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엔 극장도 잘 못가고, 집에서 DVD도 잘 안보고... 이렇게 가끔 TV에서 해주는 흘러간 옛 영화로 일주일의 시름을 달래곤 하는데... 그마저, 바로 못보고, 녹화해두었다가, 오늘에야 겨우 보게되었다.

더빙판으로 봐서 그런지, 시끌시끌하게 주인공 둘이서 치고박고 입씨름하는 장면이, 1편에 비해 영 어색하고, 어중간하긴 한데, 화끈한 고속도로 추격씬이나, 시가전 액션만큼은 정말 대단했다... 카메라 연출 또한 무척이나 화려해서, TV에서 화약냄새가 나는 것같은 그런 느낌이랄까...

영화 후반부, 마지막 한방을 위해, 헬기전세(?)내서, 아예 쿠바로 원정공격을 떠나는데, 재미있는 사실은, 쿠바 남동쪽 끝자락 관타나모라는 곳에 미군기지가 있다는 사실... 어허, 이게 진정 가능한 일인가, 하고 지식인을 찾아보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타나모 해군기지는 미군의 해외 기지 가운데 가장 오래된 기지로, 1898년 4월 11일, 스페인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관타나모에 미해군 1개 대대가 상륙해 건설한 기지로, (이 전쟁의 승리로 미국은 필리핀을 얻게 된다.) 1903년에는 기지임대에 관해 쿠바와 계약을 체결했다. (매년 금화 2,000개(약 4,085달러)의 기지 사용료를 지불하는 대신 미국이 원할 때까지 기지를 이용한다는 불평등 계약) 관타나모 기지에 최고의 긴장감이 흘렀던 것은 1962년 10월에 발생한 쿠바 미사일 위기 때였다. 미국은 즉시 관타나모 기지에 해병 2개 사단을 증파했고, 1964년엔 쿠바측이 기지에 물공급을 중단하기도 했다. 이후 냉전이 종식되면서 관타나모 기지의 중요성도 많이 떨어져 한때 500명 정도의 군인이 주둔하는 사격훈련장으로 이용되기도 했으나, 2001년 미국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사로잡은 탈레반과 알카에다 포로들이 이곳에 억류되면서 세인의 시선이 집중됐다. 이들을 경비하기 위해 다시 1,000여명의 미군이 증파되었고, 특히 1월 중순 이들 150여명이 수용된 ‘캠프 엑스레이(X-Ray)’에서 전쟁포로로서의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하는 것은 물론 비인도적 대우를 받고 있다고 해서 국제 앰네스티를 비롯한 인권단체들과 유럽 각국의 인권 비판이 제기되면서 논란을 빚고 있다. 미군이 포로로 잡은 아프가니스탄인들에게 가혹행위를 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 (MBC 주말의 명화 2008-10-17)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Dexter 시즌1

2007.07.20 19: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는, TV드라마에서도 토막 연쇄살인쯤은 쉽게 즐길수 있는 시대가 된 것인가... ㅡ,.ㅡ;; 첫 회, 마이애미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덱스터의 잔인함에 깜짝 놀랐던 나도 회가 거듭될수록 (시즌1은 12회가 끝)... 점점 무뎌져서 그런지... 그 철저하게 상업적이면서, 파괴적인 잔인한 살인극에 커다란 의미를 두지 않게 된다. 이 폭력적인 사이코드라마의 재미는, 한회 한회 진행되면서 들어나는 덱스터와 아이스트럭 킬러의 대결구도... 특히나 마지막 12회에서의 엄청난 반전이 최대 압권이다...

또 한가지, 이야기가 12회에서 깔끔하게 마무리 되기 때문에 보통 24회 이상 넘어가는 일반 "미드"보다 훨씬 수월하게 감상이 가능하다... 덱스터의 동생, 데보라의 껄렁껄렁 건들거리는 모습과, 가끔씩 짓는 독특한 미소 (웃는건지, 비웃는건지, 화내는 건지... ㅡ,.ㅡ;;) 도 꽤 매력적이다. (이쁘지는 않음.) 참, 덱스터의 보물창고 LG 일체형 에어콘도 또 다른 주인공이다...


만약 덱스터 12회를 보려고 마음을 먹었다면, 여러 블로그들의 리뷰를 읽어보지 말고 그냥 보도록 하자... 리뷰를 읽어버리면, 현실에서는 존재할수 없는, 독특한 설정에서 오는 그 충격이 좀 덜한듯 하다...

아래는 덱스터 오프닝인데, 특히나 인상적이다. 먼가 잔인한 살인을 암시하는 듯한, 클로즈업된 덱스터의 일상적인 아침 풍경들... 거기에 유쾌한듯, 기괴한 음악까지...

2007년 9월 30일 시즌2가 시작될 예정이다...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07.21 01: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프닝 영상이 굉장히 자극적이네요;
  2. 2007.07.21 10:3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짜 재밌게 봤어요 ㅋㅋㅋ 한달 전에 봤는데도 아직 여운이 남아있는...

    얼마전에 화이트 칙스를 우연히 케이블에서 봤는데,
    거기서 덱스터 여동생 배우가 나와서 깜짝 놀랐습니다 ㅋㅋ
    -_-거기서도 왠지 분위기가 건들건들 거리더군요;;;
  3. 2007.07.21 10: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프닝.. 피를 그다지 좋아하진 않지만, 피한다거나 하지는 않는데, 우.. 피하고 싶더군요. ㅎㅎㅎ
  4. 2012.01.06 23: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Dexter: Morning Routine --> http://youtu.be/ej8-Rqo-VT4


BLOG main image
mONSTER dESIGN bLOG ♨ 2000-2019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48)
pRODUCT dESIGN (547)
tELECOMMUNICATION (146)
tRANSPORT (160)
LIFESTYLE kONTEXT (242)
tECH fARM (100)
fAIRS and eXHIBITS (38)
sHOPPING cART (6)
cOMIX (51)
bOOKS + mAGAZINES (86)
mOVIES (148)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917,678
Today : 23 Yesterday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