driving characteristics Cadillac customers want and allowing them to do it without using a single drop of petroleum, while emitting only water vapor," said Larry Burns, GM vice president for research and development. "This is proof that alternate fuels and advanced technologies create even greater opportunities to satisfy the luxury buyer."

★Key features

With sleek, signature Cadillac bodywork, the Provoq concept redefines luxury crossovers, offering uncompromising passenger and cargo space to match its performance and cruising range. Additional vehicle features include:

-Solar panel integrated in the roof to help power onboard accessories, such as the interior lights, audio system and more
-Brake-by-wire technology
-Front grille louvers that close at highway speed to enhance aerodynamics, and open at low speed to provide maximum cooling to the fuel cell stack

★Purposefully dynamic design

The Provoq has a sleek, athletic shape that builds on the second generation of Cadillac's design renaissance, led by the 2008 CTS, with dynamic and purposeful features that support the hydrogen fuel cell powertrain and contribute to the vehicle's overall efficiency. "All the people- and cargo-carrying capability customers expect in crossovers and SUVs is available in the Provoq, along with the premium attributes expected in a Cadillac," said Ed Welburn, vice president, Global Design.

Highlights include:

-Active front grille, with grille louvers that open when the fuel cell stack requires cooling
-Full underbody aerodynamic cover
-Left- and right-hand charging ports incorporated in stylish front fender vents
-Flush door handles that feature push-to-release operation
-Wind tunnel-shaped outside mirrors with integral turn signals
-Center high-mounted rear stop lamp incorporated into full-width, wraparound spoiler
-Signature vertical taillamps with subtle fin design
-Side glass mounted flush with pillars
-Wheels with clear-covered space between the spokes, creating a sleeker profile while maintaining Cadillac's signature bold wheel design
-Low-drag roof rack

"From the strong, shield grille and vertical headlamps to the crisp body lines, the Provoq is instantly recognizable as a contemporary Cadillac," said Hoon Kim, exterior lead designer. "Like the new CTS, it is bold and expressive, but there is enhanced shape between the edges - it's a new proportion for crossovers, with a fast, almost coupe-like rear. "Everything about the vehicle reinforces the notion that great style and environmentally conscious transportation can go hand in hand," said Kim. "We didn't sacrifice proportion, stance or Cadillac's iconic design cues; we used them to support the efficiency of the vehicle. "They are the features customers expect," he said. "The adaptability of the E-Flex architecture enabled the designers to create a great-looking vehicle, regardless of its alternative-fuel powertrain."

Kim points to the fender-mounted charge ports as prime example. They allow overnight, plug-in charging that extends the driving range. The ports have a satin-chrome appearance that incorporates an amber light to indicate the system is charging and a green light to indicate when charging is completed. "The ports are functional, but rather than hide them, they are design elements of the Provoq," he said. "Sweeping body lines that culminate at the top and bottom edges of the ports suggest forward thrust, even when the vehicle is stationary." The vertical, neon-lit taillamps blend style with functionality, too, as their finned shape was designed to make the Provoq as aerodynamically efficient as possible. Indeed, the Provoq has short overhangs and a sporty ride height that is complemented by large, 21-inch wheels.

The wheels are wrapped in custom Michelin tires incorporating Green-X technology. These low-rolling resistance tires feature a tread pattern that mimics the "H20" notation for water. The tire designers and engineers at Michelin North America enthusiastically accepted GM's challenge to create a custom low-rolling resistance tire to complement the energy efficiency and reduced environmental footprint of the Cadillac Provoq. During the past 15 years, the tire maker has developed four generations of Michelin green energy-saving tires, and the team's no-compromises approach to the project helped reduce the Provoq's overall fuel consumption without sacrificing road performance, grip and safety.

★When used in conjunction with the other energy-efficient solutions featured on the Cadillac Provoq, the benefits of Michelin green energy-saving tires include:

-A reduction in the consumer's overall cost of ownership
-An extended vehicle range through a more efficient use of on-board energy and its storage capacity
-A reduction of vehicle impact on the environment through lower CO2 and particulate emissions.

★Uncompromising interior

Like the exterior, the Provoq's interior blends style with function. It seats five and incorporates the comfort, convenience and infotainment features Cadillac customers seek. Most importantly, the fuel cell powertrain does not intrude on passenger or cargo room. The hydrogen fuel tanks are mounted beneath the cargo floor, with the storage batteries located at the center of the chassis. The fuel cell stack is located under the hood, giving the Provoq the interior layout of a conventional crossover - including a full cargo area and a 60/40-split folding rear seat.

"The interior is roomy, well-equipped and offers the space people want in a crossover," said Matt Erdey, interior lead designer. "There are no compromises inside the Provoq to accommodate the fuel cell powertrain and fuel tanks - a factor that proves the technology and real-world feasibility are growing closer together." There may not be compromising reminders of the powertrain in the interior, but the Provoq carries the instantly identifiable hallmarks of a contemporary Cadillac interior, with an expressive, well-crafted design.

"It picks up the cues, refinement and attention to detail of the new CTS and takes them to the next level," said Erdey. "A contrasting color scheme, extensive use of ambient lighting technology and elements such as cut-and-sewn, hand-wrapped leather with French seams are elements seen in current Cadillac models, but they are amplified in the Provoq. "

The interior has a contrasting, dark gray and light gray color scheme, with chrome and satin-chrome accents throughout. Ambient lighting extends across the instrument panel and into the door panels, as well as the foot wells, sills and under the seats. A unique instrument cluster with large, reconfigurable LCD displays offers a multitude of vehicle information readouts, including fuel cell information and vehicle performance. Like the CTS, the Provoq has a prominent center stack that houses the audio and climate systems, as well as a navigation system that rises out of the top of the instrument panel. Also like the CTS, there is an integrated hard drive that stores navigation maps, thousands of songs and more.

Between the front bucket seats is a large center console with a fully enclosed storage compartment that is home to ports for USB-connected devices and other electronics. The console also has a cell phone holder with built-in Bluetooth and inductive charging. The compact shifting mechanism on the console uses shift-by-wire technology to engage the gears, resulting in more storage space within the console.

★A variety of recycled and recyclable materials were used, as well. Highlights include:

-The headliner is wrapped in a fully recyclable soy-based material
-The carpet is made of recycled polyester and jute
-Leather used to cover the seats and instrumental panel is free of harmful chemicals
-Xorel material used on the door panels and instrument panel; treated to perform as a carbon-fiber-type material
-Chrome trim made with less-harmful materials

The earth-friendly interior components blend seamlessly with the more conventional materials inside the Provoq, enhancing the vehicle's integrated, customer-focused environment. The same goes for the cargo area, which features an auxiliary power outlet and a load floor that is level with the hatch opening. "The integration of the features and technology is remarkable," said Erdey. "If you didn't know there was a hydrogen fuel cell stack under the hood, you'd never know it was anything but a roomy, functional crossover."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드가 6인승 익스플로러 아메리카 (Explorer America) 컨셉을 2008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선보였다. 별다른 특징 없이 너무 평범하기만 한, 익스플로러를 앞, 옆, 뒷모습 모두, 이렇게 단정하게 다듬어 컨셉을 출시하니, 참 보기 좋다. ㅡ,.ㅡ;;

컨셉의 핵심은 무게를 줄이고 엔진효율을 높인 것. 기존 익스플로러의 body-on-frame 방식 플랫폼을 버리고 유니보디 플랫폼과 경량 소재를 활용해 무게를 68kg (V6 모델 기준) 정도 줄였다.
 
차세대 포드 중소형차 라인업의 주력 엔진이 될 직렬 4기통 2000cc 엔진 (EcoBoost technology)은 최고출력 275마력에 최대토크 38.7kgm를 낼 정도로 강력하다. 뿐만 아니라 20% 연료소모와 15%의 이산화탄소 배출가스를 줄였다. V6 3.5리터 엔진 (340마력)의 경우, 이전보다 20~30% 연료 소모량을 줄였다. 엔진 출력은 최신 6단 자동변속기를 통해 구동륜에 전달된다.

아래는 프레스 릴리즈 기사....


The Ford Explorer America concept showcases a new kind of utility for the vehicle customers have known and loved for years: even better fuel efficiency.

"Customers are smart. They value vehicles - the more efficient, the better," said Jim Farley, Ford group vice president of Marketing and Communications. "Ford gets it.

"Innovative technologies can transform people's favorite vehicles. Look at SYNC, the Ford system that connects people and their favorite portable devices, including media players and Bluetooth-enabled mobile phones, while in their vehicles."

Technologies and engineering innovations help Ford Explorer America concept deliver an approximately 20 to 30 percent fuel-economy improvement, depending on engine selection, while providing room for six and their gear as well as moderate towing and off-roading capabilities.

This smarter utility concept simplifies Ford Motor Company's systems approach for delivering sustainable vehicles, specifically demonstrating:

  • A powertrain lineup that includes a 4-cylinder 2-liter engine with EcoBoost technology delivering 275 hp and 280 lb.-ft. of torque or, as a premium engine, a 3.5-liter V-6 delivering about 340 hp. Depending on engine selection, fuel-efficiency will improve by 20 to 30 percent versus today's V-6 Explorer
  • Migration from current body-on-frame to unibody construction, reducing weight and delivering superior driving dynamics
  • A fuel-efficient 6-speed transmission with auto shift control, allowing the driver to select and hold a lower gear with just the turn of a dial when conditions warrant it
  • A weight reduction of 150 pounds for the V-6 version thanks to its downsized - yet superior performing - engine, as well as more lightweight materials, suspension and chassis components
  • Fuel-saving electric power assisted steering (EPAS) and other engine actions that deliver a fuel savings benefit of about 5 percent. Between 80 to 90 percent of Ford, Lincoln and Mercury vehicles will have EPAS by 2012

In addition to its fuel-efficient powertrain and technologies, the Ford Explorer America concept addresses how the SUV market has changed in the past 15 years.

In the 1990s, customers were drawn by SUVs aligned with people's adventurous, more rugged lifestyles. Today's consumers are more discerning, demanding products that are capable and flexible - but more intelligently executed.

The Ford Explorer America concept looks the part, too, with a modern, muscular design language that belies its ability to harness today's active lifestyles. Its integrated three-bar grille, defined power dome hood, wrap-around rear glass panel window and sliding rear door give the appearance that this concept is ready for modern Lewis-and-Clark types to explore, from their own neighborhoods to the trail head.

Inside, intelligent features abound, including: single-touch stackable, sliding seats that allow for convenient access to the second row; a work table with seats deploy from the tailgate; and a three-dimensional compass and navigation unit with a topographical map built right into the instrument panel.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심끝에 i30 디젤을 샀다. 프리미어 옵션을 골랐더니, 세금포함 2000만원이 훌쩍 넘어버린다. 3년전에 장모님이 사주셨던 NF소나타를 1380만원에 팔아도, 약 700만원 정도가 더 들어가 버렸다. 이런이런... 물론, NF도 꽤 훌륭한 차였지만, 차체가 너무 큰데다가, 연비도 너무 안좋아, 짜증이 나던 찰라, 3년가까이 타다보니, 여기저기 찌그덕찌그덕 거리기도 하고... 베스트셀러다 보니, 주차장에서도 내 차를 찾기가 어려운 상황이 되어버리자, 결심을 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장점...
1) 딴딴한 느낌의 하체 강성은 최고다. 과속방지턱이나 움푹 패인곳을 지날때, NF를 타고 가면, 출렁출렁 했을 차가, 아무일 없다는 듯, 옴팡지게 휙~ 넘는다. 그동안 한국차에서 느낄수 없었던 부분...
2) 주머니에만 키를 가지고 있어도, 문도 열고, 시동도 걸수 있는 스마트키 옵션도 마음에 들었고,
3) 몸을 착 감싸주는 날개(?)가 4개 (의자2개, 등받이2개) 달려있는 가죽시트도 최고다.
4) iPod을 연결만 하면, 오디오유닛으로, 완벽하게 콘트롤이 가능한것도 신기하기만 하다.
5) NF 소나타 대비 핸들링이 월등히 좋다. 빠른 속도로 90도 좌회전을 해보면, i30은 너무 안정적이고 부드럽고 커브를 도는데, 소나타는 우측으로 심하게 쏠려 브레이크를 밟을수 밖에 없었음.
6) 뒷좌석이 완전히 접어져, 적재공간이 엄청 넓어진다. 스키장 갈때, 특히 유용할 듯.
7) 디젤 오토 공인 연비가 무려 16.5km/리터 인데... 5만원을 주유하면, 기존 NF소나타는 300km 정도 달릴수 있다고, trip컴퓨터에 표시가 되었었는데, i30은 무려 480km라고 표시가 되더라... 물론, 타다보면, 계속 왔다갔다 하지만서도...
8) 최대토크가 2000RPM대에 맞춰져 있어서 그런지... 1600cc 디젤파워가 장난 아니다. 2000cc 소나타에 비해, 전혀 힘이 딸리지 않는다. 특히, 언덕길에서 힘이 좋다.


그다음, 단점...

1) 아무래도 인테리어 대시보드 디자인이 허접하고, 마무리도 신통치 않다... 어딘지 모르게 촌스러운 얄궃은 분위기... 옜날 아반테 XD 5도어에 비하면, 그나마 나아지긴 했지만...
2) 얼마나 후진 스피커를 쓴건지... 정말 내 막귀로도 들어줄 수가 없을 정도의 조악한 스피커 시스템이 나를 경악케 했다. 허허... iPod이 연결되면 머하나... 모든 음악이 AM 라디오를 틀어놓은것 같다...
3) 디젤차 특유의 갤갤거리는 진동과 소음... 저속에서 오히려, 소음은 좀 더 큰 것 같고, 50km/h 이상부터 차라리, 일반 가솔린 엔진만큼 조용해진다.
4) 극악의 조악함을 자랑하는 매뉴얼... 1900만원짜리 차의 매뉴얼이라고는 상상도 할수 없을 정도로 오타 (예를 들어, 브레이크 --> 브레이트... ㅡ,.ㅡ;;)가 많고, 내용도 틀린게 많다. 참내 어이가 없다.
5) 초기 조립 불량 : 네비게이션을 연결하려는데, 전원이 안들어온다. 이렇게 저렇게 해도 안되길래, 서비스센터 갔더니만, 황당하게도, 전원케이블이 대시보드에 연결조립이 안되어 있었단다... 그나마 다행은, 서비스 직원들이 너무 친절해서, 기분이 좀 풀어졌음.

아무튼, 오래전의 아반테 XD 5도어 (2001년에 구입하여 2005년까지 탔었던..)와는 차원이 다른 소형차이고, 마구 운전하고 싶어지는 그런 차다. 영업사원이 서비스 해준 것은... 파인 드라이브 7인치 DMB네비게이션 M740 (약 20만원), iPod 전용 케이블 (약 3만원 상당... ㅡ,.ㅡ;;), 선팅, 프로슈머 회원 19만원 할인, 연말할인 20만원...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1.05 23:5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소나타와 i30은 차종이 틀려서 비교된 글을 찾기 힘든데
    좋은 내용이네요 ㅋㅋ
    차에 관심이 많고,i30는 처음 나올때
    보도발표회도 가보고 이것저것 이벤트에 많이 가봐서
    (때마침 현대차에서 인턴을 ㅋ)
    정이 듬뿍가는데 아직 학생이라 살 여력은 없군요 ㅠ
    잘타세요~~=]
  2. 2008.01.06 14: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i30 구매에 관심 가지고 있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네요, 기아에서 씨드만 나오기를 기대해봐야 -┌
  3. 2008.01.09 16: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단점보단 장점이 눈에 들어오네요^^
    뽐뿌지대 주시려고 트랙백 주셨군요...ㅎㅎ
    부럽습니다. 저도 봄되면 달려볼랍니다...
  4. 클릭
    2008.04.07 14:1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대시보드에 전원연결 안되어있었던 것은
    아마도 타코메터 조작을 위해서였을 것 같군요.

    공장에서 운송해올 때 트럭에 실어오는게 아니라
    알바가 직접 운전해오는 경우, 주행거리가 표시되는 걸 막기 위해서
    그렇게 한다고 하더라구요.

    센터 직원들이 친절했던 것도 다 그때문일듯.
    그거 문제 삼으면 골치 아플테니.
  5. salroman
    2008.08.25 12:1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잼있게 비교 해 놓은 글 늦게 나마 봤습니다.
    근데 궁금한게 있는데 ipod 와 자동차 연결을 어떻게 했지요?
    저는 아반떼HD를 굴리고 있는데 ipod를 연결을 못하고 있습니다. ^^
    • 2008.08.25 13:43
      댓글 주소 수정/삭제
      http://monsterdesign.tistory.com/309 여기에 자세하게 설명해두었습니다. 고맙습니다.
  6. 남상두
    2011.11.14 07:2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글 잘읽었습니다 ^^
    i30살려고 고민중인데 좋은정보 감사해요 ^^
    죄송한데 .. 타고계신 i30 연식이 어떡해 되죠 ㅠ?

MSNBC가 올해 미국내 자동차 최다 & 최저 판매 순위를 발표했다. 이 순위는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의 판매 대수를 집계한 것으로 이변이 없는 한 큰 변동은 없을 전망이다. 올해의 판매 1위는 미국의 영원한 베스트셀러 포드 F-150이 또 다시 차지했다. F-150은 지난 30년 동안 줄곧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58만 8,952대 팔린 F-150은 지난해 보다 판매가 12.5% 줄었지만 올해 역시 2위를 차지한 52만 6,575대의 실버라도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승용차는 캠리가 단연 1위를 지키고 있으며 바로 뒤를 혼다 어코드가 따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포드 F150 시리즈 - 58만 8,952대(-1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시보레 실버라도 - 52만 6,575대(-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토요타 캠리 - 39만 8,868대(+6.4%)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혼다 어코드 - 33만 2,815대(+1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토요타 코롤라 - 31만 7,796대(-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혼다 시빅 - 27만 8,764대(+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시보레 임팔라 - 27만 504대(+1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닛산 알티마 - 23만 9,800대(+26.6%)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닷지 램 - 21만 4,569대(-29.3%)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 혼다 CR-V - 18만 4,003대(+34.9%)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12.29 00:4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일제가 굉장히 강세네요
  2. 2007.12.29 15:1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나 일본 자동차들이 많네요~ 그래도 포드 F150 시리즈는 여전히 잘나가는 모양이네요^^
  3. 흠..
    2008.01.03 17:0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좀 깨네요...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에 출시가 되네, 안되네 말만 많은 기아 씨드의 3도어 프로씨드... 08년 5-6월에는 꼭 국내 출시된다는 의견이 최근 인터넷에 많이 떠돌고 있음. ㅡ,.ㅡ;; 5도어보다 더 길어지고 낮아졌지만, 더 가벼워졌다. 2008년 상반기부터 유럽시장에 판매예정... 1.4리터, 1.6리터, 2.0리터 세 가지 휘발유 엔진과 1.6, 2.0 두가지 디젤 엔진을 얹었음.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12.07 15: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깔끔하니 이쁘네요. 우리나라도 이제 점점 합리적인 구성의 해치백이 늘어가는 추세이니 출시되었으면 좋겠네요. 사실 경차의 시대가 하루 빨리 도래해야 할텐데... 이건 좀 힘들 것 같고... 합리적인 해치백이라도 많이많이 출시되면 좋겠네요~

제조업 세계최강의 전설, 도요다의 뒤에는 부품회사 덴소가 있다고들 하는데... 무엇이 덴소를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회사로 만들었을까? 사람을 진정으로 우선하고, 기능인을 중시하는 덴소만의 기업문화, 가장 일본적인 그 기업문화가 바로 원동력이다... 1950년도에 덴소가 전기자동차를 만들어 냈다는 사실도 충격적이지만, 1952년에 전기 세탁기를 만들었다는 사실도 놀라울 따름이다. 마지막 한가지, 최고로 쇼킹한 덴소만의 문화는, 새해 첫날 공장가동률을 높이기 위해, 에발림픽(Evalimpic)이라는 자발적 가동률 콘테스트를 연중행사로 진행한다는 것...

일단, 꽤나 재미있게 읽히는 책이기는 하나, 단편적인 에피소드중심이라, 책 자체는 조금 밍숭밍숭한 느낌이다. 전문적인 덴소의 경영정보를 얻기에는 조금 부족하다고 할 수 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149p : 품질을 결정하는 것은 설계부문도, 검사 부문도 아니며, 오로지 고객이 그 제품에 만족하는가 아닌가에 달려있다.
180p : 이해시키는 것만으로는 진정한 커뮤니케이션이 성립되지 않는다. 납득시켰을때 비로소 커뮤니케이션을 꾀한 성과를 얻을 수 있다.
185p : 시키는 일을 하는 느낌이란 어떤 것인가. 지시를 기다리고 지시 받은 그대로 할뿐, 집중력이 발휘되지 않는다. 더 잘해보려는 마음이나 창조력이 생기지 않는다. 실수를 하면 책임을 타인(상사 또는 동료)에게 전가한다. 즐겁지도 않으며 희망도 없다. 물론 성취감을 맛볼 수도 없고 다만 타성에 젖어 하루하루를 보낼 뿐이다.
186p : "목표의 매력도 x 달성의 가능성 = 의욕의 높이" --> 목표의 매력도란 가슴이 두근거리고, 달성되면 좋겠다고 바라며, 달성되면 세상이 바뀔지도 모른다고 기대하도록 만드는 무언가일 것이다. 달성의 가능성이란 될것 같다, 되면 굉장하겠다, 언젠가는 반드시 될 것이다 하는 마음의 차원이다.
213p : 아이는 낳는 것이 아니라 태어나는 것이다. 아이를 기른다라는 말은 가당치 않다. 아이는 스스로 자라는 존재...
220p : 사람을 믿고, 성장하기를 기다리며, 성장한 인재에게 전적으로 맡겨서 성과를 올리는 것이 제조업의 기본이 아닐까.
222p : 형식지는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으며, 그 형식지의 배후 또는 근간을 이루면서 경영을 좌우하는 암묵지야말로 중시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이다.
227p : TQC나 TQM, TMP의 머리글자인 T는 Total의 의미이지만 우리는 아무도 Total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모두 Together라고 생각하고 있지요. 후카야 사장의 말...



-----------------------------------------------------------------------------------------------------------
Economist 753 호 : 도요타의 또다른 힘 ‘덴소 인사이드’ (2004년)
-----------------------------------------------------------------------------------------------------------
한국의 최강 기업인 삼성전자의 뒤를 받쳐주는 회사로는 삼성SDI나 삼성전기를 꼽을 수 있을 것이다. 두 회사 모두 삼성전자에 주요 부품을 공급하면서 삼성전자의 품질을 뒷받침하고 있다. 도요타 뒤에는 어떤 회사가 있을까? 필자가 나고야 대학에서 도요타를 연구할 때 자동차 업계 관계자들은 한결같이 “도요타의 기술과 품질을 알려면 먼저 덴소를 보라”고 조언했다. 그래서 필자는 서너번 덴소 본사가 있는 아이치(愛知)현 카리야시를 방문한 적이 있다. 덴소 말고도 자동차의 주요 부품인 자동변속기를 공급하는 아이신AW, 자동차 시트와 매트를 제조하는 도요타합성 등도 있지만 이들은 덴소에 미치지 못한다. 카리야시는 나고야에서 자동차로 40여분, 도요타의 본사와 공장이 있는 도요타시와 1시간 거리다. 이 같은 지리적 이점으로 도요타는 부품 재고를 비축하지 않고 당일 부품 조달(JIT·저스트 인 타임)을 실현하고 있다.

도요타車의 20%는 덴소 제품

덴소는 도요타그룹에서 도요타자동차 다음으로 큰 기업이다. 도요타자동차가 주식의 24%를 갖고 있어 최대주주다. 그런데 회사 이름에는 ‘도요타’라는 이름을 쓰지 않는다. 일반적이라면 회사 이름이 도요타부품 정도가 돼야 할 텐데 말이다. 덴소보다 작은 계열사인 도요타합성·도요타통상 등은 도요타라는 이름을 쓰고 있다. 도요타가 덴소를 처음 시작했던 1949년만 해도 부품 경쟁력이 형편없어 자칫하면 망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그래서 도요타부품이나 도요타전장이라는 이름 대신 ‘닛폰덴소’(日本電裝)라는 다소 어색한 이름을 썼다. 쉽게 말해 중간에 망해도 도요타와의 연관성을 적게 할 수 있는 이름을 지었다는 얘기다. 아무튼 이런 ‘아픔’ 속에 출발한 덴소는 2000년대 들어 도요타에 버금가는 세계적인 회사로 발돋움했다. 이런 이유 때문인지는 몰라도 덴소의 경영진은 도요타로부터 독자적·자주적 노선을 걷고 있다.

도요타에서 생산하는 자동차를 뜯어보면 덴소 부품 비율이 20% 이상이다. 2010년에는 30%까지 올라갈 전망이다. PC에 ‘인텔 인사이드’ 마크가 붙어 있는 것처럼 도요타차에도 ‘덴소 인사이드’ 마크를 붙여야 할 판이다. 자동차에서 가장 중요한 부품인 공조·동력장치를 모두 덴소에 의존하기 때문이다. 덴소는 세계 자동차 부품업체 중 매출액 순으로 GM의 델파이, 포드의 비스테온, 독일의 보쉬에 이어 네번째다. 도요타그룹 중에서는 도요타자동차 다음이다.


덴소는 2003년(2002년 4월∼2003년 3월) 매출 2조3,700만엔(약 25조원)의 매출에 경상이익 2,335만엔(약 2조5,000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상이익률은 10%로 세계 부품업체 중 최고다. 창업 이래 단 한번도 적자를 낸 적이 없다. 일본에 9개 공장, 해외 107개 지사와 공장을 두고 8만9,300여명의 종업원이 일한다. 매출액 중 에어컨 등 공조장치 부품이 35%, 동력전달장치(파워트레인 시스템)가 21%, 네비게이션 등 전자장치가 12%를 차지한다. 최근에는 전자부품 개발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특히 자동차 모니터에 교통 정보와 각종 생활 정보를 전달해 주는 텔레매틱스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자동차에 들어가는 전자부품 비중이 높아져 덴소는 점점 전자회사로 변신하고 있다. 웬만한 가전제품 회사는 저리 가라 할 정도다.

일본자동차협회 관계자는 “혼다·닛산에는 덴소 같은 경쟁력 있는 대형 부품회사가 없는 것이 도요타보다 불리한 점”이라고 말한다. 덴소의 이 같은 승승장구에는 98년 도요타의 색깔을 벗고 세계적인 부품업체로 거듭나기 위해 제시한 ‘중장기 2005년 비전’이 밑거름이 됐다. 바로 기술과 경영의 독립이다. “98년 이후 덴소는 탈(脫)도요타에 힘을 쏟아 2003년 처음으로 도요타 이외 회사에 대한 매출이 50%를 넘었습니다. 이 같은 결실에는 매년 매출액의 8% 이상을 연구개발비에 투자한 기술력과 불량 없는 품질이 뒷받침했습니다.”

회사 소개를 해준 야마다 모리오(山田森男) 홍보부장의 말이다. 말 한마디 한마디마다 기술력과 품질에 대한 자신감이 넘쳤다. 덴소의 2003년 매출 중에서 도요타가 차지하는 비중은 49.8%다. 90년대 70% 이상이었던 것이 뚝 떨어졌다. 나머지 50.2%는 도요타의 경쟁사다. 혼다 8.3%, 스즈키자동차 3.5%, 미츠비시 2.9%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 ‘빅3’에 대한 납품도 점점 늘고 있다. 다임러크라이슬러 4.4%, GM 2.7%, 포드 2.4%나 된다. 도요타로부터의 독립은 96년 사장에 오른 오카베 히로시(岡部弘·67) 현 부회장이 주도했다. “적어도 오카베가 있는 한 ‘도요타에서 날아오는 낙하산 인사’는 없다”고 한다. 그는 60년 덴소에 입사, 40여년간 한 우물을 판 정통 덴소맨이다. 덴소가 세계 최고가 되려면 도요타의 경쟁 회사에도 납품해야 하는데 도요타 색이 짙을수록 판로 개척이 어렵다는 판단에서였다. 또 도요타 의존도를 줄이고 판로를 다양화해야 미래의 위험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점이 삼성전자와 삼성전기·삼성SDI와 구별되는 요소다. 덴소의 독립심이 세계 최강을 만들었고 도요타의 눈치를 보지 않아도 자생할 수 있는 바탕이 됐다.

오카베 회장과 경영 연구 모임을 갖는 한 관계자는 “오카베 체제 이후 도요타의 낙하산 인사를 찾아보기 어렵다”며 “이 같은 덴소의 독립 경영은 일본 자동차 전체의 품질 수준을 상승시키는 데 한몫했다”고 말한다. 야마다 부장은 “현재 임원 17명 중 도요타 출신은 2명에 불과하다”며 “독립 경영을 바탕으로 도요타의 경쟁 회사에 대한 납품 비율이 매년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예전과 달리 도요타 직원들이 덴소연구소 등에 아예 출입을 하지 못할 정도”라고 한다. 이 같은 덴소의 독립 경영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도 있다. 나고야대학의 한 교수는 “델파이·비스테온이 모회사 부품사업부에서 분리된 이후 GM·포드는 쇠락의 길을 걸었다”며 “덴소의 경영 독립은 도요타의 경쟁사를 키워 도요타를 위험하게 할 수도 있다”고 우려한다. 덴소가 도요타 이외의 경쟁 업체에 부품 공급을 늘릴수록 새끼 호랑이를 키울 수 있다는 것이다. 그만큼 덴소 부품의 품질과 경쟁력이 뛰어나다는 얘기다.

“共生 철학이 최고 품질 만든다”

덴소의 경쟁력으로는 도요타와 마찬가지로 안정된 노사관계와 수백개에 달하는 우량한 관련 회사들이 꼽힌다. 모두 덴소가 30% 이상 지분을 출자했다. 매출이 많게는 몇천억원부터 적게는 수백억원에 달한다. 자회사를 통해 안정적인 부품을 확보하고 있는 셈이다. 이들 자회사와 2, 3차 하청업체의 현장 근로자들은 덴소·도요타와 비슷한 임금을 받는다. 적어도 도요타의 85% 수준이다. 한국의 대기업처럼 하청업체에 일방적인 코스트 다운을 강요하지 않는다. 적절한 구매단가를 통해 경영 안정과 기술력을 갖게 해주는 데 노력하는 공생의 삶이 철저한 품질을 낳는 바탕이다. 원만한 노사관계도 무시 못할 경쟁 요소다. 노사 대립은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가장 큰 요소라는 것을 노사 서로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덴소 역시 막대한 흑자에도 불구하고 2004년 임금(기본급)을 동결했다. 노조 문제로 경영층이 신경을 써야 할 필요가 없다. 한국이 노사 갈등으로 에너지를 소비하는 동안 덴소는 노사 협력을 바탕으로 코스트 다운과 신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제 양산 예정 모델과 흡사하다는군요. 쿠페와 별도로 컨버터블도 나온다는데 엔진은 4.6리터 V8까지 고려하고 있다는... ㅡ,.ㅡ;; 믿거나 말거나...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대우자판이 2008년 하반기에 미쓰비시차 모델 가운데 1500∼2400cc급 승용차 (랜서, 이클립스...)와 SUV 파제로 등 3, 4개 모델을 들여와 국내에 판매한다는 계획은 이미 발표된 바 있다. 이어 미쓰비시차에 대한 국내 시장 반응이 좋을 경우 2차 수입 차종으로 660cc 경차 모델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일본 현지 판매 가격이 1000만 원 안팎인 경차를 2-3년내에 들여오는 것으로...) 모두 6종류인 미쓰비시차 경차 가운데 ‘i’와 ‘eK’, ‘파제로미니’, ‘미니카’ 등 4개 모델이 우선 검토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고, (아래 4개 차종 모두 660cc) 재미있는 것은... 일본의 경차 기준은 배기량 660cc 미만으로 한국보다 낮지만 엔진 효율이 높은 데다, 출력을 높여 주는 터보차저가 달린 모델의 경우 최고 출력이 1000cc급에 맞먹는 64마력에 달해 시내 주행용으로는 손색이 없다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i : 일본 현지 가격 약 800만원 ~ 1300만원 / 4WD 옵션도 있음. / 연비 리터당 18km 이상

 
(미쯔비시 i 카탈로그 PDF 다운로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ek : 닛산 큐브스타일 / 일본 현지가격 750만원 ~ 1250만원 / 4WD 옵션도 있음. / 연비 리터당 17km 이상 / 2007년 6월 출시모델 / 제일 인기가 좋을 것 같은 모델...


(미쯔비시 ek 카탈로그 PDF 다운로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파제로 미니 : 일본 현지가격 1200만원 ~ 1300만원 / 4WD / 연비 리터당 14km 이상 (가솔린) / 2006년 12월 출시 / 디자인이 완전 90년대 스타일이지만, 그래도 파제로 핏줄 답게 나름... 늠름하다.


(미쯔비시 파제로 미니 카탈로그 PDF 다운로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Minica : 일본 현지가격 470만원 ~ 720만원 / 4WD 옵션있음 / 연비 리터당 22km 이상


(미쯔비시 미니카 카탈로그 PDF 다운로드)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10.03 03:3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처음엔 연비 좋은 Minica가 눈에 들어왔는데...

    pdf를 보니...

    글쓰신분 말씀대로 ek가 끌리네요...
    (아이가 있기에....또 옆좌석에 마눌님과 가까이도 앉아 보고 싶고...)

    돈때문에 자동차를 만드는 것과...

    사람이 탈 자동차를 만드는 인식의 차이...

    수입하다보면 바뀔까요?...

    대한민국도 언젠가는...이겠지만 기대해 봅니다.....
  2. 그림자
    2007.10.12 21: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래전에 현대정공에서 파제로미니(초기모델)를 들여올려고 스키장에 전시까지 했었는데, 시장이 안된다고 생각했는지 흐지부지 됐죠.
    이후 현대정공도 조용히 사라지고 현대자동차에서 어설픈 그 흔적을 찾을수는 있지만, 예나 지금이나 차 고르는 재미가 없는건 여전합니다.

    무슨일이 있어도 돈 되는것만 하는 현다이가 손 땐걸, GM이 잡는다…
    이젠 시장 흐름이 바뀌었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아니면 하나라도 밥그릇을 챙기려는 의도일까요.

    전혀 엉뚱한 생각이지만, 저 정도 가격에 스마트가 들어오면 좋겠군요. 메뤼네빤쥬 특성상 "절대" 그럴 일 없겠지만…
  3. 시꾸만두
    2008.01.05 01:0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일본인이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지 중공업에서 만드는 쓰바루의 영원한 최고 랠리카 임프레자의 해치백이 얼마전 일본서 출시되었는데, 위 WRX 컨셉은 9월 15일부터 시작되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될 진정 매콤한 디자인이다. 실제 양산형 임프레자 해치백은, 사실 그다지 멋있지는 않다. 옛날 아반테 5도어가 더 나아보일 정도...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5.09 16:0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허억 차덕후들의 로망 임프레자!



도어가 차체 속으로 숨어 없어지는 자동차가 한 경매 사이트에 등장해 해외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화제가 되고 있는 1993년형 ‘링컨 마크 VIII’의 문은 열리는 것이 아니라, 자동차 본체 아래쪽으로 빨려들어간다. 이 마술 같은 기능은 두 가지 면에서 운전자를 흡족하게 한다는 게 판매자의 선전이다. 다른 차량과 붙어 있어 공간이 확보되지 않았을 때도 쉽게 승하차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실용적이다. 또한 주목 받고 싶은 욕망도 충족시켜 준다. 문이 감쪽같이 사라지면 쳐다보지 않을 사람이 없다.



판매자의 설명에 따르면 이 컨셉트카는 포트사의 의뢰를 받아 미국 디트로이트에 있는 조알토 디자인사가 제작했으나, 포드 경영진은 마뜩찮았던 모양. 고위층의 ‘딱지’를 맞고 폐기 처분을 받았던 것인데 몇몇 자동차 매니아의 손을 거쳐 이베이에 등장하게 되었다. 15년 전 제작된 비운의 컨셉트카의 우리 시각 11일 오전 현재 입찰가는 19,000 달러이다.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사시미
    2007.07.14 14:1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이거 제가 막 생각하고 있던 것이라 깜짝 놀랐습니다. 근데 벌써 93년도에 나왔다니... 어리석은 아이디어 였던 걸까요?
  2. 최현미
    2007.07.16 02:2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옆에서 받아버리면? 섬뜩한 사고연상 ~_~
  3. 2007.07.16 15:1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BMW 의 Z1이 떠오르는군요. 문에다 장난치면 잘 안돼나봐요.

2006년 DuPont Automotive International Color Popularity Survey 결과는 예상대로, 대부분의 지역에서 실버, 블랙, 그레이, 화이트가 인기다. 그 다음, 블루나 레드... 북미, 유럽, 남미, 중국, 한국, 일본을 조사했다... 아래는 한국 조사 결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PDF클릭하면, 전체 데이타를 볼 수 있다. (각 나라별 칼라 선호도와 차종별 칼라 선호도도 볼 수 있다.)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06.26 18: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우리나라는 무채색이군요.. 사람들의 선호도뿐 아니라 왠지 특이한 색은 안 어울리는 공기(?)가 있는 듯한 느낌입니다.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PS. 예전부터 몬스터디자인 사이트 자주 구경했는데 티스토리에서도 뵙네요. 트랙백 받고 알게되어 RSS구독 중입니다. 여름 시원하게 보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최고의 엔진오일일까? 가격도 일반엔진오일과 비슷한것 같고... 함 시도해보자... 중앙Sunday 매거진 섹션 31면에서 발췌... 요 아래는 모리스 엔진오일을 파는 쇼핑몰...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의 시장조사전문회사가 선정한 올해의 최고차에 현대차·기아차의 5개 모델이 무더기로 1위에 올랐다. 최대 경쟁사인 도요타는 1위 모델이 전무했으며 럭셔리 브랜드인 렉서스에서 1개 모델만이 1위를 차지했다.

미국 자동차 전문 조사기관인 ‘스트래티직 비전사(Strategic Vision)’은 4일(현지시각), 최근 실시한 종합 품질 평가 ‘TQS(Total Quality Study)’에서 현대차의 아제라, 싼타페, 앙트라지, 기아차의 세도나, 쏘렌토가 각각 동급에서 최우수 품질차량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결과는 스트래티직 비전사가 2006년 9월부터 12월까지 신차를 구입한 미국 소비자 중 약 2만7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나타났다. 평가는 품질에서부터 소비자의 인식, 브랜드 충성도와 같은 감성적인 부분에 이르기까지 차량의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 이루어졌다.

19개 분야로 나누어 이뤄진 차급별 평가에서 1000점 만점 기준으로 현대차(005380) 아제라(국내 모델명 그랜저)가 901점을 획득, 대형차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소형SUV 부문에서는 싼타페가 885점으로, 중형SUV부문에서는 기아차의 소렌토가 889점으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또한, 미니밴 부문에서는 현대차의 앙트라지(기아차 그랜드 카니발 변형모델)와 기아차(000270)의 세도나(국내모델명 그랜드 카니발)가 각각 866점으로 865점을 획득한 닛산의 퀘스트와 함께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스트래티직 비전사의 설립자이자 CEO인 대럴 에드워즈는 이번 평가 결과에 대해 “그간 현대차가 미국 소비자들에게 그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해왔지만, 2007년 현대차의 성공은 전혀 놀랄만한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 “현대차의 최근 향상된 모델을 보면, 경영진이 중장기 비전을 갖고 품질에 대한 지속적인 리더십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극찬했다.

반면, 도요타는 렉서스 RX350이 준럭셔리(Near-Luxury)급에서 1위에 오른 것 이외에는 도요타 브랜드로는 한 부문에서도 1위에 오르지 못했다.

한편 스트래티직 비전사는 1987년 설립되어, 소비자 구매 만족도 조사 및 분석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로, 매년 자동차 구매 고객들의 설문 조사를 바탕으로 종합품질 종합지수(Total Quality Index) 및 종합가치 만족지수(Total Value Index)를 발표하고 있으며, 이 조사결과는 자동차 구매 고객들에게 커다란 영향을 미치고 있다.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국내출시된 SUT는 닷지 다코타가 유일했었는데, 이제 포드에서도 출시가 된다. 무엇보다, 익스플로러 스포츠트랙의 매력은 닷지 다코타(전장 5465mm, 전폭 1910mm, 전고 1770mm)보다 조금 콤팩트하면서도 (전장 5339mm, 전폭 1872mm, 전고 1841mm) 더 단단하고, 말끔하면서도 더 강인해 보이는 외관이 아닐까... 또한, 화물차로 분류되는 까닭에 연간 자동차세는 28,500원에 불과하다는 점... 그림 맨 위의 흰색은 작년에 등장했었던 컨셉버전이고, 아래쪽이 실제 양산차량... 정말 근사하다... 하지만, 배기량 4000cc 는 한국실정에는 너무 부담스럽다...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포드 코리아의 프레스 릴리즈......................................................................................

스포츠트랙은 1열과 2열 탑승공간 외에 다용도 적재함을 갖추고 있어 부피가 큰 캠핑장비나 산악자전거 등 레저용품, 자영업자의 업무용 장비까지 실을 수 있는 다목적 차량이다. 승차감과 편의기능은 포드의 베스트셀러 SUV인 익스플로러를, 공간활용성은 픽업 F-150에서 영감을 받았다.

스포츠트랙의 가장 큰 특징인 적재함은 흠집과 손상에 강한 특수고무와 부식 방지용 첨단복합 소재인 SMC(Sheet Molding Compound)로 만들었으며, 적재함 내에는 적재용량을 극대화하고, 다양한 기능성을 살리기 위해 세 개의 삽입형 도구함을 별도로 설치했다. 짐을 분할하거나 긴 장비를 실을 경우, 베드 익스텐더(옵션)를 장착해 적재용량을 늘릴 수 있다.

4.0리터 V6엔진과 5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했으며, 어떠한 속도에서도 균일한 토크를 제공한다.

크롬 처리된 프론트 그릴과 후드, 헤드라이트 등 전면 디자인은 신형 익스플로러와, 후면의 적재함은 F-150와 그 맥을 같이 하고 있다. 그러나 일반적인 픽업트럭의 후면 범퍼가 차체와 떠있는 것과 달리, 코너와 적재함까지 둘러싸고 있어 트럭적인 요소를 줄였다.내부는 인체공학적 인테리어 도어 릴리즈 핸들과 콘솔 내장형 기어 셀렉터 등으로 세심하게 운전자를 배려했고, 아이팟(I-Pod) 등 MP3와 호환이 가능한 CD플레이어 등이 내장돼 있다.

스포츠트랙은 SUT 모델임에도 핸들링이 부드럽고 승차감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프레임은 F-150과 동일한 튜브-스루-튜브 방식으로 강성이 뛰어나다. 서스펜션은 특허 출연중인 독립식 리어 서스펜션을 장착해 울퉁불퉁한 노면을 주행할 때도 섬세하고 부드러운 핸들링 및 주행성능을 가진다. 또 빨래판 같이 골이 진 노면을 주행할 때 일어나는 후부의 슬라이딩 현상을 최소화한다. 여기에 제동력 배분 장치(EBD)가 내장된 4륜 4채널 안티 록 브레이크 시스템(ABS)으로 핸들링과 승차감을 극대화했다.

RSC(전복방지기능, Roll Stability Control)형의 어드밴스트랙(AdvanceTrac)과 특허 받은 세이프티 캐노피, 첨단 안전 센서 등 10가지의 최첨단 안전시스템으로 미국 고속도로안전협회(NHTSA)의 정면/측면 충돌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인 5 스타(Star)를 획득, 미연방정부가 2010년까지 요구한 안전성을 충족시켰다.

최대출력 213마력에 최대토크는 35.1kg.m로, 가격은 부가세 포함 4,720만원이다.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는 미니 전시장에만 들러 뉴미니가 구형보다 얼마나 좋아졌는지 알고싶을 뿐이었다. 약간의 기대와 함께... 그러나, 뉴미니쿠퍼는... 얼굴 정말 이쁘고, 몸매도 근사하지만, 성격 더러븐(?) 여친같은... 딱 그런 차다. 귀여우면서도 단단한 스타일과 칼라는 정말 너무너무 맘에 든다. 보고만 있어도 기분이 좋다. 그러나, 막상 시승을 해보면, 3700만원짜리에 걸맞는 퍼포먼스를 보여주지는 못한다. 조금만 밟아도, RPM만 부앙~~ 올라가고, 차는 꿀럭거리고... 게다가, 여전히, 브레이크를 떼면, 바로 엔진브레이크가 걸려 덜컹거린다. 신호대기에 서면, 그르릉~ 거리는게 꼭 디젤차같다... 게다가... 과속방지턱만 나오면, 노면의 모든 충격을 사람이 그대로 흡수해 버리는... 이 당혹스러운 느낌... (혹자들은 이를 고카트 느낌이라고 포장하곤 한다.) 딜러가 브로셔와 견적서, 미니잡지를 챙겨준다. 근사한 브로셔랑 잡지만드느라고 차값이 비싸진 것인가... 쩝... 그래도 그래도... 미니는 너무너무 귀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에서는 혼다시빅으로도 팔리고 혼다 어큐라 브랜드로도 팔린단다...

뉴미니에 대한 실망에... 한동안 멍하게 있다가, 서초동 혼다 전시장을 찾았다. 그래, 같은 가격대의 혼다 시빅 하이브리드도 함께 비교해보자... (시빅 가솔린 1.8리터짜리는 2500만원으로, 하이브리드와 거의 1000만원차이가 난다...) 길거리에서 봤던 시빅의 모습은 약간 어정쩡한 비례에 너무 평범한 디자인이 다였는데, 바로 가까이서 보니, 꽤 근사하다. 진한 파란색이어서 그런지, 바로 옆에 서 있는 어코드나 레전드보다 더 스포티하다. 일단, 차 안에 들어가보니, 정말 넓다. 이거 생각보다 더 넓다. 소나타 NF정도의 실내공간은 되어 보인다. 대쉬보드의 몇몇 게시판은 약간 싼티가 묻어나지만, 독특한 레이어의 디지털 속도계와 감싸안기듯 육중한 형태의 대시보드가 꽤 그럴싸하다. 시트는 조금 구리다. 몸에 딱 붙지 않는다. 시동을 걸고, 서서히 출발한다. 정말 조용하고 부드럽다. 하지만, 브레이크와 악셀레이터 패달의 느낌이 현대차와는 다르게, 무척 딱딱하다. 브레이크도 힘껏 밟지 않으면, 죽죽죽~~ 밀린다... 어린이날이라서 그런지, 한적한 서초동 길을 조금 달려보니, 머 적응하지 못할것도 없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가속력은 정말 훌륭하다. 이게 1300cc 엔진이라는게 정말 믿어지지가 않는다. 밟는대로 차가 튀어나간다. 아무리 바퀴에 붙어있는 모터4개가 도와준다고 해도, 거의 2000cc 느낌이다. 이때,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신호등에 대기하자, 스르륵, 시동이 꺼져버린것이다. 음... 차가 고장인가? 브레이크를 떼자, 시동이 다시 걸린다. 우왓~ 이게 엔진 오토스탑 기능이구나... 이 녀석 하이브리드라서 그런지 연비는 리터당 23km 이상이란다. 음... 훌륭하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견적서를 받아 전시장을 나서면서, 바로 앞 맞은편의 렉서스 매장이 눈에 들어온다. 이왕 온거, 까짓거 렉서스도 타보자. 가장 저렴한 IS250 함 타보자. 가격도, 딱 1000만원만 더 얹으면 된다. (IS250의 가격은 약 4500만원) ㅡ,.ㅡ;; 음... 딜러를 뒷좌석에 태우고, 와이프와 함께 앞좌석에 타고 벨트를 맸다. 정말 고급스럽다. 모든게 딴딴하고, 믿음직스럽다. 시트가 몸에 착 감겨온다. 시야는 조금 좁아 보인다. 머 2500cc 니까, 잘 나가는건 기본이겠지... 이 차 정말 잘나간다. 그냥 잘나가는게 아니라, 믿음직스럽고, 정교하게 잘 나간다. 게다가, 정말로 정말로 조용하다. "끊임없는 완벽함의 추구" 라는 슬로건이 정말이구나 싶다. 입에서 감탄이 나온다. 이래서, 사람들이 렉서스 렉서스 하는 구나... 장난감같은 뉴미니와는 차원이 다르다. 그래, 1000만원이나 더 비싼데... 당연하지...

집에와서, 계산기 두들겨가며, 고민중이다. 조금 무리해서, 렉서스 IS250을 살까... 음... 평범한 월급쟁이인 나와는 왠지 안어울리는 듯 싶다... 혼다시빅 하이브리드를 살까? 성능과 연비에 완전 반해버렸지만, 하이브리드를 위해 시빅 1.8보다 1000만원이나 더 주는 것도 좀 미련한것 같기도 하고... 그냥 미니를 살까? 디자인을 제외한 모든게 맘에 들지 않는다. 엉엉~~

그냥 타던 소나타 계속 타자... ㅡ,.ㅡ;;

※ 짤방은 오리지날 로버 미니의 역사에 대한 재미난 만화!!! (청설모의 자동차 카툰 11화)
http://comic.enclean.com/ctn/cartoonWorkView.do?ctnMsgId=177&ctnId=2&currentPage=8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ddd
    2007.07.04 20:1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시빅 1.8은 패들시프트와 자세제어 안전장치가 빠져있어서
    2.0이 더 낫더군요..ㅋ 개인적으론 나중에 여유돈 생기시면 시빅으로
    가시는것도 좋을듯합니다. 하이rpm의 매력은 정말 대단하거든요.
    하이브리드에서 혼다의 스포티한 주행을 느끼시는데는 조금 부족해보입니다. 아무래도 연비위주로 세팅되다보니..

World Car Fans

2007.05.04 22: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세계 최신 자동차들의 사진은 거의 다 찾아 볼 수 있다...
http://www.worldcarfans.com/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mONSTER dESIGN bLOG ♨ 2000-2019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49)
pRODUCT dESIGN (548)
tELECOMMUNICATION (146)
tRANSPORT (160)
LIFESTYLE kONTEXT (242)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6)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925,767
Today : 143 Yesterday : 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