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읽었던 이원호 소설중 특히, 초반부에 조금 몰입하기 힘들었던 작품... 다만, 2권 중반으로 넘어가면서 부터는 흡입력이 되살아나기 시작한다. 이야기는 크게 3부정도로 구성될 수 있겠다. 프랑스외인부대 용병 피에르 김과 대원전자 유영화의 고군분투가 1부, 미국 군수산업체의 대리인을 맡으며 서울로 돌아온 김한의 활약이 2부, 미국에서의 스릴넘치는 첩보전이 그 3부이다. 재미있는 것은 네이버, 다음의 블로그나 카페등 어디에도 "유라시아의꿈" 에 대한 관련글은 없다는 것... ㅡ,.ㅡ;; 아무튼, 아쉬운 마음에 3권의 가장 격렬한 액션장면 2곳을 짧게 옮겨본다.   

※ 예스24 중고샵에서 배송료포함 9천5백원에 3권구입, 훈민스캔에서 권당 2천2백원에 PDF스캔, 총 1만6천1백원...

<3권 29p ~ 31p CIA 부국장보 에릭 윌슨 제거 장면> 

12층까지 13개층의 계단을 뛰어내려 오는 동안 김한은 코트를 벗어 던졌고 우지를 빼 들었다. 12층의 비상문 앞에 멈춰선 그는 가쁜 숨을 고르며 손목시계를 내려다 보았다. 헬리롭터에서 내린 지 1분 35초가 지나 있었다. 비상구에서 보면 앞쪽의 왼쪽 세 번째가 윌슨의 사무실이다. 심호흡을 한 그는 비상구의 문을 손톱만큼 열었다. 복도는 조용했지만 왼쪽 엘리베이터 부근에서 낮은 말소리가 들려왔다. 윌슨의 경호원일 것이다. 문을 조금 더 연 그가 한쪽 눈만 내놓고 복도를 보았다. 그러자 시무실 앞에 서있는 두 명의 사내가 보였다. 그들은 앞쪽을 바라보며 누군가와 이야기를 하고 있었는데 이쪽에서는 보이지 않았다. 숨을 들이마신 김한은 복도로 들어섰다. "타타타타타" 몸을 내놓는 순간에 복도가 한눈에 보였고 사내 네 명이 일제히 그를 향해 돌아섰지만 이미 우지는 1분에 600발의 속도로 총 탄이 발사된 후였다. 사내들이 제작기 두 팔을 휘저으며 쓰러진 순간 뒤쪽에서 총성이 울렸다. “탕탕탕" 김한은 어깨를 찢는 날카로운 통증을 느낀 순간 몸을 굴리며 뒤쪽을 향해 우지를 겨누었다. 사내 하나가 한 손으로 총을 쏘며 달려오고 있었다. "타타타타" 엎드린 채 쏘아 갈긴 우지가 사내의 몸에 어지럽게 박혔다. 사내는 이쪽의 동료들 때문에 제대로 겨누지를 못했던 것이다. 사내가 쓰러지기도 전에 몸을 솟구쳐 일어선 김한은 사무실의 문을 발로 차고는 옆으로 몸을 굴렸다. 그러자 사무실 안에서 요란한 총성과 함께 문에 십여 발의 총탄이 뚫고 나왔다. 김한은 주머니에서 최루탄을 꺼내들고는 안전핀을 이빨로 잡아뜯었다. 그리고는 반좀 열려진 문틈으로 던져 넣었다. 허리에 찬 가스 마스크를 재 빨리 뒤집어쓴 그가 엉거주춤 자리에서 일어섰을 때 앞쪽의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더니 안에 가득 타고 있던 사람들이 일제히 높고 낮은 비명을 질렀다. 김한은 문을 박차고는 이미 최루가스로 가득찬 방으로 뛰어들었다. 총탄이 쏟아졌지만 위협적이 아니었고 오히려 그것으로 목표를 찾을 수가 있었다. 짧게 속사를 해서 두 사내를 쓰러뜨린 그는 우지의 탄창을 갈아 끼웠다. 앞쪽 윌슨의 방문은 굳게 닫쳐져 있었다. 방바닥에 엎드린 그는 바깥 사무실은 제압되었다고 느꼈다. 우지를 겨누어 문의 손잡이에 대고 1 초쯤 쏘았을 때 문이 한 뼘쯤 안쪽으로 열려졌다. 몸을 솟구쳐 일어선 그는 문을 박차고는 우지를 좌우로 쏘아 갈기면서 안으로 뛰어들었다. "탕탕탕탕" 뛰어든 순간에 안에서 총성이 울리면서 빛줄기가 보였는데 두 사내였다. 김한은 겨드랑이와 허리에 격심한 충격과 함께 통증을 느꼈으나 몸을 굴리면서 갈라선 두 사내를 향해 탄창이 비워질 때까지 마주 쏘았다. 우지의 탄창에서 빈 쇳소리가 나는 순간 엎드려 있던 김한은 허리춤에 꽂은 베레타를 뽑아 쥐면서 일어섰다. 이미 한 사내는 쓰러져 있었지만 다른 하나는 엎드린 채 권총을 들어 올리려고 기를 쓰고 있는 중이었다. 가스 마스크를 벗어 던진 김한은 비틀거리며 그에게로 다가갔다. 사내가 겨우 머리를 들었다. 눈을 부릅뜬 사내는 악문 잇새로 핏줄기를 떨어뜨리고 있었는데 윌슨이었다. 김한은 총구를 윌슨의 옆머리에 대었다. "네 놈이군" 윌슨이 붉은 입을 벌리며 웃는 순간 김한은 방아쇠를 당겼다.



<3권 88p ~ 91p 박필성씨 일가족 구출 장면>

로비로 뛰어든 김한은 시야에 들어온 네 사내를 보았다. 하나는 정면의 엘리베이터 앞에 서 있었고 둘은 우측 데스크에서 서로 얼굴을 맞댄 자세였다. 그리고 남은 하나는 계단 위에 앉아 있었다. 몸을 굽히며 발사한 김한의 첫발은 엘리베이터 앞에 선 사내의 가슴을 꿰뚫었다. 김한은 몽을 굴리면서 데스크 앞의 두 사내를 향해 네 발을 연발로 쏘았다. 두 사내가 미처 총을 뽑지도 못하고 겹쳐 쓰러졌을 때 계단 위의 사내는 총을 꺼내 들고 있었다. 김한은 엎드린 채 사내를 향해 두 발을 쏘았다. 한 발은 빗나 갔지만 두 번째 총탄에 이마를 뚫린 사내가 계단을 굴러 내려왔다. 퉁기듯이 몸을 일으킨 김한은 계단으로 달려갔다. 계단을 뛰어 오르면서 베레타의 탄창을 빼내고 15발이 장전된 새 탄창을 갈아 끼웠다. 2층의 계단을 달려 오르면서 그는 뒤쪽 혁대에 꽂아 놓았던 또 한 정의 베레타를 왼손으로 뽑아 쥐었다. 이제 두 정의 권총에는 32발의 총탄이 들어 있다. 그가 3층으로 계단을 달려 올라갈 적에 옆쪽 복도에서 떠들썩 한 남녀의 목소리와 함께 음악 소리가 들려왔다. 어느 방에서 파티를 하는 모양이었다. 4층의 복도가 왼쪽으로 보이는 계단에 닿았을 때 그는 발을 멈추고는 호흡을 가다듬었다. 짐작으로 건물에 뛰어든 지 2분쯤 지났을 것이다. 세 번 숨을 마셨다가 뱉은 그는 발끝으로 걸어 벽에 몸을 붙이고는 복도를 보았다. 한쪽 눈만 내 놓은 그의 눈에 복도 끝의 창가에 서 있는 두 사내가 보였다. 거리는 20미터 정도였다. 다시 한 번 숨을 마셨다가 뱉은 그는 복도로 나왔다. 그리고는 똑바로 선 채 두 사내를 향해 방아쇠를 당겼다. 연발로 네발을 쏘았을 때 두 사내는 쓰러졌지만 한 명이 상반 신을 들어 올렸으므로 그는 다가가면서 정확하게 사내의 이마를 쏘아맞췄다. 복도는 조용했고 문이 세 곳 있었지만 안쪽에서는 인기척이 들리지 않았다. 그는 끝쪽 방 앞으로 다가가 섰다. 그리고는 문의 손잡이를 잡고 돌렸으나 열리지 않았다. 문에 보안구가 없는 것을 확인한 그는 권총을 쥔 주먹 끝으로 문을 가볍게 두드렸다. 5초 간격으로 두 번째로 세 번 두드렸을 때 안에서 인기척이 났다. "누구야?" 잠이 덜 깬 목소리였다. 김한이 벽으로 붙어서면서 입만 문쪽에 대고 말했다. "문 열어. 급하다,급해" "이런, 어지간히 처먹지" 문의 고리가 풀리는 쇳소리가 들리더니 다시 아래쪽 빗장이 끌러지는 소리가 나고 나서야 문이 열렸다. 김한은 문이 한 뼘 정도 벌어졌을 때 드러난 사내의 이마에 총구를 붙이고는 발사했다. 방 안으로 뛰어든 김한은 응접실의 소파에 앉아 있다가 이 서슬에 이쪽으로 상반신만 비트는 사내를 보았다. 다시 김한의 총구에서 두 번 불꽃이 튀었고 가슴에 두 발을 맞은 사내가 두 다리를 치켜들면서 자빠졌다 "박현옥 씨!" 그때서야 김한이 소리쳤다. "박필성 씨!" 그러자 옆쪽 방에서 외마디 소리가 들리더니 바지에 셔츠 차림의 박현옥이 먼저 뛰어나왔다. 김한을 본 박현옥이 얼굴을 일그러 뜨리고 이를 드러내 보였는데 웃는지 우는지 알 수 없었다. "7분 35초가 지났군." 김한에게는 시간을 잴 필요가 없다고 했지만 비키는 비짝 마른 입술을 혀로 빨았다. 왜건은 건물 바로 건너편에 세워두고 있었지만 길가에 차가 빼곡하게 주차되어 있어서 바짝 붙였어도 길 복판에 서 있는 꼴이었다. 그는 아직도 끈적이는 손바닥의 피를 핸들에 문질러 닦았다. 내일 아침에는 핸들을 닦는 것을 잊으면 안 된다고 다시 머릿속으로 다짐했다. 현관 앞의 계단에 쓰러진 놈을 현관 안으로 밀어넣은 것이다. 그때 그는 로비의 참혹한 장면을 보았다. 노랭이 그놈은 전문가였던 것이다. "7분 50초다." 시계를 다시 내려다본 비키가 현관으로 시선을 돌렸다. 건물 안에서는 아직 어떤 낌새도 없었는데 그것이 더 불안했다. 차라리 총소리라도 났다면 개운할지도 몰랐다. 물론 그것은 북한놈들의 총이 발사된 경우겠지만. "8분 5초" 다시 중얼거린 그는 정확히 10분이 되었을 때 떠나겠다고 마음 먹었다. 이미 안병선으로부터 3만 불을 더 받았으니 일이 끝났을 때의 사례금 2만 불은 포기해도 된다. 그때 차 한 대가 뒤에서 다가오더니 옆을 스치고 지나갔다. "제기,8분 15초" 그때 비키의 심장이 벌떡 뛰었고 동시에 눈도 크게 떠졌다. 현관문이 열리며 한 무리의 남녀가 쏟아져 나온 것이다. 눈을 치켜 뜬 그는 이쪽으로 달려오는 두 여자와 두 남자를 보았다. 그중 한 명은 김한이다. 그가 이쪽을 손가락질하면서 달려오고 있었다. 비키는 먼저 핸드 브레이크부터 풀었다. 

※ 이원호 작품목록 : http://www.leewonho.com/sec01/book.php

[이전글] 2012/03/19 - 조폭사 1-2권 + 정복자 1-2권 (이원호, 2011) ★★★★☆


신고
Posted by 몬스터디자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모든 포스트는 마음껏 퍼가고 재가공하셔도 됩니다. by 몬스터디자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4)
pRODUCT dESIGN (529)
tELECOMMUNICATION (144)
tRANSPORT (158)
LIFESTYLE kONTEXT (240)
tECH fARM (100)
sHOPPING cART (6)
fAIRS and eXHIBITS (38)
cOMIX (51)
bOOKS + mAGAZINES (85)
mOVIES (149)
gAMES (11)
iDLE tALK (113)
Statistics Graph
Total : 5,452,499
Today : 614 Yesterday : 801